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용 바로 가기

하위 메뉴 바로 가기

목차 바로 가기

여호와의 증인

한국어

온라인 성경 | 신세계역 성경 (2014년 개정판)

사무엘상 26:1-25

전체 개요

  • 다윗이 또 사울을 살려 주다 (1-25)

    • 여호와의 기름부음받은 자에 대한 다윗의 존중심 (11)

26  얼마 후에 십+ 사람들이 기브아에+ 있는 사울에게 와서 말했다. “다윗이 여시몬* 맞은편에 있는 하길라 언덕에 숨어 있습니다.”+  그러자 사울이 일어나 십 광야에 있는 다윗을 찾으러 이스라엘의 정예병 3000명을 이끌고 십 광야로 내려갔다.+  사울은 여시몬 맞은편에 있는 하길라 언덕 길가에 진을 쳤다. 그때 광야에 머무르고 있던 다윗은 사울이 자기를 쫓아 광야로 들어온 것을 알게 되었다.  그래서 다윗은 정탐꾼들을 보내 사울이 정말 왔는지 확인한 다음,  사울이 진을 친 곳으로 갔다. 다윗은 사울과 그의 군대 대장인 넬의 아들 아브넬이+ 자고 있는 곳을 보았는데, 사울은 진영 안에 누워 있었고 군사들은 그 주위로 진을 치고 있었다.  그때에 다윗이 헷 사람+ 아히멜렉과 스루야의+ 아들인, 요압의 형제 아비새에게+ 물었다. “누가 나와 함께 저 진영에 있는 사울에게 내려가겠소?” 아비새가 대답했다. “내가 함께 내려가겠습니다.”  다윗과 아비새가 밤에 그 군사들에게 가 보니 사울은 진영 안에서 머리맡 땅바닥에 창을 꽂아 놓고 누워 잠들어 있었다. 아브넬과 군사들은 사울 주위에 누워 있었다.  그때 아비새가 다윗에게 말했다. “하느님께서 오늘 당신의 적을 당신의 손에 내주셨습니다.+ 그러니 이제 부디, 내가 창으로 그를 단번에 땅에 박게 해 주십시오. 두 번 찌를 것도 없습니다.”  그러나 다윗이 아비새에게 말했다. “그를 해치지 마시오. 손을 들어 여호와의 기름부음받은 자를+ 치고도 결백할 수 있는 자가 누구이겠소?”+ 10  그리고 계속 이렇게 말했다. “여호와께서 살아 계심을 두고 단언하는데, 여호와께서 친히 그를 치실 것이오.+ 아니면 그의 날이 와서+ 죽거나, 전투하러 나갔다가 죽게 될 것이오.+ 11  내가 손을 들어 여호와의 기름부음받은 자를 치는 것은, 여호와의 관점에서 생각할 수 없는 일이오!+ 그러니 이제, 그의 머리맡에 있는 창과 물병만 가지고 떠납시다.” 12  다윗은 사울의 머리맡에서 창과 물병을 가지고 떠났다. 그러나 그들을 보거나+ 알아챈 사람도, 잠에서 깬 사람도 없었다. 모두가 잠들어 있었으니, 여호와께서 그들을 깊이 잠들게 하셨던 것이다. 13  다윗은 맞은편으로 건너가 그들에게서 꽤 멀리 떨어져 있는 산꼭대기에 섰다. 14  다윗이 군사들과 넬의 아들 아브넬에게+ 소리쳤다. “아브넬, 대답해 보시오.” 그러자 아브넬이 “왕에게 소리치는 너는 누구냐?” 하고 대답했다. 15  다윗이 아브넬에게 말했다. “당신은 남자가 아니오? 이스라엘에 당신만 한 사람이 어디 있소? 그런데 어째서 당신의 주 왕을 지키지 않은 거요? 군인 하나가 당신의 주 왕을 죽이러 들어갔었소.+ 16  당신의 잘못이 크오. 여호와께서 살아 계심을 두고 맹세하는데, 당신들은 죽어 마땅하오. 여호와의 기름부음받은 자인+ 당신들의 주를 지키지 못했기 때문이오. 이제 둘러보시오! 왕의 머리맡에 있던 창과 물병이+ 어디 있소?” 17  그러자 사울이 다윗의 목소리를 알아듣고 말했다. “내 아들 다윗아, 이것이 네 목소리냐?”+ 다윗이 대답했다. “그렇습니다, 내 주 왕이여.” 18  그리고 덧붙여 말했다. “어째서 내 주께서는 이렇게 종의 뒤를 쫓고 계십니까?+ 제가 무슨 짓을 했으며, 무슨 죄를 지었습니까?+ 19  내 주 왕이여, 부디 종의 말을 들어 주십시오. 만일 왕을 부추겨서 저를 치게 하신 분이 여호와이시면, 그분이 제 곡식 제물을 받으시기* 바랍니다. 그러나 왕을 부추긴 것이 사람들이라면,+ 그들은 여호와 앞에서 저주받은 자들입니다. 그들이 오늘 저를 쫓아내어 여호와의 상속 재산과+ 함께하지 못하게 하며, ‘가서 다른 신들을 섬겨라!’ 하고 말했기 때문입니다. 20  그러니 이제 여호와 앞에서 멀리 떨어진 이 땅에서 제가 피를 흘리지 않게 해 주십시오. 이스라엘의 왕께서 마치 산에서 자고새를 뒤쫓듯, 벼룩 한 마리를+ 찾으러 나오셨기 때문입니다.” 21  그러자 사울이 말했다. “내가 죄를 지었다.+ 내 아들 다윗아, 돌아오너라. 네가 오늘 내 목숨*을 귀중하게 여겼으니,+ 다시는 너를 해치지 않겠다. 내가 정말로 어리석은 짓을 하여 큰 잘못을 저질렀구나.” 22  다윗이 대답했다. “여기 왕의 창이 있습니다. 젊은이 하나를 보내 가져가십시오. 23  여호와께서는 각자의 의로움과+ 충실함에 따라 갚아 주십니다. 여호와께서 오늘 왕을 제 손에 넘겨주셨으나, 저는 손을 들어 여호와의 기름부음받은 자를 치려고 하지 않았습니다.+ 24  제가 오늘 왕의 목숨*을 소중히 여긴 것처럼, 여호와께서 제 목숨*을 소중히 여겨 주시고 저를 모든 고난에서 구출해 주시기 바랍니다.”+ 25  그러자 사울이 다윗에게 말했다. “내 아들 다윗아, 네가 축복받기 바란다. 너는 반드시 큰일들을 할 것이며 반드시 승리할 것이다.”+ 그런 다음에 다윗은 자기 길을 가고 사울도 자기 처소로 돌아갔다.+

각주

달리 번역하면 “사막; 광야”.
직역하면 “냄새를 맡으시기”.
또는 “영혼”.
또는 “영혼”.
또는 “영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