웹 접근성 설정

Search

언어 선택

하위 메뉴 바로 가기

목차 바로 가기

내용 바로 가기

여호와의 증인

한국어

온라인 성경

신세계역 성경 (2014년 개정판)

사무엘상 5:1-12

전체 개요

  • 가 블레셋 영토에 있게 되다 (1-12)

    • 다곤이 굴욕을 당하다 (1-5)

    • 블레셋에 재앙이 닥치다 (6-12)

5  블레셋 사람들은 참하느님의 궤를 빼앗아+ 에벤에셀에서 아스돗으로 가져갔다.  그런 다음 참하느님의 궤를 들어 다곤의 집*으로 가져가서 다곤 곁에 두었다.+  다음 날 아스돗 사람들이 일찍 일어나서 보니, 다곤이 여호와의 궤 앞에 엎어져 얼굴이 땅에 닿아 있었다.+ 그래서 그들은 다곤을 들어 제자리에 세워 놓았다.+  그다음 날도 그들이 아침 일찍 일어나서 보니, 다곤이 여호와의 궤 앞에 엎어져 얼굴이 땅에 닿아 있었다. 다곤의 머리와 양손의 손바닥은 잘려서 문지방에 있고 물고기 부분만* 그대로 남아 있었다.  그 때문에 오늘날까지도 다곤의 제사장들과 다곤의 집에 들어가는 모든 자들은 아스돗에 있는 다곤의 문지방을 밟지 않는다.  그때에 여호와의 손이 아스돗 사람들을 무겁게 짓눌렀으며, 그분은 아스돗과 그 일대를 치핵*으로 쳐서 황폐시키셨다.+  아스돗 사람들은 일어나는 일을 보고, “이스라엘의 하느님의 궤를 우리 가운데 두어서는 안 된다. 그의 손이 우리와 우리 신 다곤을 무섭게 치고 있기 때문이다” 하고 말했다.  그래서 그들이 사람을 보내어 블레셋 사람들의 모든 성주를 모으고 물었다. “이스라엘의 하느님의 궤를 어떻게 해야 하겠소?” 그러자 성주들이 “이스라엘의 하느님의 궤를 가드로+ 옮기시오” 하고 대답했다. 그래서 그들이 이스라엘의 하느님의 궤를 그리로 옮겼다.  그들이 그 궤를 가드로 옮겨 가자, 여호와의 손이 그 도시를 쳐 큰 공포를 일으켰다. 그분이 그 도시 사람들을 작은 자부터 큰 자까지 치셔서 그들에게 치핵이 생겼다.+ 10  그래서 그들이 참하느님의 궤를 에그론으로+ 보냈다. 그러나 참하느님의 궤가 에그론에 이르자, 에그론 사람들이 “이스라엘의 하느님의 궤를 우리에게 가져와서 우리와 우리 백성을 죽이려 하는구나!” 하고 부르짖었다.+ 11  그래서 그들이 사람을 보내어 블레셋 사람들의 모든 성주를 모으고, “이스라엘의 하느님의 궤를 보내시오. 그것을 제자리로 돌려보내 우리와 우리 백성이 죽지 않게 하시오” 하고 말했다. 온 도시가 죽음의 공포에 사로잡혀 있었던 것이다. 참하느님의 손이 그곳을 매우 무겁게 짓눌렀고+ 12  죽음을 면한 사람들은 치핵이 생겼다. 그래서 도와 달라는 그 도시의 부르짖음이 하늘까지 올라갔다.

각주

또는 “신전”.
직역하면 “다곤만”.
또는 “치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