웹 접근성 설정

Search

언어 선택

하위 메뉴 바로 가기

목차 바로 가기

내용 바로 가기

여호와의 증인

한국어

온라인 성경

신세계역 성경 (2014년 개정판)

사도행전 23:1-35

전체 개요

  • 바울이 산헤드린 앞에서 말하다 (1-10)

  • 께서 바울을 강하게 해 주시다 (11)

  • 바울을 죽이려는 음모 (12-22)

  • 바울이 카이사레아로 호송되다 (23-35)

23  바울이 산헤드린을 똑바로 바라보며 말했다. “형제 여러분, 나는 이 날까지 하느님 앞에서 온전히 깨끗한 양심으로+ 살아왔습니다.”  그러자 대제사장 아나니아가 그의 곁에 서 있는 사람들에게 그의 입을 치라고 명령했다.  그때에 바울이 그에게 말했다. “회칠한 벽이여, 하느님께서 당신을 치실 것입니다. 당신이 율법에 따라 나를 재판하려고 앉아 있으면서도 나를 치라고 명령하여 율법을 어긴단 말입니까?”  곁에 서 있는 사람들이 말했다. “당신이 하느님의 대제사장을 모욕하는 거요?”  그러자 바울이 말했다. “형제들이여, 나는 그가 대제사장인 줄 몰랐습니다. ‘너는 네 백성의 지도자를 비방해서는 안 된다’고+ 기록되어 있습니다.”  바울은 한편은 사두개인들이고 다른 편은 바리새인들인 것을 알고 산헤드린에서 이렇게 외쳤다. “형제 여러분, 나는 바리새인이며+ 바리새인의 아들입니다. 나는 죽은 사람이 부활된다는 희망 때문에 재판을 받고 있습니다.”  그가 이 말을 하자 바리새인들과 사두개인들 사이에 분쟁이 일어나서 무리가 둘로 나뉘었다.  사두개인들은 부활도 천사도 영도 없다고 말하지만, 바리새인들은 그것을 모두 인정하기* 때문이다.+  그래서 큰 소란이 벌어졌는데, 바리새파의 서기관 몇 사람이 일어나 강력히 주장했다. “우리는 이 사람에게서 아무 잘못도 찾지 못하겠습니다. 영이나 천사가 그에게 말했다면—.”+ 10  분쟁이 커지자 부대장은 바울이 그들에게 찢겨 죽을까 두려워했다. 그래서 군인들더러 내려가서 바울을 그들 가운데서 빼내어 병영으로 데리고 들어가라고 명령했다. 11  그 밤에 주께서 그의 곁에 서서 말씀하셨다. “용기를 내어라!+ 네가 예루살렘에서 나에 대해 철저히 증거한 것처럼 로마에서도 증거해야 한다.”+ 12  날이 밝자, 유대인들은 모의를 하고 바울을 죽이기 전에 먹고 마시면 저주를 받겠다고 맹세했다. 13  이처럼 맹세하며 모의한 사람들은 40명이 넘었다. 14  그들은 수제사장들과 장로들에게 가서 말했다. “우리는 바울을 죽이기 전에 무엇이든 먹으면 저주를 받겠다고 굳게 맹세했습니다. 15  그러므로 이제 여러분은 산헤드린과 함께 부대장에게 가서, 그자에 관한 문제를 좀 더 자세히 조사하려는 척하면서 그를 여러분에게 데리고 내려와 달라고 요청하십시오. 우리는 그가 가까이 오기 전에 그를 없애 버릴 준비를 하겠습니다.” 16  그런데 바울의 누이의 아들이 그들의 매복 계획을 듣고 병영으로 들어가 바울에게 그 사실을 알려 주었다. 17  그래서 바울은 장교 한 사람을 불러 말했다. “이 젊은이를 부대장에게 데려가 주십시오. 전할 말이 있다고 합니다.” 18  장교가 그를 데리고 부대장에게 가서 말했다. “죄수 바울이 저를 불러 이 젊은이를 부대장님께 데려가 달라고 요청했습니다. 이 젊은이가 드릴 말씀이 있다고 합니다.” 19  부대장은 그 젊은이의 손을 잡고 따로 데리고 가서 “내게 할 말이 무엇이오?” 하고 물었다. 20  그가 말했다. “유대인들이 바울에 관한 문제를 좀 더 자세히 알아보려는 척하면서, 내일 그를 산헤드린으로 데리고 내려오도록 부대장님께 요청하기로 했습니다.+ 21  그러나 그들의 말에 넘어가지 마십시오. 40명이 넘는 사람이 매복하여 그를 기다리고 있으며, 그를 죽이기 전에 먹고 마시면 저주를 받겠다고 맹세했습니다.+ 그들은 지금 준비를 다 해 놓고 부대장님의 승낙을 기다리고 있습니다.” 22  그러자 부대장은 “이 일을 내게 알렸다고 아무에게도 말하지 마시오” 하고 지시한 뒤에 그 젊은이를 보냈다. 23  그는 두 장교를 불러 말했다. “밤 제3시*에 카이사레아로 떠날 수 있도록 군인 200명과 기병 70명과 창병 200명을 준비시키시오. 24  또한 바울을 펠릭스 총독에게 무사히 호송할 수 있도록 그를 태울 말들을 준비하시오.” 25  그리고 그는 이렇게 편지를 썼다. 26  “클라우디우스 리시아스가 총독 펠릭스 각하께 인사드립니다. 27  이 사람이 유대인들에게 붙잡혀 죽을 뻔했는데, 그가 로마인이라는 것을 알고+ 제가 급히 군인들을 데리고 가서 그를 구해 냈습니다.+ 28  저는 그들이 그를 고발하는 이유를 확인하려고 그들의 산헤드린으로 그를 데리고 내려갔습니다.+ 29  저는 그가 그들의 율법 문제로 고발당했을 뿐,+ 사형을 당하거나 감옥에 갇힐 만한 죄는 하나도 저지르지 않았다는 것을 알게 되었습니다. 30  그런데 이 사람을 해치려는 음모를 알게 되어서+ 즉시 그를 각하께 보냅니다. 고발한 사람들에게도 각하 앞에서 그에 대해 말하라고 명령했습니다.” 31  군인들은 명령대로 바울을 데리고+ 밤에 안디바드리로 갔다. 32  이튿날 그들은 기병들이 그를 데리고 가게 하고는 자기들은 병영으로 돌아갔다. 33  기병들은 카이사레아로 들어가서 총독에게 편지를 전하고 바울을 넘겨주었다. 34  총독은 편지를 읽고 나서 그가 어느 속주 출신인지 물어 길리기아 출신이라는+ 것을 알게 되었다. 35  총독은 “당신을 고발한 사람들이 도착하면+ 당신의 말을 자세히 들어 보겠소” 하고 말했다. 그리고 그를 헤롯 궁전*에 가두어 지키라고 명령했다.

각주

또는 “공개적으로 주장하기”.
오후 9시경.
또는 “총독 관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