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용 바로 가기

하위 메뉴 바로 가기

목차 바로 가기

여호와의 증인

한국어

온라인 성경 | 신세계역 성경 (2014년 개정판)

사도행전 17:1-34

전체 개요

  • 바울과 실라—데살로니가에서 (1-9)

  • 바울과 실라—베레아에서 (10-15)

  • 바울—아테네에서 (16-22)

  • 바울이 아레오바고에서 연설하다 (22ㄴ-34)

17  그들은 암피폴리스와 아폴로니아를 거쳐 데살로니가로 갔는데,+ 거기에는 유대인 회당이 있었다.  그래서 바울은 늘 하던 대로+ 회당에 들어가서 세 안식일에 걸쳐 그들과 함께 성경을 가지고 토론*하면서,+  그리스도가 고난을 당하고+ 죽은 사람들 가운데서 살아나야 했다는 것을 설명하고 참조 성구들을 들어 증명했다.+ 그리고 “내가 여러분에게 전하고 있는 이 예수가 바로 그리스도이십니다” 하고 말했다.  그 결과, 그들 중 몇 사람이 신자가 되어 바울과 실라와+ 함께했다. 또한 하느님을 숭배하는 매우 많은 그리스인과 적지 않은 귀부인들도 그렇게 했다.  그러나 유대인들은 질투가 나서+ 장터에서 빈둥거리는 불량배들을 불러 모아 떼를 지어 도시에 소동을 일으켰다. 그들은 야손의 집에 쳐들어가서 바울과 실라를 군중 앞으로 끌어내려고 했다.  그러나 그들을 찾아내지 못하자 야손과 몇몇 형제들을 도시 당국자들에게로 끌고 가서 외쳤다. “사람이 거주하는 땅을 뒤엎은* 그 사람들이 여기에도 와 있는데,+  야손이 그들을 집으로 맞아들였습니다. 그 사람들은 모두 예수라는 다른 왕이 있다고 하면서 카이사르의 법령을 거슬러 행동합니다.”+  이 말을 듣고 군중과 도시 당국자들은 불안해했으며,  야손과 그 밖의 사람들에게서 충분한 보증*을 받은 뒤에 그들을 풀어 주었다. 10  밤이 되자, 형제들은 곧바로 바울과 실라를 베레아로 보냈다. 그들은 그곳에 도착하자 유대인의 회당에 들어갔다. 11  베레아에 있는 사람들은 데살로니가에 있는 사람들보다 더 고상해서, 간절한 마음으로 말씀을 받아들이며 그것이 사실인지 알아보려고 날마다 성경을 주의 깊이 조사했다. 12  그리하여 그들 중 많은 사람이 신자가 되었고, 그리스인들 가운데서도 적지 않은 수의 명성 있는 여자들과 일부 남자들이 신자가 되었다. 13  그러나 데살로니가의 유대인들은 바울이 베레아에서도 하느님의 말씀을 널리 전한다는 것을 알고 그곳에 와서 무리를 선동하여 소란을 일으켰다.+ 14  그래서 형제들은 즉시 바울을 보내어 바닷가까지 가게 했다.+ 그러나 실라와 디모데는 그곳에 그대로 남아 있었다. 15  바울과 동행하던 사람들은 그를 아테네까지 데리고 갔고, 실라와 디모데를+ 가능한 한 속히 자기에게 오게 하라는 바울의 지시를 받고 떠났다. 16  바울은 아테네에서 그들을 기다리고 있는 동안 그 도시가 우상들로 가득 차 있는 것을 보고 격분했다.* 17  그래서 그는 회당에서 유대인들과 하느님을 숭배하는 그 밖의 사람들과 토론*했고, 또한 매일 장터에서 만나는 사람들과도 토론*했다. 18  에피쿠로스학파와 스토아학파의 몇몇 철학자가 그와 논쟁을 벌였는데, “이 떠버리가 대체 무슨 말을 하려는 것인가?” 하고 말하는 사람도 있었고, “외국의 신들을 전하는 사람인가 보다” 하고 말하는 사람도 있었다. 그가 예수와 부활에 관한 좋은 소식을 전하고 있었기 때문이다.+ 19  그들은 그를 잡아 아레오바고*로 데리고 가서 물었다. “당신이 말하는 이 새로운 가르침이 무엇인지 우리에게 알려 줄 수 있겠소? 20  당신이 우리 귀에 생소한 것들을 소개하고 있는데, 그것이 무슨 뜻인지 알고 싶소.” 21  사실, 모든 아테네 사람과 거기에 머물고* 있는 외국인들은 뭔가 새로운 것을 말하거나 듣는 일로만 여가 시간을 보내고 있었다. 22  바울이 아레오바고+ 한가운데 서서 말했다. “아테네 사람들이여, 내가 보니 여러분은 다른 사람들보다 모든 면에서 신들을 두려워하는 마음이 더 큰* 것 같습니다.+ 23  예를 들면, 내가 지나가면서 여러분이 경배하는* 대상들을 주의 깊이 관찰하다가 ‘알지 못하는 신에게’라고 새겨진 제단도 보았습니다. 그러므로 여러분이 알지 못하고 숭배하는 그 대상을 내가 여러분에게 알려 주려고 합니다. 24  세상과 그 안에 있는 모든 것을 만드신 하느님, 그분은 하늘과 땅의 주이시므로+ 손으로 만든 신전에 살지 않으십니다.+ 25  또한 무엇이 부족하기라도 한 것처럼 사람의 손으로 섬김을 받지도 않으십니다.+ 그분 자신이 모든 사람에게 생명과 호흡과+ 모든 것을 주시기 때문입니다. 26  그분은 한 사람에게서+ 모든 민족을 만드시어 온 땅 위에 살게 하시고,+ 때를 정하고 사람들이 거주할 곳의 경계도 정하셨습니다.+ 27  그리하여 그들이 하느님을 찾도록, 그분을 더듬어 찾으면 실제로 발견할 수 있도록 하셨습니다.+ 사실, 그분은 우리 각자에게서 멀리 떨어져 계시지 않습니다. 28  우리는 그분으로 말미암아 생명을 가지게 되었고 움직이며 존재합니다. 여러분의 시인 가운데 몇 사람이 ‘우리도 그의 자녀이다’라고 말한 것과 같습니다. 29  이처럼 우리는 하느님의 자녀이므로+ 신성을 지닌 존재를 금이나 은이나 돌과 같다고, 사람의 기술과 고안으로 조각된 것과 같다고 생각해서는 안 됩니다.+ 30  사실, 하느님께서는 그러한 무지의 시대를 눈감아 주셨지만,+ 지금은 어디에서나 모든 사람에게 회개해야 한다고 말씀하고 계십니다. 31  그분은 자신이 임명하신 사람을 통해 사람이 거주하는 땅을 의로 심판하실+ 날을 정하셨고, 그를 죽은 사람들 가운데서 부활시키심으로 모든 사람에게 보증을 주셨기 때문입니다.”+ 32  그런데 죽은 사람의 부활에 관해 듣자 어떤 사람들은 비웃었고,+ 어떤 사람들은 “그에 관해서 당신의 말을 다시 듣겠습니다” 하고 말했다. 33  그러자 바울은 그들에게서 떠났다. 34  그러나 몇몇 사람들은 그와 함께하여 신자가 되었다. 그 가운데는 아레오바고 법정의 재판관인 디오누시오와 다마리라는 여자와 그 밖에 다른 사람들도 있었다.

각주

또는 “추리”.
또는 “소란을 일으킨”.
또는 “보석금”.
직역하면 “속에서 그의 영이 격분했다.”
또는 “추리”.
또는 “추리”.
아레오파고스라고도 함.
또는 “그곳을 방문하고”.
또는 “종교심이 더 많은”.
또는 “숭배하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