웹 접근성 설정

Search

언어 선택

하위 메뉴 바로 가기

목차 바로 가기

내용 바로 가기

여호와의 증인

한국어

온라인 성경

신세계역 성경 (2014년 개정판)

사도행전 24:1-27

전체 개요

  • 바울을 고발하다 (1-9)

  • 바울이 펠릭스 앞에서 변론하다 (10-21)

  • 바울의 재판이 2년 동안 유보되다 (22-27)

24  5일 뒤에 대제사장 아나니아가+ 몇몇 장로들과 데르둘로라는 대변인*과 함께 내려왔다. 그들은 총독에게+ 바울에 대한 소송을 제기했다.  부름을 받자, 데르둘로가 그를 고발하기 시작했다. “우리는 각하 덕분에 큰 평화를 누리고 있으며, 각하의 선견지명으로 이 민족에 개혁이 일어나고 있습니다.  펠릭스 각하, 우리는 이 사실을 언제 어디서나 인정하며 매우 감사하고 있습니다.  각하께 더 이상 폐가 되지 않도록 간단히 말씀드리려 하니, 너그럽게 들어 주시기 바랍니다.  우리는 저자가 말썽을 일으키는 자*이며+ 사람이 거주하는 온 땅에 있는 모든 유대인 가운데 소요를 부추기는+ 자라는 것을 알게 되었습니다. 그는 나사렛파의+ 우두머리입니다.  게다가 그가 성전을 더럽히려고 하기에 우리가 붙잡았습니다.+  *——  각하께서 저자를 직접 심문하시면 우리가 고발하는 내용을 모두 확인하실 수 있을 것입니다.”  그러자 유대인들도 합세하여 그 말이 사실이라고 주장했다. 10  총독이 바울에게 말하라고 고갯짓을 하자 그가 답변했다. “저는 각하께서 여러 해 동안 이 민족의 재판관으로 계신 것을 잘 알고 있습니다. 그래서 기쁜 마음으로 변론하겠습니다.+ 11  각하께서도 확인해 보실 수 있겠지만, 제가 숭배를 드리러 예루살렘에 올라간 지는 12일밖에 되지 않았습니다.+ 12  저 사람들은 제가 성전에서 누구와 논쟁하거나 회당이나 도시 어디에서든 군중을 선동하는 것을 보지 못했습니다. 13  그리고 저들은 지금 저를 고발하는 내용을 각하께 증명할 수도 없습니다. 14  그러나 각하 앞에서 이것은 분명히 시인합니다. 저 사람들이 분파라고 부르는 길을 따라, 제가 조상들의 하느님께+ 신성한 봉사를 드리고 있고 율법과 예언서에 기록된 모든 것을 믿는다는 것입니다.+ 15  그리고 저도 저 사람들이 품고 있는 것과 똑같은 희망을 하느님께 두고 있습니다. 그 희망은 의로운 사람들과 불의한 사람들의+ 부활이 있으리라는 것입니다.+ 16  그렇기 때문에 저는 하느님과 사람들 앞에서 깨끗한* 양심을 유지하려고 언제나 노력하고 있습니다.+ 17  저는 동족에게 자선기금*을 전달하고+ 또 제물을 바치려고 여러 해 만에 돌아왔습니다. 18  제가 그 일을 하는 동안에 그들이 성전에서 저를 보았는데, 그때 저는 의식상 정결한 상태에 있었습니다.+ 저는 무리와 함께 있지도 않았고 소란을 일으키지도 않았습니다. 다만 아시아 속주에서 온 어떤 유대인들이 있었는데, 19  저에 대해 고발할 것이 있다면 그들이 각하께 와서 고발해야 할 것입니다.+ 20  아니면, 제가 산헤드린 앞에 섰을 때에 저 사람들이 제게서 무슨 잘못을 찾아냈는지 직접 말해 보라고 하십시오. 21  저는 그들 가운데 섰을 때에 ‘죽은 사람의 부활 때문에 나는 오늘 여러분 앞에서 재판을 받고 있습니다’라고+ 외쳤을 뿐입니다.” 22  펠릭스는 이 ‘길’에+ 관한 사실을 매우 잘 알고 있었기 때문에 그들을 물러가게 하며, “언제든지 부대장 리시아스가 내려오면, 당신들과 관련된 이 문제를 판결하겠소” 하고 말했다. 23  그리고 장교에게 바울을 지키되 어느 정도 자유를 주고 친지들이 그의 필요를 돌보는 것을 막지 말라고 명령했다. 24  며칠 뒤에 펠릭스는 유대인인 아내 드루실라와 함께 와서 바울을 불러 그리스도 예수에 대한 믿음에 관해 그가 하는 말을 들었다.+ 25  그러나 바울이 의와 자제와 오게 될 심판에+ 대해 이야기하자, 펠릭스는 두려워하며 “이제 그만 가시오. 기회가 되면 다시 부르겠소” 하고 말했다. 26  그러면서도 그는 바울에게서 돈을 받기를 바라고 있었다. 그래서 그를 더 자주 불러 이야기를 나누었다. 27  두 해가 지난 뒤, 포르키우스 페스투스가 펠릭스의 뒤를 이었다. 그때까지 펠릭스는 유대인들의 환심을 사려고+ 바울을 계속 가두어 두었다.

각주

또는 “법률가”.
직역하면 “역병”.
또는 “거리낄 것이 없는”.
또는 “자비의 선물”. 용어 설명 참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