웹 접근성 설정

Search

언어 선택

하위 메뉴 바로 가기

목차 바로 가기

내용 바로 가기

여호와의 증인

한국어

온라인 성경

신세계역 성경 (1999년판) 2014년 개정판 보기

창세기 34:1-31

34  그런데 레아야곱에게 낳은 딸 디나+ 그 땅의 딸들을+ 보려고 나가곤 하였다.+  마침 그 땅의 수장인 히위 사람+ 하몰의 아들 세겜이 그를 보고 데리고 가서 동침하여 그를 범하였다.+  그리고 그의 영혼이 야곱의 딸 디나에게 고착하게 되었다. 그는 그 젊은 여자를 사랑하게 되어 그 젊은 여자를 계속 설득하였다.  마침내 세겜이 자기 아버지 하몰에게+ 말하기를 “이 처녀를 제게 아내로 얻어 주십시오”+ 하였다.  야곱세겜이 자기의 딸 디나를 더럽혔다는 말을 들었다. 그런데 그의 아들들은 그의 가축 떼와 함께 들에 있었다.+ 그래서 야곱은 그들이 돌아올 때까지 잠자코 있었다.+  후에 세겜의 아버지 하몰야곱과 말하려고 그에게 나왔다.+  야곱의 아들들은 그것에 대해 듣자마자 들에서 돌아왔는데, 그 사람들은 감정이 상하고 몹시 화가 났다.+ 그가 야곱의 딸과 동침하여 이스라엘에게 치욕스럽고 어리석은 짓을 저질렀기 때문이다.+ 그와 같은 일은 결코 행해서는 안 되는 것이었다.+  하몰이 그들에게 말하였다. “내 아들 세겜은, 그의 영혼이 당신들의 딸에게 애착을 느낍니다.+ 부디, 그를 세겜에게 아내로 주시고,+  우리와 결혼 동맹을 맺으십시오.+ 당신들의 딸들을 우리에게 주고, 우리의 딸들을 데려가실 수 있습니다.+ 10  당신들이 우리와 함께 살 수 있으며, 이 땅은 당신들의 뜻대로 할 수 있을 것입니다. 여기에서 살며 사업을 하고 여기에 정착하십시오.”+ 11  그때에 세겜이 그 여자의 아버지와 오라비들에게 말하였다. “제가 당신들의 눈에 호의를 얻게 해 주십시오. 당신들이 저에게 말하는 것은 무엇이든 제가 드릴 것입니다. 12  혼인료와 예물을 아주 높이 올려서 제게 부과하십시오.+ 당신들이 저에게 말하는 대로 제가 기꺼이 드리려고 합니다. 다만 저에게 그 젊은 여자를 아내로 주십시오.” 13  그러자 야곱의 아들들이 세겜과 그의 아버지 하몰에게 속임수로 대답하였는데, 이는 그가 그들의 누이 디나를 더럽혔기 때문이다.+ 14  야곱의 아들들이 그들에게 말하였다. “우리는 우리의 누이를 포피가 있는 남자에게+ 주는 그런 일을 할 수가 없습니다. 그것은 우리에게 치욕거리이기 때문입니다. 15  다만 이런 조건으로 우리가 당신들에게 승낙할 수 있는데, 곧 당신들의 모든 남자가 할례를 받아 당신들이 우리처럼 되는 것입니다.+ 16  그러면 우리가 정녕 우리의 딸들을 당신들에게 줄 것이고, 당신들의 딸들을 우리에게 데려올 것이며, 우리가 정녕 당신들과 함께 살아 한 백성이 될 것입니다.+ 17  그러나 만일 당신들이 우리의 말을 듣지 않고 할례를 받지 않는다면, 우리는 우리의 딸을 데리고 가겠습니다.” 18  그러자 그들의 말이 하몰의 눈과 하몰의 아들 세겜+ 눈에 좋아 보이므로, 19  그 젊은이는 그 조건을+ 이행하기를 지체하지 않았다. 그가 야곱의 딸을 좋아하였기 때문이니, 그는 그의 아버지의 온 집에서+ 가장 존귀한 자였다.+ 20  그래서 하몰과 그의 아들 세겜이 그들의 도시 성문으로 가서 그들의 도시 사람들에게 말하였다.+ 21  “이 사람들은 우리에 대하여 평화를 사랑하는 태도를 나타냅니다.+ 그러니 그들이 이 땅에 살면서 여기에서 사업을 하게 합시다. 이 땅은 그들 앞에 꽤 넓습니다.+ 그들의 딸들을 우리가 아내로 삼을 수 있고, 우리 자신의 딸들을 우리가 그들에게 줄 수 있습니다.+ 22  다만 이런 조건으로 그 사람들은 우리와 한 백성이 되기 위하여 함께 살기로 승낙할 것이니, 곧 우리의 모든 남자가 그들이 할례를 받는 것처럼 할례를 받는 것입니다.+ 23  그렇게 하면 그들의 소유물과 재산과 그 모든 가축이 우리의 것이 되지 않겠습니까?+ 그들이 우리와 함께 살 수 있도록 승낙해 주기만 합시다.”+ 24  그러자 그의 도시 성문으로 나오는 모든 자들이 하몰과 그의 아들 세겜의 말을 듣고, 모든 남자 곧 그의 도시 성문으로 나오는 모든 자들이 할례를 받았다. 25  셋째 날이 되어, 그들이 아파할 때에+ 야곱의 두 아들 곧 디나의 오라비들인+ 시므온레위+ 각기 자기의 칼을 가지고 그 도시로 의심받지 않게 가서 모든 남자를 죽이기 시작하였다.+ 26  하몰과 그의 아들 세겜도 칼날로 죽였다.+ 그런 다음 그들은 세겜의 집에서 디나를 데리고 나왔다.+ 27  야곱의 다른 아들들은 치명상을 입은 사람들을 공격하며 그 도시를 강탈하였는데, 이는 그들이 자기들의 누이를 더럽혔기 때문이다.+ 28  그들의 양 떼와 소 떼와 나귀들과 도시 안에 있는 것과 들에 있는 것을 가져갔다.+ 29  그들의 모든 자산을 빼앗고 그들의 어린 자녀들과 아내들을 다 사로잡아 끌고 감으로 그 집들에 있는 모든 것을 강탈하였다.+ 30  이에 야곱시므온레위에게 말하였다.+ “너희가 이 땅의 주민들에게, 가나안 사람들과 브리스 사람들에게 나를 악취로 만들어 내가 배척을 당하게 하였다.+ 더구나 나는 수가 적은데,+ 그들이 정녕 함께 모여 나를 대적하고 나를 공격할 것이니, 그러면 내가, 나와 내 집이 멸절될 수밖에 없을 것이다.” 31  그러자 그들이 말하였다. “누군가 우리 누이를 매춘부처럼 대해도 되겠습니까?”+

각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