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용 바로 가기

하위 메뉴 바로 가기

목차 바로 가기

여호와의 증인

한국어

온라인 성경 | 신세계역 성경 (1999년판) 2014년 개정판 보기

창세기 30:1-43

30  라헬은 자기가 야곱에게 아이를 하나도 낳아 주지 못했음을 보게 되었다. 그때에 라헬은 언니를 질투하여 야곱에게 말하였다.+ “나에게 아이를 주십시오. 그렇지 않으면 나는 죽은 여자가 되고 말 것입니다.”+  이에 야곱의 분노가 라헬을 향하여 타올라서 그가 말하였다.+ “내가 당신에게서 배의 열매가 맺히지 못하게 하시는 하느님 자리에라도 있다는 말이오?”+  그러자 라헬이 말하였다. “여기 나의 여종 빌하+ 있습니다. 그와 관계를 가지십시오. 그리하여 그가 나의 무릎에 아이를 낳아 주어 내가, 바로 내가 그에게서 자녀를 얻게 해 주십시오.”+  이렇게 해서 라헬이 자기의 하녀 빌하를 그에게 아내로 주었더니, 야곱이 그와 관계를 가졌다.+  빌하가 임신하여 야곱에게 아들을 낳았다.+  그러자 라헬이 말하였다. “하느님께서 나의 재판관으로 행동하시고,+ 또 나의 목소리를 들어 주시어, 그분이 나에게 아들을 주셨구나.” 그래서 그 이름을 이라고+ 불렀다.  라헬의 하녀 빌하가 한 번 더 임신하여 둘째 아들을 야곱에게 낳았다.  그러자 라헬이 말하였다. “격렬한 씨름으로 내가 나의 언니와 씨름하였더니, 내가 승자가 되었구나!” 그래서 그 이름을 납달리라고+ 불렀다.  레아는 자기의 출산이 멈추었음을 보고, 자기의 하녀 실바를 데려다가 야곱에게 아내로 주었다.+ 10  얼마 후에 레아의 하녀 실바야곱에게 아들을 낳았다. 11  그러자 레아는 “다행이로구나!” 하고 말하였다. 그래서 그 이름을 이라고+ 불렀다. 12  그 후에 레아의 하녀 실바가 둘째 아들을 야곱에게 낳았다. 13  그러자 레아가 말하였다. “나는 행복하구나! 딸들이 틀림없이 나를 행복하다고 말할 것이다.”+ 그래서 그 이름을 아셀이라고+ 불렀다. 14  그런데 르우벤+ 밀 수확 날에+ 걸어다니다가 들에서 합환채를 발견하였다. 그래서 그는 그것을 자기 어머니 레아에게 가져왔다. 그러자 라헬레아에게 말하였다. “부디, 언니 아들의 합환채를+ 나에게 좀 주세요.” 15  이에 레아라헬에게 말하였다. “네가 내 남편을 차지하고,+ 이제는 내 아들의 합환채도 차지하는 이것이 작은 일이냐?” 그러자 라헬이 말하였다. “그러니까 언니 아들의 합환채의 대가로 오늘 밤 그이가 언니와 동침할 거예요.” 16  저녁에 야곱이 들에서 오자,+ 레아가 나가서 그를 맞은 다음 말하였다. “당신은 나와 관계를 가지게 될 것입니다. 내가 내 아들의 합환채로 당신을 완전히 빌렸기 때문입니다.” 그래서 그가 그 밤에 레아와 동침하였다.+ 17  그리고 하느님이 레아의 말을 듣고 응답하시니, 그가 임신하여 야곱에게 다섯째 아들을 낳았다.+ 18  그러자 레아가 말하였다. “빌린 사람의 삯을 하느님께서 나에게 주셨으니, 내가 나의 하녀를 내 남편에게 주었기 때문이다.” 그래서 그 이름을 잇사갈이라고+ 불렀다. 19  그리고 레아가 한 번 더 임신하여 여섯째 아들을 야곱에게 낳았다.+ 20  그러자 레아가 말하였다. “하느님께서 나에게, 바로 나에게 좋은 선물을 주셨구나. 마침내 내 남편이 나를 용납해 줄 것이니,+ 내가 그에게 여섯 아들을 낳았기 때문이다.”+ 그래서 그 이름을 스불론이라고+ 불렀다. 21  그 후 그가 딸을 낳고는, 그 이름을 디나라고+ 불렀다. 22  마침내 하느님이 라헬을 기억하셨으며, 하느님이 그의 말을 듣고 응답하셨으니, 그분이 그의 태를 열어 주셨던 것이다.+ 23  그리하여 라헬이 임신하여 아들을 낳았다. 그러자 그가 말하였다. “하느님께서 나의 치욕을 없애셨구나!”+ 24  그래서 그 이름을 요셉이라+ 부르고 말하였다. “여호와께서 나에게 또 다른 아들을 더해 주시는구나.” 25  라헬요셉을 낳자, 야곱이 즉시 라반에게 말하였다. “저를 보내시어 저의 처소, 저의 본토로 가게 해 주십시오.+ 26  제가 제 아내들과 아이들을 위하여 장인 어른 곁에서 봉사하였으니, 그들을 넘겨 주시어, 제가 가게 해 주십시오. 제가 장인 어른께 행한 봉사를 장인께서 분명히 아실 것입니다.”+ 27  그때에 라반이 그에게 말하였다. “만일, 이제, 내가 자네의 눈에 호의를 얻었다면,—나는 여호와께서 자네 때문에 나를 축복하고 계시다는+ 징조를 보았네.” 28  그는 덧붙여 말하였다. “자네의 삯을 내게 명시하게. 그러면 내가 그것을 줄 것이네.”+ 29  그러자 야곱이 그에게 말하였다. “제가 장인 어른을 어떻게 섬겼으며 장인 어른의 가축 떼가 저와 함께 있으면서 어떻게 되었는지 장인께서 분명히 아실 것입니다.+ 30  제가 오기 전에는 장인 어른이 실제로 가지신 것이 적었는데, 그것이 많은 무리로 불어났습니다. 제가 발을 들여 놓은 이래 여호와께서 장인 어른을 축복하신 것입니다.+ 그런데 이제 저는 언제 제 자신의 집을 위하여도 일을 하게 됩니까?”+ 31  그때에 그가 말하였다. “내가 자네에게 무엇을 주면 좋겠나?” 그러자 야곱이 말하였다. “저에게 아무것도 주지 않으셔도 될 것입니다!+ 만일 저를 위하여 이것을 해 주신다면, 저는 장인 어른의 가축 떼를 다시 칠 것입니다.+ 제가 그 가축 떼를 계속 지킬 것입니다.+ 32  제가 오늘 장인 어른의 온 가축 떼 사이를 지나가겠습니다. 얼룩무늬와 점이 있는 모든 양들과, 어린 숫양 가운데 모든 암갈색 양들과 암염소 가운데 점과 얼룩무늬가 있는 것은 어느 것이나 거기서 가려 내십시오. 그 이후에는 그런 것이 정녕 저의 삯이 될 것입니다.+ 33  훗날 어느 때이든지 장인 어른께서 저의 삯을 조사하러 오실 때에 틀림없이 저의 올바른 행동이 저를 위하여 대답할 것입니다.+ 암염소들 가운데 얼룩무늬가 아닌 것과 점이 없는 것과 어린 숫양 가운데 암갈색이 아닌 것이 저에게 있다면 그것은 모두 훔친 것이 될 것입니다.”+ 34  이에 라반이 말하였다. “그래, 그게 좋겠네! 자네 말대로 하게.”+ 35  그리하여 그가 그 날에 줄무늬나 점이 있는 숫염소와 얼룩무늬나 점이 있는 모든 암염소, 조금이라도 흰 데가 있는 것 모두와 어린 숫양 가운데 암갈색인 것을 모두 가려 내서 자기 아들들의 손에 넘겨 주었다. 36  그 후에 그가 자기와 야곱 사이에 사흘 길의 거리를 두었으며, 야곱은 남아 있는 라반의 가축 떼를 치고 있었다. 37  그때에 야곱은 아직 물기가 있는 때죽나무와+ 아몬드나무와+ 플라타너스나무+ 지팡이들을 자기가 쓰려고 가져다가 껍질을 벗겨 하얗게 껍질이 벗겨진 부분이 생기게 함으로, 지팡이들에+ 흰 곳이 드러나게 하였다. 38  마침내 그는 껍질을 벗긴 지팡이들을 가축 떼 앞에, 물통들에, 곧 가축 떼가 물을 마시러 오는 곳인 물 먹이는 구유에+ 세워 두어, 가축들이 물을 마시러 왔을 때에 그것들 앞에서 발정하게 하였다. 39  그리하여 가축 떼가 지팡이들 앞에서 발정하였으며, 가축 떼는 줄무늬나 얼룩무늬나 점이 있는 것들을 낳았다.+ 40  야곱은 그 어린 숫양들을 떼어 놓은 다음 가축 떼의 얼굴을 라반의 가축 떼 가운데 줄무늬가 있는 것과 모든 암갈색인 것들로 향하게 하였다. 그런 다음 그가 그 자신의 가축 떼를 따로 두고 라반의 가축 떼 곁에 두지 않았다. 41  언제나 튼튼한+ 가축 떼가 발정할 때면, 야곱은 물통들에+ 가축 떼의 눈앞에 지팡이들을 두어, 그것들이 지팡이들 곁에서 발정하게 하였다. 42  그러나 가축 떼가 허약해 보이면 그가 지팡이들을 거기에 두지 않았다. 그리하여 허약한 것들은 언제나 라반의 것이 되었으나, 튼튼한 것들은 야곱의 것이 되었다.+ 43  이렇게 하여 그 사람은 더욱더 증가를 이루었으며, 큰 가축 떼와 하녀들과 하인들과 낙타들과 나귀들이 그의 것이 되었다.+

각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