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용 바로 가기

하위 메뉴 바로 가기

목차 바로 가기

여호와의 증인

한국어

온라인 성경 | 신세계역 성경 (1999년판) 2014년 개정판 보기

출애굽기 1:1-22

1  그런데 야곱과 함께 이집트에 들어온 이스라엘의 아들들의 이름은 이러하다. 각 사람과 그 집안 사람들이 왔다.+  르우벤,+ 시므온,+ 레위+ 유다,+  잇사갈,+ 스불론+ 베냐민,+  + 납달리,+ + 아셀이다.+  야곱의 넓적다리 위쪽에서+ 나온 영혼들은 모두 칠십 명의 영혼이었다. 그러나 요셉은 이미 이집트+ 있었다.  결국 요셉이 죽었으며,+ 그의 모든 형제들과 그 세대도 모두 죽었다.  그리고 이스라엘 자손은 번성하여 큰 무리를 이루게 되었다. 그들이 계속 불어나고 아주 대단한 속도로 점점 더 강대해지므로, 그 땅이 그들로 가득 차게 되었다.+  얼마 후에 요셉을 알지 못하는 새 왕이 이집트 위에 일어났다.+  그가 자기 백성에게 말하였다. “보아라! 이스라엘 자손의 백성이 우리보다 더 많고 더 강대하다.+ 10  자! 우리가 그들을 슬기롭게 다루자.+ 그들이 불어날까 두렵구나. 우리에게 전쟁이 닥치면, 정녕 그들이 우리를 미워하는 자들에게 더해져서, 우리와 싸우고 이 나라에서 나갈 것이다.” 11  그래서 그들은 그 사람들에게 무거운 짐을 지워 압제하려고 그 사람들 위에 강제 노역의 감독들을 세웠다.+ 그렇게 하여 그들은 파라오를 위한 저장소로 도시들 곧 비돔라암셋+ 세웠다. 12  그러나 압제하면 할수록 이스라엘 자손이 더욱더 불어나고 더 널리 퍼지므로, 그들은 이스라엘 자손으로 말미암아 몹시 무서워하였다.+ 13  그리하여 이집트인들은 이스라엘 자손을 노예로 삼아 포학하게 부렸다.+ 14  진흙 모르타르와+ 벽돌을 다루는 힘든 노역과 또 들에서 하는 온갖 형태의 노역으로,+ 즉 그들을 포학하게 노예로 부리는 그 온갖 형태의 노역으로 그들의 생활을 계속 괴롭게 하였다.+ 15  후에 이집트 왕이 히브리 산파들에게+ 말하였다. 그 중 하나의 이름은 십브라이고, 다른 하나의 이름은 부아였다. 16  그는 이렇게까지 말하였다. “너희가 히브리 여자들이 해산하는 것을 도와 그들이 분만용 의자에 있는 것을 볼 때에, 아들이면 죽이고 딸이면 살려 두어야 한다.” 17  하지만, 그 산파들은 참 하느님을 두려워하여+ 이집트 왕이 그들에게 말한 대로 하지 않고,+ 남자 아이들을 살려 두었다.+ 18  얼마 후에 이집트 왕이 산파들을 불러 그들에게 말하였다. “어찌하여 너희가 이런 일을 하여 남자 아이들을 살려 두었느냐?”+ 19  그러자 산파들이 파라오에게 말하였다. “히브리 여자들은 이집트 여자들과 같지 않기 때문입니다. 그들은 기운이 좋아서, 산파가 그들에게 들어가기도 전에 이미 해산하기 때문입니다.” 20  그래서 하느님이 산파들을 선대하셨다.+ 백성은 점점 더 많아지고 매우 강대해졌다. 21  산파들이 참 하느님을 두려워하였기 때문에, 그분은 후에 그들에게 가족을 주셨다.+ 22  마침내 파라오가 자기의 모든 백성에게 명령하여 말하였다. “갓 태어난 아들은 모두 나일 강에 던지고, 딸은 모두 살려 두어라.”+

각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