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용 바로 가기

하위 메뉴 바로 가기

목차 바로 가기

여호와의 증인

한국어

온라인 성경 | 신세계역 성경 (2014년 개정판)

사무엘하 15:1-37

전체 개요

  • 압살롬의 음모와 모반 (1-12)

  • 다윗이 예루살렘에서 도망하다 (13-30)

  • 아히도벨이 압살롬의 편에 가담하다 (31)

  • 아히도벨을 견제하려고 후새를 보내다 (32-37)

15  이런 일들이 있은 후에, 압살롬은 자기를 위해 병거 한 대와 말들을 마련하고, 호위병* 50명을 두었다.+  압살롬은 일찍 일어나 성문으로 가는 길가에 서 있곤 했다.+ 소송할 일이 있어서 왕에게 재판을 청하러 오는 사람이 있으면,+ 불러다가 “당신은 어느 도시 사람입니까?” 하고 묻곤 했다. 그가 “당신의 종은 이스라엘의 어느 지파 사람입니다” 하면,  압살롬은 “듣고 보니 당신의 주장이 옳고 정당합니다. 그러나 왕에게는 당신의 사정을 들어 줄 사람이 아무도 없습니다” 하고 말했다.  압살롬은 또 이렇게 말했다. “내가 이 땅의 재판관으로 임명된다면! 그러면 소송이나 재판할 일이 있는 사람이 다 내게 와서 공정한 판결을 받을 수 있을 것입니다.”  그리고 누가 가까이 와서 그에게 몸을 굽히려 하면, 압살롬은 손을 내밀어 그를 붙잡고 입 맞추곤 했다.+  압살롬은 재판을 청하러 왕에게 오는 모든 이스라엘 사람에게 이와 같이 했다. 이렇게 압살롬이 이스라엘 사람들의 마음을 도둑질하고 있었다.+  4년* 후에 압살롬이 왕에게 말했다. “부디 제가 헤브론으로+ 가서 여호와께 한 서원을 지키게 해 주십시오.  이 종은 시리아의 그술에 머무르던 때에+ ‘여호와께서 저를 예루살렘으로 돌아가게 해 주시면, 여호와께 제물을 바치겠습니다’*라고 엄숙히 서원했습니다.”+  왕이 그에게 “평안히 가거라” 하자, 그가 일어나 헤브론으로 갔다. 10  그러나 압살롬은 이스라엘의 모든 지파에 두루 정탐꾼들을 보내며 말했다. “뿔나팔 소리를 듣자마자, ‘압살롬이 헤브론에서+ 왕이 되었다!’ 하고 외치시오.” 11  그때에 예루살렘에서 200명이 압살롬과 함께 그곳에 갔다. 그들은 초대를 받아 갔는데, 아무런 의심도 하지 않았으며 무슨 일이 일어나고 있는지도 몰랐다. 12  또한 희생 제물을 바칠 때에, 압살롬은 사람을 보내 다윗의 고문*인 길로 사람 아히도벨을+ 그의 도시 길로에서+ 불러왔다.+ 그리하여 모반 세력이 갈수록 커지면서, 압살롬을 지지하는 백성의 수가 점점 늘어났다.+ 13  얼마 후에 어떤 사람이 다윗에게 와서 알렸다. “이스라엘 사람들의 마음이 압살롬에게 기울었습니다.” 14  즉시 다윗은 자기와 함께 예루살렘에 있는 모든 신하에게 말했다. “어서 도망합시다.+ 그러지 않으면 우리 중 아무도 압살롬에게서 빠져나갈 수 없을 것이오! 서두르시오. 그가 급히 우리를 따라잡아 우리에게 재앙을 가져오고 도시를 칼로 칠까 두렵소!”+ 15  그러자 왕의 신하들이 왕에게 말했다. “왕의 종들은 내 주 왕께서 내리시는 결정을 기꺼이 따르겠습니다.”+ 16  그래서 왕은 집안사람들을 모두 데리고 나갔으나, 후궁 열 명은 집*을 돌보도록 남겨 두었다.+ 17  왕은 자기를 따르는 모든 백성과 함께 가다가 벳메르학에서 멈추었다. 18  왕과 함께 떠난* 모든 신하와 모든 그렛 사람과 블렛 사람과+ 가드에서부터+ 그를 따랐던 가드 사람+ 600명이 지나가는 동안 왕이 그들을 점검했다.* 19  왕이 가드 사람 잇대에게+ 말했다. “어째서 그대까지 우리와 함께 가려 하오? 그대는 외국인이고 그대의 고장에서 쫓겨난 사람이니, 돌아가서 새로운 왕과 함께 사시오. 20  그대가 바로 어제 왔는데, 어찌 오늘 우리와 함께 떠돌아다니자고 할 수 있겠소? 나는 언제든 어디로든 떠나야 하는 신세요. 그러니 그대의 형제들을 데리고 돌아가시오. 여호와께서 그대에게 충성스러운 사랑과 충실을 나타내시기 바라오!”+ 21  그러나 잇대는 왕에게 대답했다. “여호와께서 살아 계심과 내 주 왕께서 살아 계심을 두고 맹세하는데, 내 주 왕께서 계시는 곳이라면, 죽든지 살든지, 이 종도 거기에 있겠습니다!”+ 22  그러자 다윗이 잇대에게+ “그렇다면 건너가시오” 하고 말했다. 그리하여 가드 사람 잇대가 그와 함께한 사람들과 자녀들을 모두 데리고 건너갔다. 23  이들이 모두 건너가는 동안 그 땅에 사는 모든 사람이 큰 소리로 울었다. 왕은 기드론 골짜기+ 곁에 서 있었고, 백성은 모두 광야로 가는 길을 향해 건너가고 있었다. 24  사독도+ 그곳에 있었는데, 참하느님의 계약의 궤를+ 옮기는 모든 레위 사람이+ 그와 함께 있었다. 그들은 참하느님의 궤를 내려놓았다.+ 도시에서 나온 사람들이 모두 다 건너가는 동안 아비아달도+ 올라왔다. 25  그러나 왕이 사독에게 말했다. “참하느님의 궤를 다시 도시로 가져가십시오.+ 내가 여호와의 눈에 호의를 얻는다면, 그분은 나를 돌아오게 하셔서 궤와 그 처소를+ 보게 해 주실 것입니다. 26  그러나 그분이 ‘내가 너를 좋아하지 않는다’고 하신다면, 그분이 자신의 눈에 좋은 대로 나에게 행하시기 바랍니다.” 27  왕이 또 제사장 사독에게 말했다. “그대는 선견자가+ 아닙니까? 도시로 평안히 돌아가십시오. 그대들의 두 아들 곧 그대의 아들 아히마아스와 아비아달의 아들 요나단도+ 데리고 가십시오. 28  그대들이 소식을 전해 줄 때까지, 나는 광야에 있는 여울목에 머무르고 있겠습니다.”+ 29  그래서 사독과 아비아달은 참하느님의 궤를 다시 예루살렘으로 가져다 놓고 그곳에 머물러 있었다. 30  다윗은 올리브 산*+ 오르며 울었다. 그는 머리를 가린 채 맨발로 걸어 올라갔다. 그와 함께한 모든 이들도 머리를 가린 채 울면서 올라갔다. 31  다윗은 “아히도벨이 압살롬과+ 함께 모반한 자들 가운데 있습니다”라는 말을 듣고,+ “여호와여, 부디 아히도벨의 조언이 어리석은 것이 되게 해 주십시오!”+ 하고 말했다.+ 32  다윗이 산꼭대기에 이르렀는데 그곳은 사람들이 하느님께 경배를 드리는* 곳이었다. 거기에 아렉 사람+ 후새가+ 다윗을 만나려고 와 있었는데, 그의 긴 옷은 찢어지고 머리에는 먼지를 뒤집어쓰고 있었다. 33  다윗이 그에게 말했다. “그대가 나와 함께 건너간다면, 내게 짐이 될 것이오. 34  그러나 그대가 도시로 돌아가서 압살롬에게 ‘왕이여, 저는 왕의 종입니다. 전에는 제가 왕의 아버지의 종이었으나 이제는 왕의 종입니다’라고 말하면,+ 그대가 아히도벨의 조언을 좌절시켜 나를 도울 수 있을 것이오.+ 35  그곳에는 제사장들인 사독과 아비아달이 그대와 함께 있지 않소? 그대는 왕의 집에서 듣는 말은 무엇이든지 제사장들인 사독과 아비아달에게 알려 주시오.+ 36  그곳에는 그들의 두 아들 곧 사독의 아들 아히마아스와+ 아비아달의 아들 요나단도+ 있소. 그대가 듣는 말은 무엇이든지 그들 편에 전해 주시오.” 37  그리하여 다윗의 친구* 후새는+ 도시로 들어갔다. 그때 압살롬도 예루살렘으로 들어오고 있었다.

각주

직역하면 “자기 앞에서 달리는 자”.
달리 번역하면 “40년”.
또는 “여호와를 숭배하겠습니다”. 직역하면 “봉사를 드리겠습니다”.
또는 “조언자”.
또는 “궁전”.
또는 “왕의 옆에서 건너는”.
또는 “왕의 얼굴 앞에서 건너갔다.”
또는 “오르막길”.
또는 “몸을 굽히는”.
또는 “절친한 벗”.