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용 바로 가기

하위 메뉴 바로 가기

목차 바로 가기

여호와의 증인

한국어

온라인 성경 | 신세계역 성경 (1999년판) 2014년 개정판 보기

창세기 32:1-32

32  그리고 야곱도 자기 길을 떠났는데, 이번에는 하느님의 천사들이 그를 만났다.+  야곱은 그들을 보자 즉시 말하였다. “이는 하느님의 진영이다!”+ 그래서 그가 그곳의 이름을 마하나임이라고+ 불렀다.  그런 다음 야곱세일 땅,+ 에돔 들로+ 자기 형 에서에게 자기보다 앞서 사자들을 보내며,+  그들에게 명령하여 말하였다. “자네들은 나의 주+ 에서에게 이렇게 말해야 하네. ‘당신의 종 야곱이 이렇게 말하였습니다. “저는 외국인으로 라반과 함께 거주하였고 지금까지 오랫동안 머물렀습니다.+  그리고 저는 소들과 나귀들과 양들과 하인들과 하녀들을 가지게 되었으므로,+ 사람을 보내어 내 주께 알려 드리고 싶습니다. 그것은 제가 주의 눈에 호의를 얻으려는 것입니다.”’”+  얼마 후에 사자들이 야곱에게 돌아와 말하였다. “우리가 당신의 형 에서에게 갔더니, 그도 당신을 만나려고 오는데, 사백 명이 그와 함께 있습니다.”+  그러자 야곱은 몹시 두렵고 염려가 되었다.+ 그래서 자기와 함께 있는 사람들과, 양 떼와 소 떼와 낙타들을 두 진영으로 나누고,+  말하였다. “만일 에서가 한 진영으로 와서 그것을 공격하여도, 피하여서 남는 진영이 반드시 있을 것이다.”+  그 후에 야곱이 말하였다. “오 나의 아버지 아브라함의 하느님, 나의 아버지 이삭의 하느님,+여호와여, 당신이 저에게 말씀하시기를 ‘너의 땅으로, 네 친족에게로 돌아가거라. 내가 너를 선대하겠다’ 하셨습니다.+ 10  저는 당신이 당신의 종에게 나타내신 모든 사랑의 친절과 모든 충실함에 합당하지 않습니다.+ 저는 지팡이만 가지고 이 요르단을 건넜는데, 이제는 두 진영이 되었습니다.+ 11  당신에게 기도하니 저를 제 형의 손에서, 에서의 손에서 구출해 주십시오.+ 제가 그를 두려워하는 것은 그가 와서 정녕 저를, 자식들과 더불어 어머니를 공격할지도 모르기 때문입니다.+ 12  그리고 당신은, 당신은 말씀하시기를 ‘반드시 내가 너를 선대하고 네 씨를 너무 많아서 계수할 수 없는 바다의 모래알처럼 되게 할 것이다’ 하셨습니다.”+ 13  그리고 그는 그 밤에 거기서 묵었다. 그는 자기 손에 들어온 것에서 자기 형 에서를 위하여 선물을 택하였다.+ 14  암염소 이백과 숫염소 이십, 암양 이백과 숫양 이십, 15  젖을 먹이는 낙타 삼십과 그 어린 것들, 암소 사십과 수소 열, 암나귀 이십과 다 자란 나귀 열이었다.+ 16  그는 자기 종들에게 한 떼씩 따로 넘겨 주면서 자기 종들에게 되풀이해서 말하였다. “나보다 앞서 건너가게. 자네들은 떼와 떼 사이에 간격을 두어야 하네.”+ 17  더욱이, 그가 첫째 종에게 명령하여 말하였다. “나의 형 에서가 자네를 만나 묻기를, ‘너는 누구에게 속하며, 어디로 가며, 네 앞에 있는 이것들은 누구에게 속하느냐?’ 하거든 18  자네는 말하기를 ‘당신의 종, 야곱에게 속합니다. 이는 나의 주 에서에게 보내는+ 선물입니다.+ 보십시오! 그 자신도 우리 뒤에 있습니다’ 해야 하네.” 19  이어서 그가 둘째와 셋째 종에게도, 또 가축 떼들을 따르는 사람들 모두에게도 명령하여 말하였다. “자네들은 에서를 만날 때에 이 말대로 그에게 말해야 하네.+ 20  또한 말하기를 ‘여기 당신의 종 야곱이 우리 뒤에 있습니다’ 해야 하네.”+ 그가 그 자신에게 말하기를 “내가 내 앞에 가는 선물로 그의 감정을 풀 수 있을지 모르니,+ 후에 내가 그의 얼굴을 볼 것이다. 혹시 그가 친절하게 맞아 줄지 모른다”+ 하였기 때문이다. 21  그리하여 선물은 그보다 앞서 건너갔으나, 그 자신은 그 밤에 진영에서 묵었다.+ 22  그 밤에 그가 일어나 자기의 두 아내와+ 두 하녀와+ 어린 아들 열한 명을+ 데리고 얍복+ 여울목을 건넜다. 23  그렇게 그가 그들을 데려다가 급류 골짜기를+ 건너게 하고, 자기가 가진 것을 건네 보냈다. 24  마침내 야곱이 혼자 남았다. 그때에 한 사람이 그를 붙잡고 새벽 동이 틀 때까지 씨름하였다.+ 25  그 사람은 자기가 야곱을 이기지 못함을 보자,+ 그의 넓적다리 관절의 오목한 부분을 건드렸다. 그래서 야곱의 넓적다리 관절의 오목한 부분이 그를 붙잡고 씨름할 때에 제자리에서 빠졌다.+ 26  그 후에 그가 말하였다. “새벽 동이 텄으니, 나를 보내 주시오.” 이에 그가 말하였다. “당신이 먼저 나를 축복할 때까지는 당신을 보내 주지 않겠습니다.”+ 27  그래서 그 사람이 그에게 말하기를 “당신의 이름이 무엇이오?” 하자, 그가 말하기를 “야곱입니다” 하였다. 28  그때에 그 사람이 말하였다. “당신의 이름이 더 이상 야곱이라고 불리지 않고 이스라엘이라고 불릴 것이오.+ 당신이 하느님과, 또 사람들과 겨루어+ 마침내 이겼기 때문이오.” 29  그러자 야곱이 물었다. “부디 나에게 당신의 이름을 알려 주십시오.” 하지만 그 사람이 말하였다. “어찌하여 당신은 나의 이름을 묻는 거요?”+ 그러면서 그 사람이 거기서 그를 축복하였다. 30  그래서 야곱이 그곳의 이름을 브니엘이라고+ 불렀는데, 이는 그가 말하기를 “내가 하느님을 대면하여 보았으나 내 영혼이 구출되었다”+ 하였기 때문이다. 31  그가 브누엘을 지나자 해가 그의 위에 비치었는데, 그는 넓적다리를 절뚝거렸다.+ 32  그 때문에 이스라엘 자손은 이 날까지 넓적다리 관절의 오목한 부분에 있는 넓적다리 신경의 힘줄을 먹지 않는 관습이 있다. 그 사람이 야곱의 넓적다리 관절의 오목한 부분을, 넓적다리 신경의 힘줄을+ 건드렸기 때문이다.

각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