웹 접근성 설정

Search

언어 선택

하위 메뉴 바로 가기

목차 바로 가기

내용 바로 가기

여호와의 증인

한국어

온라인 성경

신세계역 성경 (2014년 개정판)

다니엘 3:1-30

전체 개요

  • 느부갓네살 왕의 금 형상 (1-7)

    • 형상을 숭배하라는 명령 (4-6)

  • 거역한 세 히브리인이 고발당하다 (8-18)

    • “우리는 왕의 신을 섬기지 않겠습니다” (18)

  • 불타는 가마에 던져지다 (19-23)

  • 기적으로 불에서 구출되다 (24-27)

  • 이 세 히브리인의 하느님을 찬양하다 (28-30)

3  느부갓네살 왕은 높이가 60큐빗,* 너비가 6큐빗* 되는 금 형상을 만들어 바빌론 속주*의 두라 평야에 세웠다.  그리고 전갈을 보내어, 태수들과 수령들과 총독들과 고문관들과 재무관들과 재판관들과 행정관들 그리고 속주*들의 모든 관리를 느부갓네살 왕이 세운 형상의 제막식에 오도록 소집했다.  그래서 태수들과 수령들과 총독들과 고문관들과 재무관들과 재판관들과 행정관들 그리고 속주*들의 모든 관리가 느부갓네살 왕이 세운 형상의 제막식에 모였다. 그들이 느부갓네살이 세운 형상 앞에 서자  전령이 큰 소리로 외쳤다. “모든 민족과 나라와 언어에 속한 사람들이여, 왕의 명령을 들으시오.  뿔나팔과 피리와 치터와 수금과 현악기와 백파이프와 온갖 악기 소리가 나면, 모두 엎드려 느부갓네살 왕께서 세우신 금 형상을 숭배하시오.  누구든지 엎드려 숭배하지 않는 사람은 즉시 불타는 가마에 던져질 것이오.”+  그리하여 뿔나팔과 피리와 치터와 수금과 현악기와 온갖 악기 소리가 나자, 모든 민족과 나라와 언어에 속한 사람들이 엎드려 느부갓네살 왕이 세운 금 형상을 숭배했다.  그때 칼데아 사람 몇 명이 나아와 유대인들을 고발했다.*  그들이 느부갓네살 왕에게 말했다. “왕이여, 만수무강하십시오. 10  왕이여, 왕께서 명령을 내리시기를, 뿔나팔과 피리와 치터와 수금과 현악기와 백파이프와 온갖 악기 소리가 나면 모두 엎드려 금 형상을 숭배하라고 하셨고, 11  누구든지 엎드려 숭배하지 않는 사람은 불타는 가마에 던져질 것이라고 하셨습니다.+ 12  그런데 왕이여, 왕께서 바빌론 속주*를 관할하도록 임명하신 유대인들 곧 사드락과 메삭과 아벳느고가+ 왕께 경의를 표하지 않았습니다. 그들은 왕의 신들을 섬기지도 않고, 왕께서 세우신 금 형상을 숭배하지도 않습니다.” 13  그러자 느부갓네살이 격노하여 사드락과 메삭과 아벳느고를 끌어오라고 명령했다. 이들이 왕 앞에 끌려오자 14  느부갓네살이 말했다. “사드락과 메삭과 아벳느고야, 너희가 나의 신들을+ 섬기지도 않고 내가 세운 금 형상을 숭배하지도 않는다고 하는데, 그것이 사실이냐? 15  지금이라도 너희가 뿔나팔과 피리와 치터와 수금과 현악기와 백파이프와 온갖 악기 소리가 날 때에 엎드려 내가 만든 형상을 숭배한다면 괜찮다. 하지만 그러지 않으면, 즉시 불타는 가마에 던져질 것이다. 그러면 어느 신이 너희를 내 손에서 구해 낼 수 있겠느냐?”+ 16  사드락과 메삭과 아벳느고가 왕에게 대답했다. “느부갓네살 왕이여, 이 일에 대해서는 더 이상 말씀드릴 것이 없습니다. 17  왕이여, 우리가 가마에 던져지더라도, 우리가 섬기는 하느님께서 우리를 불타는 가마에서 구하시고 왕의 손에서도 구해 내실 수 있습니다.+ 18  그러나 왕이여, 그분이 그렇게 하시지 않더라도, 우리는 왕의 신들을 섬기지 않고 왕께서 세우신 금 형상을 숭배하지도 않을 것이니 그리 아시기 바랍니다.”+ 19  그러자 느부갓네살은 사드락과 메삭과 아벳느고에게 잔뜩 화가 나서 안색이 달라졌으며,* 가마를 평소보다 일곱 배나 더 뜨겁게 하라고 지시했다. 20  그리고 군대의 용사 몇 사람에게 사드락과 메삭과 아벳느고를 묶어 불타는 가마에 던져 넣으라고 명령했다. 21  이렇게 해서 이 사람들은 속옷부터 외투까지 옷을 다 입고 모자를 쓴 채로 묶여서 불타는 가마에 던져졌다. 22  왕의 명령이 매우 엄한 데다 가마가 몹시 뜨거웠기 때문에, 사드락과 메삭과 아벳느고를 끌고 갔던 용사들이 불길에 타 죽고 말았다. 23  사드락과 메삭과 아벳느고, 이 세 사람은 묶인 채로 불타는 가마 속에 떨어졌다. 24  그때에 느부갓네살 왕이 깜짝 놀라 급히 일어나서 고관들에게 물었다. “우리가 묶어서 불 속에 던져 넣은 사람은 세 명이 아니었더냐?” 그들이 “그렇습니다, 왕이여” 하고 대답하자 25  왕이 말했다. “보아라! 내가 보기에는 네 사람이 불 속에서 결박이 풀린 채로 걸어 다니고 있는데, 아무 해도 입지 않았다. 그리고 네 번째 사람은 신의 아들처럼 보이는구나.” 26  느부갓네살이 불타는 가마의 문에 가까이 가서 말했다. “가장 높으신 하느님의+ 종 사드락과 메삭과 아벳느고야, 이리로 나오너라!” 그러자 사드락과 메삭과 아벳느고가 불 속에서 나왔다. 27  그 자리에 모여 있던 태수들과 수령들과 총독들과 왕의 고관들이+ 보니, 그들은 몸이 불에 상하지도 않았고,*+ 머리카락 하나 그슬리지 않았으며, 외투도 그대로이고, 불에 탄 냄새조차 나지 않았다. 28  느부갓네살이 말했다. “사드락과 메삭과 아벳느고의 하느님은 찬양받으시기를.+ 그분이 천사를 보내 자신의 종들을 구출하셨구나. 그들은 그분을 신뢰하여 왕의 명령을 거역하고 목숨까지* 내놓았다. 자기들의 하느님 외에는 어떤 신도 섬기거나 숭배하려 하지 않았다.+ 29  그러므로 내가 명령을 내린다. 어떤 민족이나 나라나 언어에 속한 사람이든 사드락과 메삭과 아벳느고의 하느님을 거슬러 말하는 자는 팔다리가 잘릴 것이며 그의 집은 공중변소*가 될 것이다. 이분처럼 구출할 수 있는 신은 어디에도 없기 때문이다.”+ 30  그리고 왕은 사드락과 메삭과 아벳느고를 바빌론 속주*에서 높은 자리에 앉혔다.*+

각주

약 27미터. 부록 나14 참조.
약 2.7미터. 부록 나14 참조.
또는 “관할 지역”.
또는 “관할 지역”.
또는 “관할 지역”.
또는 “중상했다.”
또는 “관할 지역”.
또는 “태도가 돌변하더니”.
또는 “불이 그들의 몸에 힘을 쓰지 못했고”.
또는 “자기들의 몸을”.
달리 번역하면 “쓰레기 더미; 거름 더미”.
또는 “관할 지역”.
직역하면 “번영을 누리게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