웹 접근성 설정

Search

언어 선택

하위 메뉴 바로 가기

목차 바로 가기

내용 바로 가기

여호와의 증인

한국어

온라인 성경

신세계역 성경 (2014년 개정판)

사사기 15:1-20

전체 개요

  • 삼손이 블레셋 사람에게 복수하다 (1-20)

15  얼마 후 밀을 수확하는 때에, 삼손은 새끼 염소 한 마리를 가지고 자기 아내를 찾아가서 “내 아내의 침실*로 들어가고 싶습니다” 하고 말했다. 그러나 그 여자의 아버지는 그가 들어가는 것을 허락하지 않았다.  그 여자의 아버지가 말했다. “나는 자네가 틀림없이 그 아이를 미워한다고 생각했네.+ 그래서 그 아이를 자네의 신랑 들러리에게 주었네.+ 그 아이보다 동생이 더 매력적이지 않나? 부디, 동생을 대신 아내로 삼게.”  하지만 삼손이 그들에게 말했다. “내가 블레셋 사람들에게 해를 끼친다 해도, 이번에는 그들이 나를 탓할 수 없을 것이오.”  삼손은 가서 여우 300마리를 잡고 홰를 가져다가, 꼬리와 꼬리를 묶고 그 두 꼬리 사이에 홰를 하나씩 매달았다.  그리고 홰에 불을 붙여서 그 여우들을 블레셋 사람들의 곡식밭으로 내보냈다. 그렇게 하여 곡식 단과 거두지 않은 곡식뿐만 아니라 포도원과 올리브밭까지 모든 것을 불태웠다.  블레셋 사람들이 “누가 이런 짓을 했느냐?” 하고 묻자 사람들이 대답했다. “팀나 사람의 사위 삼손이오. 삼손의 아내를 빼앗아 그의 신랑 들러리에게 주었기 때문이오.”+ 그래서 블레셋 사람들이 올라가서 그 여자와 그 아버지를 불태워 버렸다.+  그러자 삼손이 그들에게 말했다. “당신들이 이렇게 한다면, 나도 당신들에게 복수하기 전에는 그만두지 않겠소.”+  삼손은 그들을 닥치는 대로* 쳐서 크게 살육하고, 내려가서 에담 바위의 동굴*에 머물렀다.  그 후에 블레셋 사람들이 올라와서 유다에 진을 치고 레히를+ 짓밟고 다녔다. 10  그러자 유다 사람들이 물었다. “당신들은 왜 우리를 치러 올라왔소?” 그들이 대답했다. “삼손을 붙잡아* 그가 우리에게 한 그대로 해 주려고 올라왔소.” 11  그래서 유다 사람 3000명이 에담 바위의 동굴*로 내려가서 삼손에게 말했다. “당신은 블레셋 사람들이 우리를 다스리고 있다는 것을 모르시오?+ 그런데 어째서 우리에게 이렇게 했소?” 삼손이 대답했다. “그들이 나에게 한 그대로 나도 그들에게 한 것뿐이오.” 12  그러나 그들이 삼손에게 말했다. “우리는 당신을 붙잡아* 블레셋 사람들에게 넘겨주려고 왔소.” 그러자 삼손이 말했다. “당신들이 직접 나를 치지 않겠다고 맹세해 주시오.” 13  그들이 삼손에게 말했다. “좋소. 우리가 당신을 묶어 그들에게 넘겨주기만 하고 죽이지는 않겠소.” 그래서 그들이 새 밧줄 두 개로 그를 묶어 그 바위에서 데리고 올라왔다. 14  삼손이 레히에 오자, 블레셋 사람들은 그를 보고 환호성을 질렀다. 그때에 여호와의 영이 그에게 힘을 주자,+ 그의 팔을 묶은 밧줄이 불에 탄 아마실처럼 되어, 그를 묶은 포승이 녹아내리듯 손에서 떨어져 나갔다.+ 15  마침 그가 죽은 지 얼마 안 되는 수나귀의 턱뼈를 보고 손을 뻗어 그것을 집어 들고서 1000명을 쳐 죽였다.+ 16  그때에 삼손이 말했다. “나귀 턱뼈로 한 무더기, 두 무더기를 쌓았네! 나귀 턱뼈로 1000명을 쳐 죽였네.”+ 17  말을 마친 삼손은 턱뼈를 내던지고 그곳을 라맛레히*라고+ 불렀다. 18  그때에 그가 몹시 목이 말라서, 여호와께 부르짖어 말했다. “주께서는 이 종의 손에 이 큰 구원을 주셨습니다. 그런데 이제 제가 목이 말라 죽어서, 할례받지 않은 자들의 손에 떨어져야 하겠습니까?” 19  하느님께서 레히에 있는 우묵한 곳을 터지게 하시니, 거기에서 물이 솟아 나왔다.+ 삼손이 물을 마시자, 그의 영*이 돌아와 그가 회복되었다. 그러므로 그가 그곳의 이름을 엔학고레*라고 했는데, 그것이 오늘날까지 레히에 있다. 20  삼손은 블레셋 사람들의 날에 20년 동안 이스라엘을 재판했다.+

각주

또는 “내실”.
직역하면 “넓적다리 위에 다리를 [쌓아 올릴 만큼]”.
또는 “바위틈”.
또는 “묶어”.
또는 “바위틈”.
또는 “묶어”.
“턱뼈 언덕”을 의미함.
또는 “힘”.
“부르짖는 자의 샘”을 의미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