웹 접근성 설정

Search

언어 선택

하위 메뉴 바로 가기

목차 바로 가기

내용 바로 가기

여호와의 증인

한국어

온라인 성경

신세계역 성경 (2014년 개정판)

느헤미야 8:1-18

전체 개요

  • 백성에게 율법을 낭독하고 설명해 주다 (1-12)

  • 초막절을 지키다 (13-18)

8  그리고 모든 백성이 ‘물 문’+ 앞에 있는 광장에 일제히 모여 필사자* 에스라에게,+ 여호와께서 이스라엘에게 명하신+ 모세의 율법책을+ 가지고 와 달라고 말했다.  그래서 제사장 에스라는 일곱째 달+ 첫째 날에, 남자들과 여자들과 듣고 이해할 수 있는 모든 자로 이루어진 회중 앞으로 율법책을 가지고 왔다.+  그는 ‘물 문’ 앞 광장에서 동틀 무렵부터 한낮까지, 남자들과 여자들과 이해할 수 있는 모든 자에게 그것을 읽어 주었으며,+ 백성은 율법책에 귀를 기울였다.+  그때에 필사자* 에스라는 이 일에 쓰려고 만든 나무 단 위에 서 있었다. 그리고 그의 오른편에는 맛디디야와 스마와 아나야와 우리아와 힐기야와 마아세야가, 왼편에는 브다야와 미사엘과 말기야와+ 하숨과 하스밧다나와 스가랴와 므술람이 서 있었다.  에스라는 모든 백성보다 높은 곳에 있었으므로, 모든 백성이 보는 앞에서 책을 폈다. 그가 책을 펴자, 백성이 모두 일어섰다.  그때에 에스라가 위대한 분 참하느님 여호와를 찬양하자, 온 백성이 “아멘!* 아멘!” 하고 응답하면서+ 손을 들었다. 그리고 몸을 굽혀 얼굴을 땅에 대고 여호와 앞에 엎드렸다.  레위 사람들인 예수아, 바니, 세레뱌,+ 야민, 악굽, 삽브대, 호디야, 마아세야, 글리다, 아사랴, 요자밧,+ 하난, 블라야는 백성에게 율법을 설명해 주었고,+ 그동안 백성은 서 있었다.  그들은 계속해서 책 곧 참하느님의 율법을 읽어 주면서, 그것을 명확하게 설명해 주고 의미를 일러 주어, 읽어 준 것을 백성이 이해하도록 도와주었다.*+  총독* 느헤미야와 제사장이자 필사자*인 에스라와+ 백성을 가르치는 레위 사람들은 모든 백성에게 “오늘은 여러분의 하느님 여호와께 거룩한 날입니다.+ 슬퍼하거나 울지 마십시오” 하고 말했다. 백성이 모두 율법의 말씀을 들으면서 울었기 때문이다. 10  그는 그들에게 말했다. “가서, 좋은 음식*을 먹고 단것을 마시며, 아무것도 준비하지 못한 사람에게 음식을 보내 주십시오.+ 오늘은 우리 주께 거룩한 날이니 슬퍼하지 마십시오. 여호와의 기쁨이 여러분의 산성*입니다.” 11  레위 사람들도 모든 백성을 진정시키며 “조용히 하십시오! 오늘은 거룩한 날입니다. 슬퍼하지 마십시오” 하고 말했다. 12  그러자 모든 백성이 가서 먹고 마시며 사람들에게 음식을 보내 주고 크게 기뻐했으니,+ 자기들이 들은 말씀을 이해하게 되었기 때문이다.+ 13  둘째 날에 모든 백성의 가문의 우두머리들과 제사장들과 레위 사람들이 율법의 말씀에 대해 통찰력을 더 얻으려고 필사자* 에스라 곁에 모였다. 14  그때에 그들은 여호와께서 모세를 통해 명령하신 율법에, 일곱째 달 축제 중에는 이스라엘 사람들이 초막*에서 지내야 한다고+ 기록되어 있는 것을 발견했다. 15  또 “산간 지방으로 나가서 올리브나무와 기름나무와 도금양나무와 야자나무와 그 밖의 나무에서 잎이 무성한 가지를 가져다가, 기록된 대로 초막을 만들라”는 말을 그들의 모든 도시와 예루살렘에 두루 공포하고+ 외쳐야 한다고 기록되어 있는 것도 발견했다. 16  그래서 백성은 나가서 나뭇가지들을 가져다가, 각자 지붕과 뜰에, 참하느님의 집 뜰에,+ ‘물 문’ 광장에,+ ‘에브라임 문’+ 광장에 초막을 만들었다. 17  그리하여 포로 상태에서 벗어나 돌아온 회중의 모든 이들이 초막을 만들고 그 초막에 머물렀다. 눈의 아들 여호수아의+ 날부터 그날까지 이스라엘 사람들이 그렇게 한 적이 없었으므로, 이스라엘 사람들은 크게 기뻐했다.+ 18  그리고 첫날부터 마지막 날까지, 날마다 참하느님의 율법책이 낭독되었다.+ 그들은 7일 동안 축제를 지켰고, 8일째 되는 날에는 규정된 대로 엄숙한 모임이 있었다.+

각주

또는 “서기관”.
또는 “서기관”.
또는 “그렇게 되소서!”
또는 “읽는 것에 대한 이해력을 주었다.”
또는 “디르사다”. 페르시아의 속주 총독을 가리키던 칭호.
또는 “서기관”.
직역하면 “기름진 것”.
또는 “힘”.
또는 “서기관”.
또는 “임시 거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