웹 접근성 설정

Search

언어 선택

하위 메뉴 바로 가기

목차 바로 가기

내용 바로 가기

여호와의 증인

한국어

온라인 성경

신세계역 성경 (1999년판) 2014년 개정판 보기

재판관기 18:1-31

18  그 날에는 이스라엘에 왕이 없었다.+ 그 날에 사람들의+ 지파는 자기네가 살기 위한 상속지를 찾고 있었다. 그 날까지 이스라엘의 지파들 가운데서 그들에게 상속지가 떨어지지 않았기 때문이다.+  마침내 자손이 자기들의 가족 중에서 다섯 사람, 곧 자기들 중에서 용감한 사람들을 소라+ 에스다올에서+ 보내어, 땅을 정탐하고+ 살펴보게 하면서, 그들에게 “가서 땅을 살펴보시오” 하고 말하였다. 얼마 후에 그들이 에브라임 산간 지방으로+ 들어가서 미가+ 집까지 이르러 거기서 밤을 지내게 되었다.  그들은 미가의 집 근처에 있을 때에, 레위 사람인 그 젊은이의 목소리를 알아듣고, 돌이켜 그리로 가서, 그에게 말하였다. “누가 당신을 이리로 데려왔소? 당신은 이곳에서 무엇을 하고 있으며, 여기에서 무슨 일을 맡고 있소?”  이에 그가 그들에게 말하였다. “미가가 나에게 이러저러하게 행하여 나를 고용하였고,+ 내가 그를 위하여 제사장이 되었소.”+  그러자 그들이 그에게 말하였다. “부디, 하느님께+ 여쭈어 보아서+ 우리가 가고 있는 길이 성공할 것인지 알려 주시오.”  그래서 그 제사장이 그들에게 말하였다. “평안히 가시오. 당신들이 가는 그 길이 여호와 앞에 있소.”  다섯 사람이 나아가 라이스+ 이르러서 보니, 그 안에 있는 백성은 시돈 사람들의 풍습대로 자기를 의뢰하고 살며, 조용하고 의심이 없었다.+ 그 땅의 일에 간섭하여 괴롭히는 압제적인 정복자가 없었으니, 그들이 시돈 사람들에게서+ 멀리 떨어져 있었고 사람들과 아무 관계도 없었던 것이다.  이윽고 그들이 소라+ 에스다올+ 있는 그들의 형제들에게 오자, 그 형제들이 그들에게 말하였다. “당신들의 일이 어떠하였소?”  이에 그들이 말하였다. “일어나십시오. 그들을 치러 올라갑시다. 우리가 그 땅을 보았는데, 보십시오! 매우 좋았습니다.+ 여러분은 주저하고 있습니다. 걸어 들어가 그 땅을 차지하는 것을 게을리 하지 마십시오.+ 10  여러분이 들어가면, 여러분은 의심이 없는 백성에게+ 이르게 될 것이며, 그 땅은 꽤 넓습니다. 하느님께서 그것을 여러분의 손에 넘겨 주셨습니다.+ 그곳은 땅에 있는 어떠한 것도 부족함이 없는 곳입니다.”+ 11  그러자 사람 가족 중에서+ 육백 명이 전쟁 무기를 차고, 거기에서 곧 소라에스다올에서+ 떠났다. 12  그들은 올라가서 유다기럇-여아림+ 진을 쳤다. 그 때문에 사람들이 그곳을 이 날까지 마하네-단이라고+ 부른다. 보라! 그곳은 기럇-여아림 서쪽에 있다. 13  그들은 거기에서 에브라임 산간 지방으로 나아가 미가의 집까지 이르렀다.+ 14  그때에 라이스+ 땅을 정탐하러 갔던 다섯 사람이+ 그 형제들에게 대답하여 말하였다. “여러분은 이 집들 안에 에봇과 드라빔과+ 조각한 형상과+ 주조한 상이+ 있다는 것을 알고 있었습니까? 이제 여러분이 무엇을 해야 할지 생각해 보십시오.”+ 15  그래서 그들이 거기서 돌이켜 미가의 집에 있는 레위 사람인+ 그 젊은이의 집으로 와서 어떻게 지내느냐고 물었다.+ 16  그동안 전쟁 무기를+ 자손+ 육백 명은 문 입구에 서 있었다. 17  그때에 그 땅을 정탐하러 갔던 다섯 사람은+ 그리로 들어가 조각한 형상과+ 에봇과+ 드라빔과+ 주조한 형상을+ 가져오려고 올라갔다. (제사장은+ 전쟁 무기를 찬 육백 명과 함께 문 입구에 서 있었다.) 18  이들은 미가의 집으로 들어가 조각한 형상, 에봇과 드라빔과 주조한 형상을 가지고 왔다.+ 이에 제사장이+ 그들에게 “무슨 일을 하고 있는 거요?” 하고 말하였다. 19  그러나 그들이 그에게 말하였다. “조용히 하시오. 당신의 손을 입에 대시오. 우리와 함께 가서 우리를 위하여 아버지와+ 제사장이+ 되어 주시오. 당신이 한 사람의 집의 제사장으로 계속 있는+ 것과 이스라엘의 한 지파와 가족의 제사장이 되는+ 것 중에 어느 것이 더 낫소?” 20  이에 제사장의 마음이 기뻐서,+ 그가 에봇과 드라빔과 조각한 형상을 가지고+ 백성 가운데로 들어갔다. 21  그들은 돌이켜서 길을 떠났는데, 어린아이들과 가축과 가치 있는 것들을 그들 앞에 두었다.+ 22  그들이 미가의 집에서 얼마쯤 떨어진 곳에 이르렀을 때에, 미가+ 집 근처에 있는 집들의 사람들이 모여 자손을 따라잡으려고 하였다. 23  그 사람들이 자손에게 계속 소리지르자, 그들이 얼굴을 돌려 미가에게 말하였다. “무슨 일이 있기에+ 이렇게 모였소?” 24  그러자 그가 말하였다. “내가 만든+ 내 신들을+ 당신들이 가져가고, 또 제사장도+ 데려가고 있으니, 나에게 더 이상 무엇이 있소?+ 그런데 어떻게 당신들이 나에게 ‘무슨 일이 있느냐’고 말할 수 있소?” 25  이에 자손이 그에게 말하였다. “당신의 목소리가 우리 가까이에서 들리게 하지 마시오. 영혼이 비통한 사람들이+ 당신들을 쳐서, 당신 자신의 영혼과 당신의 집안 사람들의 영혼을 잃게 될까 두렵소.” 26  그리고 자손은 그들의 길을 계속 갔다. 하지만 미가는 그들이 자기보다 더 강한 것을 보고,+ 돌이켜 자기의 집으로 돌아갔다. 27  그들은 미가가 만든 것과 그에게 속한 제사장을+ 데리고, 라이스+ 향하여, 조용하고 의심이 없는 백성을+ 치러 나아갔다. 그리고 그들을 칼날로 치고,+ 그 도시를 불로 태웠다.+ 28  그런데도 구출해 줄 자가 아무도 없었으니, 그곳은 시돈에서+ 멀리 떨어져 있었고, 그들은 사람들과 아무 관계도 없이 지냈던 것이다. 그곳은 벳-르홉+ 속한 저지 평야에 있었다. 자손은 도시를 세우고 그 안에서 자리를 잡고 살았다.+ 29  그들은 이스라엘에게 태어난 그들의 조상 + 이름을 따라, 그 도시의 이름을 이라고 불렀다.+ 그렇지만 라이스가 그 도시의 본래 이름이었다.+ 30  그 후에 자손이 자기들을 위하여 그 조각한 형상을+ 세웠다. 그리고 모세의 아들 게르솜+ 아들 요나단이,+ 그와 그의 자손이 사람들의 지파의 제사장이 되어 그 땅이 유배되던+ 날까지 이르렀다. 31  그들은 참 하느님의 집이+ 실로+ 있는 모든 날 동안, 미가가 만든 그 조각한 형상을 자기들을 위하여 세워 두었다.

각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