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용 바로 가기

하위 메뉴 바로 가기

목차 바로 가기

여호와의 증인

한국어

온라인 성경 | 신세계역 성경 (2014년 개정판)

민수기 24:1-25

전체 개요

  • 발람의 속담 투의 말—세 번째 (1-11)

  • 발람의 속담 투의 말—네 번째 (12-25)

24  발람은 이스라엘을 축복하는 것을 여호와께서 기뻐하시는* 것을 보고, 다시 불길한 징조를 찾으러 가지 않고+ 광야로 얼굴을 돌렸다.  발람이 눈을 들어 지파별로 진을 친 이스라엘을 볼 때,+ 하느님의 영이 그에게 임했다.+  그는 이러한 속담 투의 말을 했다.+ “브올의 아들 발람의 말, 눈이 열린 사람의 말,   하느님의 말씀을 듣는 자의 말, 전능자의 환상을 본 자, 쓰러질 때에 눈이 열린 자의 말이다.+   야곱아, 너의 천막이, 이스라엘아, 너의 장막이 참으로 아름답구나!+   골짜기*같이 길게 뻗었고+ 강가의 동산 같구나. 여호와께서 심으신 침향나무 같고 물가의 백향목 같구나.   그의 두 가죽 물통에서는 물이 계속 방울져 떨어지고 그의 씨*는 많은 물 곁에 뿌려져 있구나.+ 그의 왕은+ 아각보다+ 위대해지고 그의 왕국은 높여지리라.+   하느님께서 그를 이집트에서 데리고 나오신다. 그분은 그들에게 들소의 뿔과 같으시다. 그는 민족들을, 그의 압제자들을 멸하고,+ 그들의 뼈를 씹으며, 화살로 그들을 산산이 부수리라.   그가 몸을 웅크리고 사자처럼 엎드렸다. 그가 사자 같으니 누가 감히 그를 일으키랴? 너를 축복하는 이들은 축복을 받고 너를 저주하는 이들은 저주를 받는다.”+ 10  그러자 발락이 발람에게 몹시 화가 났다. 발락이 경멸하는 투로 손뼉을 치면서 발람에게 말했다. “나의 적들을 저주해 달라고 불렀는데,+ 당신은 이렇게 세 번씩이나 그들을 축복하기만 했소. 11  당장 집으로 돌아가시오. 내가 당신을 극진히 대우하려고 했지만,+ 당신이 그런 대우를 받는 것을 여호와가 막았소.” 12  발람이 발락에게 대답했다. “당신이 보낸 사자들에게 내가 이렇게 말하지 않았습니까? 13  ‘발락이 은과 금으로 가득 찬 그의 집을 내게 준다 해도, 여호와의 명령을 어기는 일은 좋은 일이든 나쁜 일이든 내 뜻대로* 할 수 없습니다. 여호와께서 내게 말씀하시는 것만 내가 말할 것입니다’ 하고 말입니다.+ 14  이제 나는 내 백성에게 갑니다. 하지만 앞으로* 이 백성이 당신의 백성에게 어떻게 할 것인지 당신에게 알려 드리겠습니다.” 15  그러면서 그가 이러한 속담 투의 말을 했다.+ “브올의 아들 발람의 말, 눈이 열린 사람의 말,+ 16  하느님의 말씀을 듣는 자, 가장 높으신 분의 지식을 가진 자의 말. 그가 전능자의 환상을 보고 쓰러질 때에 눈이 열렸구나. 17  내가 그를 볼 것이나 지금은 아니며, 내가 그를 볼 것이나 가까운 일은 아니다. 한 별이+ 야곱에게서 나오고 한 홀이+ 이스라엘에서 일어나리라.+ 그가 반드시 모압의 이마* 소란의 아들들의 모든 두개골을 부수리라.+ 18  이스라엘이 용기를 나타낼 때, 에돔은 소유물이 되고+ 세일은+ 그 적들의 소유물이 될 것이다.+ 19  야곱에게서 나온 이가 정복해 나가고+ 그 도시에서 살아남은 자를 다 멸하리라.” 20  그는 아말렉을 보고서, 속담 투의 말을 계속했다. “아말렉은 민족들 중 첫째였으나,+ 결국에는 망하리라.”+ 21  그는 겐 사람들을+ 보고서, 속담 투의 말을 계속했다. “너의 처소는 안전하고, 너의 거처는 바위 위에 세워졌다. 22  그러나 누군가가 가인을 태워 버리리라. 아시리아가 너를 사로잡아 끌고 갈 때까지 얼마나 걸리랴?” 23  그는 속담 투의 말을 계속했다. “화가 있다! 하느님께서 이 일을 하실 때 누가 살아남으랴? 24  배들이 깃딤+ 해안에서 와서, 아시리아를 괴롭히고+ 에벨을 괴롭히리라. 그러나 그도 완전히 망하리라.” 25  그리고 발람이+ 일어나 자기 처소로 돌아갔다. 발락도 자기 길을 갔다.

각주

직역하면 “여호와의 눈에 좋은”.
또는 “와디”.
또는 “자손”.
직역하면 “내 마음으로부터”.
또는 “날들의 끝에”.
또는 “모압의 머리의 관자놀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