웹 접근성 설정

Search

언어 선택

하위 메뉴 바로 가기

목차 바로 가기

내용 바로 가기

여호와의 증인

한국어

온라인 성경

신세계역 성경 (2014년 개정판)

시편 62:1-12

전체 개요

  • 참된 구원은 하느님에게서 온다

    • “내가 하느님을 잠잠히 기다린다” (1, 5)

    • ‘하느님 앞에 너희 마음을 쏟아 놓아라’ (8)

    • 인간은 입김에 불과하다 (9)

    • 재산에 의지하지 마라 (10)

지휘자에게. 여두둔.* 다윗의 시가 62  진실로 내*가 하느님을 잠잠히 기다리니 나의 구원은 그분에게서 오는구나.+   진실로 그분은 나의 반석, 나의 구원, 나의 안전한 도피처*이시니+ 결코 내가 크게 흔들리지 않으리라.+   너희가 언제까지 사람을 죽이려고 덤벼들 것이냐?+ 너희는 모두 기우는 담, 무너지려는 돌담같이 위험하구나.*   이들이 사람을 높은 지위*에서 끌어내리려고 모의하니, 거짓말을 즐겨 하며 입으로는 축복을 하지만 속으로는 저주를 하는구나.+ (셀라)   진실로 내가 하느님을 잠잠히 기다리니*+ 나의 희망이 그분에게서 오기 때문이다.+   진실로 그분은 나의 반석, 나의 구원, 나의 안전한 도피처이시니 결코 내가 흔들리지 않으리라.+   나의 구원과 영광은 하느님께 달려 있고 나의 견고한 반석, 나의 도피처는 하느님이시다.+   오 백성아, 언제나 그분을 신뢰하여라. 그분 앞에 너희 마음을 쏟아 놓아라.+ 하느님은 우리의 도피처이시다.+ (셀라)   진실로 사람의 아들들은 입김에 불과하고 인간의 아들들은 허상일 뿐이니,+ 모두 저울에 올려놓아도 한낱 입김보다 가볍구나.+ 10  착취에 의지하거나 강탈에 헛된 희망을 두지 마라. 재산이 늘어나더라도 그것에 마음을 두지 마라.+ 11  하느님이 한 번 말씀하셨고 내가 두 번 들었으니, 힘이 하느님께 있다는 것이다.+ 12  오 여호와여, 충성스러운 사랑이 당신의 것이니,+ 당신은 각 사람이 행한 대로 갚아 주십니다.+

각주

또는 “내 영혼”.
또는 “안전한 산성”.
달리 번역하면 “그가 기우는 담, 무너지려는 돌담인 양 너희 모두가 그렇게 할 것이냐?”
또는 “위엄”.
또는 “하느님을 잠잠히 기다려라, 오 나의 영혼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