웹 접근성 설정

Search

언어 선택

하위 메뉴 바로 가기

목차 바로 가기

내용 바로 가기

여호와의 증인

한국어

온라인 성경

신세계역 성경 (2014년 개정판)

사도행전 21:1-40

전체 개요

  • 예루살렘으로 가는 여정 (1-14)

  • 예루살렘에 도착하다 (15-19)

  • 바울이 장로의 조언을 따르다 (20-26)

  • 성전에서 소동이 일어나다. 바울이 체포되다 (27-36)

  • 바울이 무리에게 말하도록 허락받다 (37-40)

21  우리는 아쉬움 속에 그들과 작별한 뒤, 배를 타고 곧장 코스로 갔다. 이튿날 로도스에 들렀다가 거기서 파타라로 갔다.  그리고 페니키아로 건너가는 배를 만나 그 배를 타고 떠났다.  키프로스 섬이 보이자 그 섬을 왼편*에 두고 시리아로 나아가 티레에 도착했다. 거기서 그 배는 화물을 내리기로 되어 있었다.  우리는 제자들을 찾아내어 거기서 7일 동안 머물렀다. 그들은 영을 통해, 바울에게 예루살렘에 발을 들여놓지 말라고 거듭 말했다.+  그곳에 머물 날이 다 차자 우리는 그곳을 떠나 여행길에 올랐다. 그들은 모두 여자들과 아이들과 함께 도시 밖까지 우리를 배웅해 주었다. 우리는 바닷가에서 무릎을 꿇고 기도한 다음  작별 인사를 나누었다. 우리는 배에 올랐고 그들은 집으로 돌아갔다.  우리는 티레를 떠나 항해를 마치고 프톨레마이스에 도착했다. 거기서 형제들에게 인사하고 그들과 함께 하루를 지냈다.  이튿날 그곳을 떠나 카이사레아에 이르렀으며, 일곱 사람 중의 하나인 복음 전파자 빌립의+ 집에 들어가서 그와 함께 머물렀다.  그에게는 결혼하지 않은* 딸 넷이 있었는데, 그들은 예언을 하는 사람들이었다.+ 10  우리가 그곳에 여러 날 머무른 후에 아가보라는+ 예언자가 유대에서 내려왔다. 11  그가 우리에게 와서 바울의 허리띠를 가져다가 자기 손발을 묶고 이렇게 말했다. “‘유대인들이 예루살렘에서 이 허리띠의 주인을 이와 같이 묶어+ 이방 사람들의 손에 넘겨줄 것이다’라고 성령이 말합니다.”+ 12  이 말을 듣고 우리는 그곳 사람들과 함께 바울에게 예루살렘에 올라가지 말라고 간곡히 권했다. 13  그러자 바울이 말했다. “왜 여러분은 울며 내 결심*을 약하게 합니까? 걱정하지 마십시오. 나는 주 예수의 이름을 위해 예루살렘에서 묶이는 것뿐만 아니라 죽을 각오도 되어 있습니다.”+ 14  바울이 우리의 권고를 받아들이지 않자, 우리는 “여호와*의 뜻이 이루어지기를 바랍니다” 하고는 더 이상 말리지 않았다.* 15  그렇게 여러 날이 지난 뒤 우리는 여행 준비를 하여 예루살렘을 향해 길을 떠났다. 16  카이사레아의 제자 몇 사람도 우리와 함께 가서 우리가 묵을 집으로 데려다 주었다. 그 집은 초기 제자인 키프로스 사람 므나손의 집이었다. 17  우리가 예루살렘에 이르자 형제들은 기뻐하며 우리를 환영해 주었다. 18  이튿날 바울은 우리와 함께 야고보에게+ 갔는데 장로들이 모두 와 있었다. 19  그는 그들에게 인사한 다음 자기의 봉사의 직무를 통해 하느님께서 이방 사람들 가운데서 하신 일들을 자세히 이야기하기 시작했다. 20  그들은 이 말을 들은 후에 하느님께 영광을 돌렸다. 그러면서도 그에게 이렇게 말했다. “형제여, 보다시피 유대인 가운데 신자가 된 사람들이 수만 명이나 있으며, 그들은 모두 율법에 열심입니다.+ 21  그런데 그들이 당신에 대한 소문을 들었는데, 당신이 이방 사람들 가운데 있는 모든 유대인에게 모세를 저버리라고* 가르치면서 자녀들에게 할례를 베풀지도 말고 관습을 따르지도 말라고 했다는 것입니다.+ 22  그러니 어떻게 하면 좋겠습니까? 그들은 당신이 왔다는 말을 틀림없이 듣게 될 것입니다. 23  그러니 우리가 일러 주는 대로 하십시오. 우리 가운데 서원한 사람이 네 명 있습니다. 24  그 사람들을 데리고 가서 그들과 함께 정결 의식을 행하고, 그들에게 비용을 대 주어 그들의 머리를 밀게 하십시오. 그러면 모든 사람은 당신에 대해 들은 소문이 아무것도 아니며, 당신도 율법을 지키며 바르게 살고 있다는 것을 알게 될 것입니다.+ 25  이방 사람들 가운데서 신자가 된 이들에게는, 우상에게 바친 것과+ 피와+ 목 졸라 죽인 것*+ 성적 부도덕*으로부터+ 떠나 있어야 한다는 우리의 결정을 써 보낸 바 있습니다.” 26  그래서 바울은 이튿날 그 사람들을 데리고 가서 그들과 함께 정결 의식을 행했다.+ 그리고 성전에 들어가서, 정결 의식 기간이 끝나는 때와 그들 각자를 위해 제물을 바칠 때가 언제인지를 알렸다. 27  그 7일이 끝나 갈 무렵에, 아시아에서 온 유대인들이 성전에서 그를 보고 모든 무리를 선동하며, 그를 붙잡고 28  외쳤다. “이스라엘 사람들이여, 도와주십시오! 이 사람은 어디서든 누구에게나 우리 백성과 율법과 이곳을 거슬러 가르치는 자입니다. 게다가 그리스인들까지 성전에 데리고 들어와서 이 거룩한 곳을 더럽혔습니다.”+ 29  그들은 전에 에베소 사람인 드로비모가+ 바울과 함께 도시 안에 있는 것을 보고 바울이 그를 성전에 데리고 들어갔다고 생각한 것이다. 30  그래서 온 도시가 소란스러워졌고 사람들이 함께 달려와 바울을 붙잡아 성전 밖으로 끌어냈다. 그러자 곧 문들이 닫혔다. 31  그들이 그를 죽이려 할 때에, 온 예루살렘이 혼란에 빠져 있다는 보고가 부대장에게 전달되었다. 32  그는 즉시 군인들과 장교들을 데리고 그들에게 달려 내려갔다. 그들은 부대장과 군인들을 보고 바울을 때리던 것을 멈추었다. 33  그때에 부대장이 가까이 와서 그를 붙잡고 쇠사슬 두 개로 묶으라고 명령했다.+ 그리고 그가 누구이며 무슨 일을 했는지 물었다. 34  그러나 무리 중 어떤 사람들은 이렇게 외치고 어떤 사람들은 저렇게 외쳤다. 부대장은 그 소란 때문에 아무것도 확실히 알아낼 수 없었으므로 바울을 병영으로 데려가라고 명령했다. 35  바울이 계단에 이르렀을 때에, 무리가 난폭하게 굴어서 군인들이 그를 들어 옮겨야 했다. 36  많은 사람이 쫓아오면서 “저자를 없애 버려라!” 하고 외쳤던 것이다. 37  병영으로 끌려 들어갈 즈음에 바울이 부대장에게 말했다. “한 말씀 드려도 되겠습니까?” 부대장이 말했다. “그리스어를 할 줄 아시오? 38  그러면 당신은 혹시 얼마 전에 폭동을 일으키고 자객* 4000명을 이끌고 광야로 나갔던 이집트인이 아니오?” 39  바울이 대답했다. “나는 유대인으로+ 길리기아의 잘 알려진 도시 타르수스의+ 시민입니다. 그러니 부탁합니다. 내가 저 사람들에게 말하도록 허락해 주십시오.” 40  그가 허락하자, 바울은 계단에 서서 사람들에게 손짓을 했다. 아주 잠잠해지자, 그는 히브리어로+ 이렇게 연설했다.

각주

또는 “좌현”.
직역하면 “처녀”.
또는 “마음”.
직역하면 “잠잠히 있었다.”
직역하면 “배교하라고”.
또는 “피를 빼지 않고 죽인 것”.
그리스어 포르네이아. 용어 설명 참조.
또는 “단검을 지닌 사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