웹 접근성 설정

Search

언어 선택

하위 메뉴 바로 가기

목차 바로 가기

내용 바로 가기

여호와의 증인

한국어

온라인 성경

신세계역 성경 (1999년판) 2014년 개정판 보기

재판관기 3:1-31

3  여호와께서 이스라엘, 곧 가나안 전쟁을 전혀 경험하지 않은 모든 자를+ 시험하시려고+ 머무르게 하신 나라들은+ 이러하다.  그것은 다만 이스라엘 자손의 세대들이 경험을 하게 하시려는 것이었으니, 그들 곧 전에 그런 일들을 경험하지 않은 자들에게 전쟁을 가르치시려는 것이었다.  곧 블레셋 사람들의+ 다섯 추축 성주,+ 모든 가나안 사람들,+ 바알-헤르몬 산에서부터+ 하맛 어귀까지+ 레바논 산에+ 거주하는 시돈 사람들과+ 히위 사람들이다.+  그들은 언제나 이스라엘을 시험하는+ 대행자 역할을 하였는데, 이는 여호와께서 모세를 통하여 그 조상에게 명령하신 그분의 계명에 그들이 순종하는지 알아보시기 위한 것이었다.+  그래서 이스라엘 자손은 가나안 사람들, 곧 사람들과 아모리 사람들과 브리스 사람들과 히위 사람들과 여부스 사람들+ 가운데 살았다.+  그리고 자기들을 위하여 그들의 딸들을 아내로 삼았고,+ 자기들의 딸들을 그들의 아들들에게 주었으며,+ 그들의 신들을 섬기게 되었다.+  이스라엘 자손은 여호와의 눈에 악한 일을 행하였으며, 그들의 하느님 여호와를 잊어버리고+ 바알들과 신성한 목상들을+ 섬겼다.+  이에 여호와의 분노가 이스라엘을 향하여 타올라서,+ 그분은 그들을 메소포타미아+구산-리사다임의 손에 파셨다.+ 그리하여 이스라엘 자손이 구산-리사다임을 팔 년 동안 섬겼다.  그러자 이스라엘 자손이 여호와께 부르짖어 도움을 청하였다.+ 그래서 여호와께서는 그들을 구원하시려고 이스라엘 자손을 위하여 구원자를+ 일으키셨는데, 그는 갈렙의 동생+ 그나스의 아들인+ 옷니엘이었다.+ 10  여호와의 영이+ 이제 그에게 임하여, 그가 이스라엘의 재판관이 되었다. 그가 전투에 나가자, 여호와께서 시리아구산-리사다임을 그의 손에 넘겨 주셔서, 그의 손이 구산-리사다임을 압도하였다.+ 11  그 후로 그 땅에 사십 년 동안 아무 소란도 없었다. 마침내 그나스의 아들 옷니엘이 죽었다. 12  이스라엘 자손이 다시 여호와의 눈에 악한 일을 행하였다.+ 이에 여호와께서 모압+에글론이스라엘에 대하여 강해지게 하셨는데,+ 그들이 여호와의 눈에 악한 일을 행하였기 때문이다.+ 13  그는 그들을 대적하여 암몬+ 아말렉+ 자손들을 모았다. 그들은 와서 이스라엘을 치고 야자나무 도시를+ 차지하였다. 14  그리하여 이스라엘 자손이 모압에글론을 십팔 년 동안 섬겼다.+ 15  그러자 이스라엘 자손이 여호와께 도움을 청하였다.+ 그래서 여호와께서는 그들을 위하여 구원자를 일으키셨는데, 그는 베냐민 사람+ 게라의 아들 왼손잡이+ 에훗이었다.+ 이스라엘 자손은 그의 손을 빌려 모압에글론에게 조공을 보냈다. 16  에훗은 자기를 위하여 칼을 만들었는데, 그것은 양날이+ 있고 그 길이가 한 큐빗이었다. 그는 그것을 옷 속 오른쪽 넓적다리에 차고,+ 17  모압+에글론에게 조공을 바쳤다. 에글론은 매우 비만한 사람이었다. 18  그는 조공+ 바치기를 마치자, 즉시 사람들 곧 조공을 메고 온 자들을 보냈다. 19  그러나 그 자신은 길갈+ 있는 채석장에서 되돌아가, “왕이여, 당신에게 드릴 은밀한 말씀이 있습니다”라고 말하였다. 그러자 그는 “잠잠히 하여라!” 하고 말하였다. 이에 그의 곁에 서 있던 모든 사람이 그에게서 물러갔다.+ 20  에훗이 그에게로 갔을 때에, 그는 자기만을 위한 시원한 옥상방에 앉아 있었다. 에훗은 “당신에게 드릴 하느님의 말씀이 있습니다”라고 말하였다. 이에 그는 왕좌에서 일어났다. 21  그때에 에훗은 왼손을 뻗어 오른쪽 넓적다리에서 칼을 빼어 그의 배를 찔렀다. 22  자루도 날을 따라 들어갔는데, 그의 배에서 칼을 뽑지 않았으므로, 기름이 날에 엉겼고, 대변이 나왔다. 23  그런 다음 에훗은 통풍구를 통해 나갔다. 옥상방의 문을 자기 뒤에서 닫아 잠가 두고서, 24  그 자신은 밖으로 나갔다.+ 그런데 그의 종들이 와서 보니, 거기 옥상방의 문이 잠겨 있었다. 그래서 그들은 “시원한 내실에서 용변을 보고+ 계신가 보다”라고 말하였다. 25  그러나 부끄러워질 때까지 줄곧 기다렸지만, 보라! 옥상방의 문이 열리지 않았다. 이에 그들이 열쇠를 가지고 와서 문을 여니, 보라! 그들의 주가 땅에 쓰러져 죽어 있었다! 26  한편 에훗은 그들이 꾸물거리고 있는 동안에 도망하였는데, 채석장을+ 지나 스이라로 도망하였다. 27  그는 그곳에 이르러 에브라임 산간 지방에서+ 뿔나팔을 불기 시작하였다.+ 그러자 이스라엘 자손이 그와 함께 산간 지방에서 내려갔고, 그는 그들의 선두에 섰다. 28  그때에 그가 그들에게 말하였다. “나를 따르십시오.+ 여호와께서 여러분의 적 모압 사람들을 여러분의 손에 넘겨 주셨기 때문입니다.”+ 그들은 그를 따라가서 모압 사람들을 대적하여 요르단의 여울목들을+ 점령하고, 아무도 건너가지 못하게 하였다. 29  그때에 그들이 모압을 쳐서 약 만 명을 쓰러뜨렸는데,+ 모두가 튼튼하고+ 모두가 용감한 사람이었다. 단 한 사람도 피하지 못하였다.+ 30  그리하여 그 날에 모압이스라엘의 손 아래 굴복하게 되었다. 그 땅에 팔십 년 동안 더는 소란이 없었다.+ 31  그의 뒤에 아낫의 아들 삼갈+ 있었는데, 그는 블레셋 사람+ 육백 명을 소몰이 막대기로 쳐죽였다. 그리하여 그도 이스라엘을 구원하였다.+

각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