웹 접근성 설정

Search

언어 선택

하위 메뉴 바로 가기

목차 바로 가기

내용 바로 가기

여호와의 증인

한국어

온라인 성경

신세계역 성경 (1999년판) 2014년 개정판 보기

재판관기 5:1-31

5  그 날에 드보라+ 아비노암의 아들+ 바락+ 함께 이런 노래를 불렀다.+   “이스라엘에서 전쟁을 위하여 머리를 푸니, 백성이 자원하니,+ 여호와를 찬송하여라.+   잘 들어라, 너희 왕들아.+ 귀를 기울여라, 너희 고위 관리들아. 나 곧 내가 여호와께 노래하련다. 이스라엘의 하느님 여호와+ 찬양 노래를 부르련다.+   여호와여, 당신이 세일에서 나가실 때에,+ 당신이 에돔 들에서 행진하실 때에,+ 땅이 진동하였고,+ 하늘도 물을 떨어뜨렸고,+ 구름도 물을 떨어뜨렸습니다.   산들이 여호와의 얼굴에서 흘러내렸고,+ 시나이+ 이스라엘의 하느님 여호와+ 얼굴에서 흘러내렸습니다.+   아낫의 아들 삼갈+ 날에, 야엘+ 날에, 길에는 왕래가 없었고, 길을 가는 여행자들은 에움길로 다녔네.+   벌판에 사는 사람들이 끊어졌고, 이스라엘에서 그들이 끊어졌네,+ 드보라+ 일어나기까지, 내가 이스라엘에서 어머니로 일어나기까지.+   그들이 새 신들을 택하였고,+ 그때에 성문 안에서 전쟁이 있었네.+ 방패도 창도 보이지 않았네, 이스라엘의 사만 명 가운데.+   내 마음이 이스라엘의 지휘관들을 향하는구나,+ 백성 가운데서 자원한 그 사람들을.+ 여호와를 찬송하여라.+ 10  황적색 암나귀를 타는 자들아,+ 값비싼 융단에 앉는 자들아, 길을 걷는 자들아, 생각하여라!+ 11  물 긷는 곳에서 물을 나누어 주는 사람들의 목소리,+ 거기서 그들이 여호와의 의로운 행동을 상세히 이야기하였네,+ 이스라엘의 벌판에 사는 그 사람들의 의로운 행동을. 그때에 여호와의 백성이 성문으로 내려갔네. 12  깨어라, 깨어라, 오 드보라여.+ 깨어라, 깨어라, 노래를 불러라!+ 일어나라, 바락이여,+ 너의 포로들을 끌고 가거라, 너 아비노암의 아들이여!+ 13  그때에 살아남은 사람들이 존엄한 이들에게 내려왔네. 여호와의 백성이 용사들을 대적하여 나에게로 내려왔네. 14  그 근본이 에브라임인 자들이 저지 평야에 있었고,+ 베냐민이여, 너와 함께, 너의 백성들 가운데 있었구나. 마길에서+ 지휘관들이 내려왔고, 스불론에서 서기관의 용구를 다루는 자들이+ 내려왔네. 15  잇사갈+ 방백들이 드보라와 함께 있었고 잇사갈처럼, 바락+ 그렇게 하였네. 그가 도보로 저지 평야로 보내졌구나.+ 르우벤의 분파들 가운데서 마음을 살피는 일이 크게 있었구나.+ 16  어찌하여 너는 두 개의 안장 자루 사이에 앉아, 가축 떼를 위한 피리 소리를 들었느냐?+ 르우벤의 분파들에게 마음을 살피는 일이 크게 있었구나.+ 17  길르앗요르단 건너편에서 자기 거처를 지켰네.+ , 그는 어찌하여 그동안 배 안에 머물러 있었는가?+ 아셀은 바닷가에 앉아 빈둥거렸고, 자기 부둣가에 계속 거하였구나.+ 18  스불론은 죽음에 이르기까지 자기 영혼을 경멸한 백성이었네.+ 납달리+ 들의 높은 곳에서 그렇게 한 백성이었네.+ 19  왕들이 와서 싸웠네. 그때에 가나안의 왕들이 므깃도+ 물가 다아낙에서+ 싸웠으나,+ 그들은 은을 조금도 얻지 못하였네.+ 20  하늘에서 별들이 싸웠으니,+ 그 궤도에서 시스라와 싸웠네. 21  키손의 급류가 그들을 휩쓸어 갔네,+ 옛날의 급류, 키손의 급류가.+ 네가 힘있는 것을 밟고 나아갔구나,+ 오 나의 영혼이여. 22  그때에 말발굽이 땅을 찼네,+ 그의 종마들이 돌진하고 돌진하였기 때문에. 23  ‘메로스를 저주하여라’,+ 여호와의 천사가+ 말하였네, ‘그 주민을 끊임없이 저주하여라, 그들이 여호와를 도우러 오지 않았으므로, 용사들과 함께 여호와를 도우러 오지 않았으므로.’ 24   사람+ 헤벨의 아내 야엘+ 여자들 가운데 가장 축복받으리라, 천막에 사는 여자들 가운데 가장 축복받으리라.+ 25  물을 달라고 하자, 그가 젖을 주었네. 존엄한 이들의 연회용 큰 대접에 엉긴 젖을 내주었네.+ 26  그가 손을 천막 말뚝에 뻗었고, 오른손은 열심히 일하는 사람들의 나무 망치에 뻗었네.+ 시스라를 망치로 쳐서, 그의 머리를 꿰뚫었고,+ 그의 관자놀이를 깨고 쪼개 버렸네. 27  그의 발 사이에서 시스라가 쓰러지고, 엎드러지고, 누웠구나. 그의 발 사이에서 쓰러지고, 엎드러졌구나. 쓰러진 그 자리에서 꺾이어 엎드러졌구나.+ 28  한 여자가 창문으로 내다보며 그를 마냥 기다렸네, 시스라의 어머니가 격자창으로.+ ‘어찌하여 그의 병거가 더디 오는가?+ 어찌하여 그의 병거의 발굽 소리가 이리도 늦는가?’+ 29  그의 존귀한 여인들 가운데 지혜로운 자들이+ 그에게 대답하였네, 아니, 그도 혼잣말로 되뇌었네, 30  ‘그들이 찾아야 하지 않겠는가, 전리품을 나누어야 하지 않겠는가?+ 한 태씩—두 태씩 모든 장정에게+ 시스라를 위하여 염색한 직물 전리품을, 염색한 직물 전리품을, 수놓은 옷, 염색한 직물, 수놓은 옷 두 벌을, 전리품을 얻은 사람들의 목에.’ 31  당신의 적은 모두 이와 같이 망하게 하십시오,+여호와여, 당신을 사랑하는 이들은+ 해가 위력 있게 나갈 때처럼 되게 하십시오.”+ 그 땅에 사십 년 동안 더는 소란이 없었다.+

각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