웹 접근성 설정

Search

언어 선택

하위 메뉴 바로 가기

목차 바로 가기

내용 바로 가기

여호와의 증인

한국어

온라인 성경

신세계역 성경 (1999년판) 2014년 개정판 보기

창세기 37:1-36

37  야곱은 그의 아버지가 외국인으로 거주하던 땅,+가나안 땅에서+ 계속 살았다.  야곱의 역사는 이러하다. 요셉+ 열일곱 살 때에 그의 형들과 함께 가축 떼 가운데서 양을 돌보게 되었는데,+ 아직 소년이었지만 자기 아버지의 아내인 빌하의 아들들과+ 실바의 아들들과+ 함께 있었다. 그런데 요셉은 그들에 대한 나쁜 보고를 그들의 아버지에게 전하였다.+  이스라엘은 자기의 다른 모든 아들보다+ 요셉을 더 사랑하였는데, 그가 자기의 노년의 아들이었기 때문이다. 그래서 그를 위하여 줄무늬 셔츠 같은 긴옷을 만들어 주었다.+  그의 형들은 자기들의 아버지가 그를 그 모든 형제들보다 더 사랑하는 것을 보고, 그를 미워하여+ 그에게 평화롭게 말할 수 없었다.+  후에 요셉이 꿈을 꾸고 그것을 그의 형들에게 말하자,+ 그들에게는 그를 미워할 이유가 더 있게 되었다.  그가 그들에게 말하였다. “아무쪼록, 내가 꾼 이 꿈 이야기를 들어 보세요.+  글쎄, 우리가 밭 가운데서 단들을 묶고 있었는데, 내 단이 일어나서 똑바로 서자, 아니, 형들의 단들이 둘러서더니 내 단에게 몸을 굽혔어요.”+  그러자 그의 형들이 그에게 말하였다. “네가 정말 우리 위에 왕이 되겠다는 말이냐?+ 네가 정말 우리를 지배하겠다는 말이냐?”+ 그리하여 그들에게는 그의 꿈과 그의 말 때문에 그를 미워할 새로운 이유가 있게 되었다.  그 후에 그가 또 다른 꿈을 꾸고, 그것을 그의 형들에게 말하였다. “글쎄, 내가 또다시 꿈을 꾸었는데, 해와 달과 열한 별이 나에게 몸을 굽혔어요.”+ 10  그런 다음 그가 그것을 자기 형제들뿐만 아니라 아버지에게도 이야기하자, 그의 아버지가 그를 꾸짖으며 그에게 말하였다.+ “네가 꾼 이 꿈이 대체 무엇이냐? 나와 네 어머니와 네 형제들이 정말 너에게 나아가서 땅에 몸을 굽힐 것이란 말이냐?” 11  그래서 그의 형들이 그를 질투하게 되었으나,+ 그의 아버지는 그 말을 새겨 두었다.+ 12  그의 형들은 세겜+ 근처에서 아버지의 가축 떼에게 풀을 뜯기러 갔다. 13  얼마 후에 이스라엘요셉에게 말하였다. “너의 형들이 세겜 근처에서 가축 떼를 돌보고 있지 않느냐? 자, 내가 너를 그들에게 보내야겠구나.” 이에 요셉이 그에게 말하였다. “제가 여기 있습니다!”+ 14  그래서 그가 요셉에게 말하였다. “부디, 가거라. 네 형들이 안전하게 잘 있는지, 또 가축 떼가 안전하게 잘 있는지 보고, 내게 소식을 가져오너라.”+ 이렇게 하여 그를 헤브론+ 저지 평야에서 보내자, 그가 세겜으로 갔다. 15  후에 한 사람이 그를 만났는데, 보라, 그가 들에서 방황하고 있었다. 그러자 그 사람이 그에게 묻기를, “무엇을 찾고 있나?” 하였다. 16  이에 그가 말하였다. “나의 형들을 찾고 있습니다. 아무쪼록, 내게 알려 주십시오. 그들이 어디서 가축 떼를 돌보고 있습니까?” 17  그러자 그 사람이 계속 말하였다. “그들은 여기서 떠났네. 그들이 ‘도단으로 가자’고 말하는 것을 내가 들었다네.” 그래서 요셉은 그의 형들을 계속 뒤쫓아가 도단에서 그들을 찾았다. 18  그런데 그들은 멀리서 그를 보고, 그가 그들에게 가까이 오기 전에, 그를 죽이려고 교활한 음모를 꾸몄다.+ 19  그들은 서로 말하였다. “보아라! 저기 저 꿈꾸는 자가+ 온다. 20  그러니 이제, 자, 우리가 그를 죽여 물구덩이 하나에 던져 넣자.+ 그리고 사나운 들짐승이 그를 삼켰다고 말하도록 하자.+ 그런 다음 그의 꿈들이 어떻게 되는지 보자.” 21  르우벤은 이 말을 듣고 그를 그들의 손에서 구출하려고 하였다.+ 그래서 그가 말하였다. “그의 영혼을 쳐죽이지는 말자.”+ 22  이어서 르우벤이 그들에게 말하였다. “피는 흘리지 말아라.+ 그를 광야에 있는 이 물구덩이에 던져 넣고, 그에게 손을 대어 해치지는 말아라.”+ 르우벤의 의도는 그를 그들의 손에서 구출하여 아버지에게 돌려보내려는 것이었다. 23  이윽고 요셉이 형들에게 오자, 그들은 요셉에게서 긴옷, 곧 그가 입은 줄무늬 긴옷을 벗겼다.+ 24  그리고 그들이 그를 잡아 물구덩이에 던져 넣었다.+ 그때에 그 구덩이는 비어 있고, 그 안에 물이 없었다. 25  그런 다음 그들이 빵을 먹으려고 앉았다.+ 그들이 눈을 들어 보니, 저기 길르앗에서 오는 이스마엘 사람들의+ 대상이 있는데, 그들의 낙타들에 라브다넘과 발삼과 수지성 나무 껍질을 싣고+ 이집트로 내려가는 길이었다. 26  이에 유다가 자기 형제들에게 말하였다. “우리가 우리의 형제를 죽이고 그의 피를 덮어 가린다 하여도 무슨 이익이 있겠느냐?+ 27  자, 그를 이스마엘 사람들에게 팔고+ 우리 손을 그에게 대지 말자.+ 어쨌든, 그는 우리의 형제, 우리의 살붙이이다.” 그러자 그들이 자기들의 형제의 말을 들었다.+ 28  그때에 사람들, 즉 미디안 상인들이+ 지나가고 있었다. 그래서 그들이 요셉을 물구덩이에서 끌어올린 다음+ 요셉이스마엘 사람들에게 은화 스무 닢에 팔았다.+ 결국 이들이 요셉이집트로 데리고 들어갔다. 29  후에 르우벤이 물구덩이로 돌아왔는데, 아니, 요셉이 물구덩이에 없었다. 그래서 그가 자기 옷을 찢었다.+ 30  그가 자기의 다른 형제들에게 돌아와서 큰 소리로 말하였다. “아이가 없어졌다! 그러니 나는—나는 정말 어디로 가야 한단 말이냐?”+ 31  하지만 그들은 요셉의 긴옷을 가져다, 숫염소를 잡아 그 피에 그 긴옷을 여러 번 적셨다.+ 32  그 후에 그들이 그 줄무늬 긴옷을 보내 그들의 아버지에게 전달하면서 말하였다. “이것을 우리가 발견하였습니다. 부디, 아버지의 아들의 긴옷인지, 아닌지+ 살펴보십시오.”+ 33  그러자 그가 그것을 살펴보고서 외쳤다. “이것은 내 아들의 긴옷이다! 사나운 들짐승이 그를 삼킨 것이 틀림없다!+ 요셉이 찢긴 것이 분명하구나!”+ 34  그러면서 야곱이 자기 망토를 찢고 자루천을 허리에 두르고 자기 아들로 인하여 여러 날 동안 애도하였다.+ 35  그의 모든 아들들과 모든 딸들이 잇달아 일어나서 그를 위로하였으나,+ 그가 위로받기를 거절하며 말하기를+ “내가 애도하며 나의 아들에게로, 스올로 내려갈 것이다!” 하였다. 이렇게 그의 아버지가 그를 위하여 계속 울었다. 36  한편 미디안 사람들은 그를 이집트에서 파라오의 궁정 관리인 경호대장+ 보디발에게 팔았다.+

각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