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용 바로 가기

하위 메뉴 바로 가기

목차 바로 가기

여호와의 증인

한국어

온라인 성경 | 신세계역 성경 (2014년 개정판)

사도행전 4:1-37

전체 개요

  • 베드로와 요한이 체포되다 (1-4)

    • 신자의 수가 5000에 이르다 (4)

  • 산헤드린 앞에서 재판을 받다 (5-22)

    • “말하는 일을 중단할 수 없습니다” (20)

  • 담대하게 해 달라고 기도하다 (23-31)

  • 제자이 소유물을 함께 나누어 쓰다 (32-37)

4  두 사도가 사람에게 말하고 있을 때, 제사장과 성전 대장과 사두개인+ 왔다.  그은 사도이 사람을 가르치면서 예수께서 죽은 사람들 가운데서 부활되셨다고* 공개적으로 선포하고 있는 것+ 때문에 화가 나서  그을 붙잡아 이튿날까지 가두어 두었다.+ 이미 저녁이었기 때문이다.  그런데 그 연설을 들은 이들 중에 많은 사람이 믿게 되었는데, 남자의 수가 5000쯤 되었다.+  이튿날 그의 지도자과 장로과 서기관이 예루살렘에 함께 모였다.  그 자리에는 수제사장 안나스+ 가야바+ 요한과 알렉산더와 수제사장의 친족도 모두 있었다.  그은 베드로와 요한을 가운데에 세워 놓고 “당신은 무슨 권한과 누구의 이름으로 그런 일을 했소?” 하고 물었다.  그때에 베드로가 성령으로 충만하여+에게 말했다. “백성의 지도자과 장로 여러분,  우리가 불구자에게 선행을 베푼 것+ 때문에 오늘 심문을 받고 있다면, 그리고 여러분이 누가 이 사람을 낫게 했는지 알기를 원한다면, 10  여러분 모두와 모든 이스라엘 백성은 이것을 알아야 합니다. 이 사람은 나사렛 사람 예수 그리스도의 이름으로,+ 곧 여러분이 기둥에 달아 처형했지만+ 하느님께서 죽은 사람들 가운데서 일으키신+ 그분에 의해 여기 여러분 앞에 건강한 몸으로 서게 된 것입니다. 11  그분은 ‘여러분 건축자에게 하찮게 여겨졌지만 주된 모퉁잇돌*이 되신 분’입니다.+ 12  그분 외에는 다른 누구에게도 구원이 없습니다. 사람에게 주어진 이름 가운데 우리를 구원할 수 있는 다른 이름+ 하늘 아래 없기 때문입니다.”+ 13  그은 베드로와 요한이 교육을 받지 못한* 보통 사람+ 줄 알았는데, 그렇게 거침없이*하는 것을 보고 크게 놀랐다. 그리고 그 두 사람이 예수와 함께 지냈던 사람이라는 것을 알게 되었다.+ 14  또 고침을 받은 사람이 두 사도와 함께 서 있는 것을 보고+ 아무 반박도 하지 못했다.+ 15  그래서 그에게 산헤드린 회의실 밖으로 나가라고 명령한 뒤, 서로 의논하면서 16  이렇게 말했다. “저 사람을 어떻게 해야 하겠습니까?+이 대단한 표징을 일으켜서 예루살렘의 모든 주민이 다 알고 있고+ 우리도 그것을 부인할 수 없습니다. 17  그러니 이 일이 사람에게 더 퍼지지 않도록, 그을 위협하여 다시는 아무에게도 그 이름을 근거로 말하지 말라고 합시다.”+ 18  그래서 그은 두 사도를 불러 절대로 예수의 이름을 근거로 말하거나 가르치지 말라고 명령했다. 19  그러자 베드로와 요한이 말했다. “하느님의 말씀보다 여러분의 말을 듣는 것이 하느님 보시기에 옳은 일인지 스스로 판단해 보십시오. 20  우리로서는 보고 들은 것에 대해 말하는 일을 중단할 수 없습니다.”+ 21  그은 두 사도를 처벌할 아무 근거도 찾지 못했을 뿐 아니라 백성이 두려워서+ 다시 위협만 하고 놓아주었다. 일어난 일에 대해 백성이 모두 하느님께 영광을 돌리고 있었기 때문이다. 22  이 기적*으로 병이 나은 사람은 40가 넘은 사람이었다. 23  두 사도는 풀려난 다음 동료에게 가서 수제사장과 장로이 한 말을 전했다. 24  그은 그 말을 듣고 한마음으로 목소리를 높여 하느님께 기도드렸다. “주권자인 주여, 주께서는 하늘과 땅과 바다와 그 안에 있는 모든 것을 만드신 분입니다.+ 25  주께서는 주의 종인 우리 조상 다윗의 입을 빌려 성령을 통해 말씀하셨습니다.+ ‘어찌하여 이방 사람이 동요하며 민족이 헛된 일을 꾀했는가? 26  땅의 왕이 들고일어나며 통치자이 하나로 뭉쳐 여호와*와 그분의 기름부음받은 자*를 대적했다.’+ 27  과연, 헤롯과 본디오 빌라도+ 이방 사람과 이스라엘 민족과 함께 이 도시에 모여, 주께서 기름부으신+ 거룩한 종 예수를 대적했습니다. 28  그리하여 주의 손과 뜻으로 미리 정하신 일을 행했습니다.+ 29  여호와*여, 이제 그의 위협에 주의를 기울이시고 주의 종이 아주 담대하게 주의 말씀을 계속 전하게 해 주십시오. 30  그리고 주의 손을 펴서 병을 고쳐 주시고, 주의 거룩한 종 예수의 이름을 통해+ 표징과 놀라운 일*이 일어나게+ 해 주십시오.” 31  그이 간구를 마치자* 함께 모여 있던 곳이 흔들리고, 그은 모두 성령으로 충만하여+ 하느님의 말씀을 담대하게 전했다.+ 32  더욱이, 많은 신자이 마음과 영혼*이 하나가 되어, 아무도 자기 소유물을 자기 것이라고 하지 않고 모든 것을 공동으로 가졌다.+ 33  사도은 큰 능력으로 주 예수의 부활에 관해 계속 증언했으며,+ 모두가 과분한 친절을 풍부하게 받았다. 34  그들 가운데에는 궁핍한 사람이 하나도 없었다.+이나 집을 가진 사람이 모두 그것을 팔아서 받은 돈을 가져다가 35  사도의 발치에 놓았다.+ 그리고 각자 필요한 만큼 나누어 받았다.+ 36  키프로스 태생의 레위 사람으로, 사도이 바나바라+ 부른 요셉이라는 사람이 있었다. (바나바는 번역하면 ‘위로의 아들’이라는 뜻이다.) 37  그도 자기가 가진 땅을 팔아 그 돈을 가져다가 사도의 발치에 놓았다.+

각주

또는 “예수의 경우를 들어 죽은 사람의 부활을”.
직역하면 “모퉁이의 머릿돌”.
또는 “글을 모르는”. 랍비 학교에서 교육받지 못한 것을 가리킴. 문맹이라는 뜻은 아님.
또는 “담대하게”.
또는 “표징”.
또는 “그리스도”.
또는 “전조”.
또는 “간절히 기도하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