웹 접근성 설정

Search

언어 선택

하위 메뉴 바로 가기

목차 바로 가기

내용 바로 가기

여호와의 증인

한국어

온라인 성경

신세계역 성경 (2014년 개정판)

마태복음 27:1-66

전체 개요

  • 예수께서 빌라도에게 넘겨지시다 (1, 2)

  • 유다가 스스로 목을 매다 (3-10)

  • 예수께서 빌라도 앞에 서시다 (11-26)

  • 공개적으로 조롱을 당하시다 (27-31)

  • 골고타에서 기둥에 못 박히시다 (32-44)

  • 예수의 죽음 (45-56)

  • 예수의 시신을 무덤에 누이다 (57-61)

  • 경비대를 시켜 무덤을 지키게 하다 (62-66)

27  아침이 되자, 모든 수제사장들과 백성의 장로들이 예수를 죽이려고 회의를 했다.+  그들은 그분을 묶어서 끌고 가 총독 빌라도에게 넘겨주었다.+  그때에 배반자 유다는 예수께서 유죄 판결을 받으신 것을 보고 후회하여 은 30닢을 수제사장들과 장로들에게 돌려주면서+  “내가 무고한 피를 팔아넘겨 죄를 지었습니다” 하고 말했다. 그들은 “그게 우리와 무슨 상관이오? 당신이 알아서 하시오!”* 하고 말했다.  그러자 그는 은화를 성전에 던지고 떠났다. 그리고 가서 목매어 죽었다.+  수제사장들은 그 은화를 거두면서 “이것은 핏값이니 성전 보물고에 넣어서는 안 되오” 하고 말했다.  그들은 함께 의논한 후에, 나그네들의 묘지로 쓰려고 그 돈으로 도공의 밭을 샀다.  그래서 그 밭은 오늘날까지도 ‘피밭’이라고+ 불린다.  그리하여 예언자 예레미야를 통해 하신 이런 말씀이 성취되었다. “그들은 값이 매겨진 사람의 몸값 곧 일부 이스라엘 자손이 값을 매긴 사람의 몸값인 은 30닢을 받아 10  도공의 밭을 사는 값으로 그 돈을 주었다. 이것은 여호와*께서 내게 명령하신 대로였다.”+ 11  예수께서 총독 앞에 서시자, 총독은 그분에게 “당신이 유대인의 왕이오?” 하고 물었다. 예수께서는 “당신이 그렇게 말하고 있습니다” 하고 대답하셨다.+ 12  그러나 그분은 수제사장들과 장로들이 고발하는 동안에는 아무 대답도 하지 않으셨다.+ 13  그때에 빌라도가 그분에게 말했다. “저들이 당신에게 불리한 증언을 얼마나 많이 하는지 들리지 않소?” 14  그런데도 그분은 그에게 한마디도 대답하지 않으셨다. 그래서 총독은 매우 놀라워했다. 15  그런데 축제 때마다 사람들이 원하는 죄수 하나를 총독이 놓아주는 관례가 있었다.+ 16  그때에 바라바라는 악명 높은 죄수가 갇혀 있었다. 17  사람들이 모여 있을 때에 빌라도가 그들에게 말했다. “여러분은 내가 누구를 놓아주면 좋겠소? 바라바요, 아니면 그리스도라고 하는 예수요?” 18  빌라도는 그들이 시기심 때문에 그분을 넘겨준 것임을 알고 있었던 것이다. 19  또한 그가 재판석에 앉아 있는 동안에 그의 아내가 그에게 “그 의로운 사람에 대해 아무 상관도 하지 마십시오. 제가 오늘 꿈에서 그 사람 때문에 몹시 시달렸습니다”라는 말을 전해 왔다. 20  그러나 수제사장들과 장로들은 무리를 설득하여 바라바는 놓아주고+ 예수는 죽이라고 요청하게 했다.+ 21  총독이 그들에게 “여러분은 내가 둘 중에 누구를 놓아주면 좋겠소?” 하고 물었다. 그들은 “바라바요” 하고 대답했다. 22  빌라도가 그들에게 말했다. “그러면 그리스도라고 하는 예수는 어떻게 하라는 말이오?” 그들은 모두 “기둥에 다시오!”* 하고 말했다.+ 23  빌라도가 말했다. “이유가 무엇이오? 그가 무슨 나쁜 짓을 했소?” 그래도 그들은 “기둥에 다시오!” 하고 더욱더 큰 소리로 계속 외쳤다.+ 24  빌라도는 자기 말이 아무 소용이 없고 오히려 소동이 일어나는 것을 보자, 물을 가져다가 무리 앞에서 손을 씻으며 “나는 이 사람의 피에 대해 결백하오. 여러분이 알아서 하시오” 하고 말했다. 25  그러자 모든 사람이 “그의 피는 우리와 우리 자녀들에게 돌리시오” 하고 말했다.+ 26  그래서 그는 바라바를 그들에게 놓아주고, 예수는 채찍질한 다음+ 기둥에 달아 처형하라고 넘겨주었다.+ 27  그때에 총독의 군인들은 예수를 총독 관저로 데리고 들어가서 부대 전체를 집합시켜 그분을 둘러쌌다.+ 28  그리고 그분의 옷을 벗기고 진홍색 외투를 걸치게 한 다음,+ 29  가시나무로 면류관을 엮어 그분의 머리에 씌우고 오른손에 갈대를 쥐게 했다. 그리고 그분 앞에 무릎을 꿇고 “안녕하시오, 유대인의 왕이여!”* 하고 조롱했다. 30  또 그들은 그분에게 침을 뱉고+ 갈대를 빼앗아 그분의 머리를 치기 시작했다. 31  그렇게 그분을 조롱하고 나서 외투를 벗기고 그분의 겉옷을 입혔다. 그리고 기둥에 못 박으려고 그분을 끌고 갔다.+ 32  그들은 가다가 시몬이라는 키레네 사람을 보고 그에게 강제로 그분의 형주*를 지고 가게 했다.+ 33  그리고 골고타 곧 ‘해골터’라는+ 곳에 왔을 때에, 34  그들은 쓸개즙*이 섞인 포도주를 그분에게 마시라고 주었다.+ 그러나 그분은 맛을 보고는 마시려고 하지 않으셨다. 35  그들은 그분을 기둥에 못 박고 나서 제비뽑기를 하여 그분의 겉옷을 나누어 가졌다.+ 36  그리고 거기에 앉아서 그분을 지키고 있었다. 37  또한 그들은 그분의 머리 위에 “이는 유대인의 왕 예수다”라는 죄목을 써 붙였다.+ 38  그때에 강도 둘이 그분과 함께 기둥에 달렸는데, 하나는 그분의 오른편에, 하나는 그분의 왼편에 달렸다.+ 39  지나가던 사람들이 머리를 흔들면서+ 그분을 모욕하며+ 40  “성전을 헐고 3일 만에 짓겠다던 자야,+ 너 자신이나 구해 보아라! 네가 하느님의 아들이라면 형주*에서 내려와 보아라!” 하고 말했다.+ 41  그와 같이 수제사장들도 서기관들과 장로들과 함께 그분을 조롱하면서 말했다.+ 42  “저자가 남들은 구했으면서 자기는 구하지 못하는구나! 저자가 이스라엘의 왕이라니,+ 당장 형주*에서 내려와 보라지. 그러면 우리가 믿을 텐데. 43  저자가 하느님을 신뢰했으니, 그분이 그를 좋아하시면 지금 구출하시겠지.+ ‘나는 하느님의 아들이다’라고 그가 말했으니까.”+ 44  그분과 함께 기둥에 달린 강도들도 그와 같이 그분을 모욕했다.+ 45  제6시*부터 제9시*까지 어둠이 온 땅을 덮었다.+ 46  제9시쯤에 예수께서 큰 소리로 “엘리, 엘리, 라마 사바크타니?” 하고 외치셨다. 그것은 ‘나의 하느님, 나의 하느님, 왜 나를 버리셨습니까?’라는 뜻이다.+ 47  거기 서 있던 사람들 중 몇이 그 말을 듣고는 “저 사람이 엘리야를 부른다” 하고 말했다.+ 48  그 즉시 그들 중 한 사람이 달려가서 해면을 가져다가 신 포도주에 적셔 갈대에 꽂아 그분에게 마시라고 주었다.+ 49  그러나 나머지 사람들은 “내버려 두시오! 엘리야가 와서 그를 구해 주나 봅시다” 하고 말했다. 50  예수께서는 다시 큰 소리로 외치시고 자신의 영을 내주셨다.*+ 51  그때에 신성한 곳의 휘장이+ 위에서 아래까지 둘로 찢어졌으며,+ 땅이 뒤흔들리고 바위들이 갈라졌다. 52  그리고 무덤*들이 열렸고 잠들어 있던 거룩한 자들의 시체가 많이 일으켜져서 53  많은 사람이 보게 되었다. (그분이 일으켜지신 뒤에 사람들이 무덤 사이에서 나와 거룩한 도시로 들어갔다.) 54  장교와 그와 함께 예수를 지키고 있던 사람들은 지진과 일어나는 일들을 보고 몹시 두려워하며 “확실히 이 사람은 하느님의 아들이었다” 하고 말했다.+ 55  거기에는 많은 여자들이 멀리서 지켜보고 있었는데, 그들은 예수를 섬기려고 갈릴리에서부터 그분을 따르던 사람들이었다.+ 56  그중에는 막달라 마리아, 야고보와 요세의 어머니 마리아, 그리고 세베대의 아들들의 어머니가 있었다.+ 57  늦은 오후에 요셉이라는 아리마대 출신의 한 부자가 왔는데, 그도 예수의 제자였다.+ 58  이 사람이 빌라도에게 가서 예수의 시신을 달라고 하자,+ 빌라도는 내주라고 명령했다.+ 59  요셉은 시신을 가져다가 깨끗하고 고운 아마포로 싸서,+ 60  바위를 파서 만든 자기의 새 무덤*에 그 시신을 뉘었다.+ 그리고 무덤* 입구에 큰 돌을 굴려 놓은 뒤에 떠나갔다. 61  그러나 막달라 마리아와 다른 마리아는 그 무덤 앞에 계속 앉아 있었다.+ 62  이튿날, 곧 준비일+ 다음 날에 수제사장들과 바리새인들이 빌라도 앞에 함께 모여 63  이렇게 말했다. “각하, 그 사기꾼이 살아 있을 때에 ‘나는 3일 뒤에 일으켜질 것이다’라고+ 말한 것을 우리가 기억하고 있습니다. 64  그러니 셋째 날까지 그 무덤을 잘 지키라고 명령하십시오. 그의 제자들이 와서 시체를 훔쳐 가고는+ 사람들에게 ‘그가 죽은 사람들 가운데서 일으켜졌다!’고 말할지도 모릅니다. 그러면 이 마지막 속임수가 처음 속임수보다 더 해로울 것입니다.” 65  빌라도는 그들에게 “경비대를 데려가 당신들이 알아서 잘 지키시오” 하고 말했다. 66  그래서 그들은 가서 그 돌을 봉인하고 경비대를 두어 무덤을 잘 지키게 했다.

각주

또는 “그건 당신 문제요!”
또는 “그를 기둥에 달아 처형하시오!”
또는 “유대인의 왕, 만세!”
쓴 액체를 가리킴.
낮 12시경.
오후 3시경.
또는 “숨을 거두셨다.”
또는 “기념 무덤”.
또는 “기념 무덤”.
또는 “기념 무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