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용 바로 가기

하위 메뉴 바로 가기

목차 바로 가기

여호와의 증인

한국어

온라인 성경 | 신세계역 성경 (1999년판) 2014년 개정판 보기

출애굽기 16:1-36

16⁠  후에 그엘림에서 떠나,+ 이스라엘 자손의 총회가 마침내 엘림시나이 사이에 있는 광야에 이르렀으니,+이집트 에서 나온 후 둘째 달 십오이었다. 2⁠  그런데 이스라엘 자손의 총회가 그 광야에서 모세아론에 대하여 투덜거리기 시작하였다.+ 3⁠  이스라엘 자손이 그에게 계속 말하였다. “우리이집트 에서 고기 솥 곁에 앉아 있던 때에,+ 만족할 만큼 빵을 먹던 때여호와의 손에 죽었더라면.+ 당신이 우리를 이 광야로 데리고 나와 이 온 회중을 기근으로 죽게 하고 있소.”+ 4⁠  그때여호와께서 모세에게 말씀하셨다. “이제, 내가 하늘에서 너희를 위하여 빵을 비처럼 내려 주리니+ 백성은 나가서 각자 그날그날 자기 분량을 주워 모아야 한다.+는 그이 나의 법 안에서 걷는지, 걷지 않는지 내가 그을 시험하려는 것이다.+ 5⁠  여섯째 날에는+이 가지고 들어올 것을 준비할 것이니, 그것은 날마다 그이 주워 모으는 것의 갑절이 될 것이다.”+ 6⁠  그래서 모세아론이 모든 이스라엘 자손에게 말하였다. “저녁에 여러분이집트 에서 여러분을 데리고 나오신 분여호와이심을 분명히 알게 될 것입니다.+ 7⁠  또 아침에 여러분은 참으로 여호와의 영광을 보게 될 것입니다.+ 여호와에 대한 여러분의 투덜거림을 그분이 들으셨기 때문입니다. 우리가 무엇이라고, 여러분이 우리에 대하여 투덜거립니까?” 8⁠  모세가 계속 말하였다. “여호와께서 저녁에 여러분에게 먹을 고기를 주시고, 아침에는 만족할 만큼 빵을 주실 때에 그렇게 될 것입니다. 여러분이 그분에 대하여 투덜거리는 여러분의 투덜거림여호와께서 들으셨기 때문입니다. 우리가 무엇입니까? 여러분의 투덜거림은 우리에 대한 것이 아니라 여호와에 대한 것입니다.”+ 9⁠  그리고 모세아론에게 말하였다. “이스라엘 자손의 총회에게 말하여, ‘여호와 으로 가까이 오십시오. 그분이 여러분의 투덜거림을 들으셨기 때문입니다’ 하십시오.”+ 10⁠  그리하여 아론이스라엘 자손의 총회에게 말하자, 그은 곧 돌이켜 얼굴을 광야 쪽으로 향하였다. 그러자 보라! 여호와의 영광이 구름 가운데 나타났다.+ 11⁠  여호와께서 모세에게 더 일러 말씀하셨다. 12⁠  “나이스라엘 자손의 투덜거림을 들었다.+에게 말하기를 ‘너희가 두 저녁 사이에 고기를 먹고 아침에는 빵으로 만족하리니,+ 너희는 내가 너희 하느님 여호와인 줄 분명히 알게 될 것이다’+ 하여라.” 13⁠  그리하여 저녁에 메추라기+ 올라와서 진영을 덮었으며, 아침에는 진영 둘레에 이슬층이 생겨 있었다.+ 14⁠  이윽고 이슬층이 증발하자, 보라, 광야의 표면 위에 곱고 얇은 조각 같은 것이,+ 땅 위에 흰 서리처럼+ 고운 것이 있었다. 15⁠  이스라엘 자손이 그것을 보고, 서로 “이것이 무엇이냐?” 하고 말하였다. 그은 그것이 무엇인지 알지 못하였던 것이다. 그래서 모세가 그에게 말하였다. “이것여호와께서 여러분에게 양식으로 주신 빵입니다.+ 16⁠  여호와께서 명령하신 말씀은 이러합니다. ‘각자 자기가 먹을 만큼 그 중에 얼마를 주워 모아라. 너희는 각자 자기 천막에 있는 영혼의 수에 따라 각 사람에 한 오멜+ 거두어야 한다.’” 17⁠  그리하여 이스라엘 자손이 그렇게 하였다. 그이 그것을 주워 모았는데, 어떤 사람은 많이 거두고, 어떤 사람은 적게 거두었다. 18⁠  그이 그것을 오멜로 되어 보니, 많이 거둔 사람에게도 남은 것이 없고, 적게 거둔 사람에게도 부족이 없었다.+은 각자 자기가 먹을 만큼 주워 모았다. 19⁠  그때모세가 그에게 말하였다. “아무도 아침까지 그것을 조금이라도 남겨 두지 마십시오.”+ 20⁠  그러나 그모세의 말을 듣지 않았다. 어떤 사람이 그 중 일부를 아침까지 남겨 두자, 그것에서 벌레가 생기고 악취가 풍겼다.+ 그 때문모세가 그에게 분개하였다.+ 21⁠  그래서 그은 아침마다+ 각자 자기가 먹을 만큼 그것을 주워 모았다. 해가 뜨거워지면, 그것이 녹았다. 22⁠  여섯째 날에는 그이 두 배의 빵을,+ 곧 한 사람에 두 오멜씩 주워 모았다. 그리하여 그 회의 모든 수장이 와서 그것모세에게 알렸다. 23⁠  이에 그가 그에게 말하였다. “여호와께서 이렇게 말씀하셨습니다. 내일여호와를 위한 거룩한 안식일로서 안식을 지키게 될 것입니다.+ 여러분이 구울 수 있는 것은 굽고, 삶을 수 있는 것은 삶고,+ 남은 것은 모두 간직할 것으로서 여러분을 위하여 아침까지 간수해 두십시오.” 24⁠  그리하여 그모세가 명령한 대로 그것을 아침까지 간수하여 두었다. 그런데 그것이 악취를 풍기지도 않았고, 그것에서 구더기가 생기지도 않았다.+ 25⁠  그때모세가 말하였다. “오늘 그것을 먹도록 하십시오. 오늘여호와를 위한 안식일이기 때문입니다.+ 오늘은 여러분이 들에서 그것을 보지 못할 것입니다. 26⁠  엿새 동안은 여러분이 그것을 주워 모을 것이나, 일곱째 날은 안식일입니다.+ 그 날에는 아무것도 생기지 않을 것입니다.” 27⁠  하지만 일곱째 날에도 백성 가운데서 어떤 사람은 그것을 주워 모으려고 나갔다. 그러나 그은 아무것도 보지 못하였다. 28⁠  그리하여 여호와께서 모세에게 말씀하셨다. “너희가 정녕 언제까지 나의 계명과 법을 지키기를 거절하려 하느냐?+ 29⁠  여호와가 너희에게 안식일을 준 사실을 명심하여라.+ 그 때문에 여섯째 날에는 그가 너희에게 이틀의 빵을 주는 것이다. 각자 자기 자리에 앉아 있어라.+ 일곱째 날에는 아무도 자기 지역을 떠나 밖으로 나가서는 안 된다.” 30⁠  그래서 백성이 일곱째 날에는 안식일을 지키게 되었다.+ 31⁠  그리고 이스라엘 은 그것의 이름을 “만나”라고 불렀다. 그것은 고수씨처럼 하얗고, 그 맛은 꿀 섞은 납작빵과 같았다.+ 32⁠  그때모세가 말하였다. “여호와께서 명령하신 말씀은 이러합니다. ‘너희 대대로 간직할 것으로 그것 한 오멜을 채워라.+ 그리하여 내가 너희이집트 에서 데리고 나올 때에 광야에서 너희로 먹게 한 그 빵을 그이 볼 수 있게 하여라.’”+ 33⁠  그러므로 모세아론에게 말하였다. “항아리 하나를 가져다가 거기에 만나 한 오멜을 담고, 여러분 대대로 간직할 것으로서 여호와 에 두십시오.”+ 34⁠  여호와께서 모세에게 명령하신 대로, 아론은 그것을 간직할 것으로서 ‘증언’+에 두었다. 35⁠  이스라엘 자손은 사람이 거주하는 땅에 이를 때까지,+ 사십 년 동안 만나를 먹었다.+ 가나안 의 변경+를 때까지 그이 먹은 것은 만나였다. 36⁠  한 오멜은 십의 일 에바이다.

각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