웹 접근성 설정

Search

언어 선택

하위 메뉴 바로 가기

목차 바로 가기

내용 바로 가기

여호와의 증인

한국어

온라인 성경

신세계역 성경 (1999년판) 2014년 개정판 보기

재판관기 16:1-31

16  한번은 삼손가자+ 가서 거기서 매춘부를 보고 그에게로 들어갔다.+  그러자 “삼손이 여기에 들어왔다”고 하는 말이 가자 사람들에게 알려졌다. 그래서 그들이 그를 둘러싸고+ 밤새도록 도시 성문에 매복하여 그를 기다렸다.+ 그들은 온 밤을 조용히 지내며, “아침이 밝자마자, 우리가 그를 죽이고야 말겠다” 하였다.+  그러나 삼손은 한밤중까지 누워 있다가 한밤중에 일어나서 도시 성문의+ 문짝들과 두 설주를 잡아 빗장째 뽑아서 어깨에 메고 헤브론+ 앞에 있는 산꼭대기로 가지고 올라갔다.+  그 후에 그가 소렉 급류 골짜기에 있는 여자를 사랑하게 되었는데, 그의 이름은 들릴라였다.+  블레셋 사람들의 추축 성주들이+ 그 여자에게 올라와서 말하였다. “그를 꾀어서+ 그의 큰 힘이 무엇에 있으며, 무엇으로 우리가 그를 이길 수 있고 무엇으로 정녕 그를 묶어 제압할 수 있는지 알아보시오. 그러면 우리가 각각 그대에게 은화 천백 닢씩을 주겠소.”+  후에 들릴라삼손에게 말하였다. “부디 나에게 말해 주세요. 당신의 큰 힘이 무엇에 있으며, 무엇으로 당신을 묶어야 당신을 제압할 수 있나요?”+  그러자 삼손이 그에게 말하였다. “마르지 않아 아직 물기가 있는 힘줄+ 일곱 가닥으로 나를 묶으면, 나도 정녕 약해져서 보통 사람처럼 될 것이오.”  그래서 블레셋 사람들의 추축 성주들이+ 그 여자에게 마르지 않아 아직 물기가 있는 힘줄 일곱 가닥을 가지고 올라왔고, 그는 그것으로 삼손을 묶었다.  그때에 매복한 자들은 그 여자의 내실에 앉아 있었는데,+ 그가 삼손에게 말하였다. “삼손, 블레셋 사람들이+ 당신에게 와 있어요!” 이에 삼손이 힘줄을 둘로 끊었으니, 꼰 삼실이 불 냄새만 맡아도 둘로 끊어지는 것과 같았다.+ 그리하여 그의 힘이 알려지지 않았다.+ 10  그 후에 들릴라+ 삼손에게 말하였다. “보세요! 당신은 나에게 거짓말을 하고 나를 우롱했어요.+ 정말 부탁이에요. 이제는 무엇으로 당신을 묶을 수 있는지 나에게 말해 주세요.” 11  삼손이 그에게 말하였다. “한 번도 사용한 적이 없는 새 밧줄로 나를 단단히 묶으면, 나도 정녕 약해져서 보통 사람처럼 될 것이오.” 12  그래서 들릴라가 새 밧줄을 가져다가 그것으로 그를 묶고 그에게 말하였다. “삼손, 블레셋 사람들이 당신에게 와 있어요!” 그동안 매복한 자들은 내실에 앉아 있었다.+ 이에 삼손이 그것을 자기 팔에서 실처럼 둘로 끊어 버렸다.+ 13  그 후에 들릴라삼손에게 말하였다. “지금까지 당신은 나에게 거짓말을 하고 나를 우롱했어요.+ 무엇으로 당신을 묶을 수 있는지 나에게 꼭 말해 주세요.”+ 그러자 삼손이 그에게 말하였다. “당신이 일곱 가닥으로 땋은 나의 머리털을 날실에+ 섞어 짜면 될 것이오.” 14  그래서 그가 그것을 핀으로 고정시킨 후에 삼손에게 말하였다. “삼손, 블레셋 사람들이 당신에게 와 있어요!”+ 그러자 그가 잠에서 깨어나 베틀 핀과 날실을 뽑아 버렸다. 15  그때에 그가 삼손에게 말하였다. “당신의 마음이 나와 함께 있지 않으면서, 어떻게 당신은 ‘내가 너를 사랑한다’고 말할 수 있나요?+ 당신은 이렇게 세 번이나 나를 우롱하고, 당신의 큰 힘이 무엇에 있는지 나에게 말하지 않았어요.”+ 16  그 여자가 삼손에게 말로 줄곧 압력을 가하고+ 그에게 계속 졸라대므로, 그의 영혼이 견디지 못하여 죽을 지경이 되었다.+ 17  마침내 삼손이 그에게 마음을 다 털어놓으면서+ 말하였다. “내 머리에 면도칼을+ 댄 적이 없으니, 그것은 내가 내 어머니 배에서부터 하느님의 나실인이기 때문이오.+ 만약 내 머리털을 깎으면, 내 힘도 틀림없이 내게서 떠날 것이니, 내가 진정 약해져서 다른 모든 사람들처럼 될 것이오.”+ 18  들릴라는 그가 자기에게 마음을 다 털어놓는 것을 보고, 곧바로 사람을 보내어 블레셋의 추축 성주들을+ 불러 말하였다. “이제는 올라오십시오. 그가 나에게 자기 마음을 다 털어놓았습니다.”+ 그러자 블레셋의 추축 성주들이 그 여자에게 올라왔는데, 그들은 손에 돈을 가지고 올라왔다.+ 19  그는 삼손을 자기 무릎에서 잠들게 한 뒤에, 사람을 불러 일곱 가닥으로 땋은 그의 머리털을 깎게 하였다. 그 후에 삼손을 제압하였음을 보이기 시작하였는데, 그의 힘은 점차 그에게서 떠나갔다. 20  그때에 그 여자가 말하였다. “삼손, 블레셋 사람들이 당신에게 와 있어요!” 이에 삼손이 잠에서 깨어나 말하였다. “내가 전과 같이 나가서+ 뿌리칠 것이다.” 그러나 그는 여호와께서 이미 자기에게서 떠나신+ 줄을 알지 못하였다. 21  블레셋 사람들은 그를 잡아 그의 두 눈을 빼내고+ 가자+ 끌고 내려가 그에게 구리 족쇄 두 개를 채웠다.+ 그는 감옥에서+ 맷돌질하는 사람이+ 되었다. 22  그러나 그의 머리털은 깎이자마자 무성하게 자라기 시작하였다.+ 23  블레셋의 추축 성주들은 그들의 신 다곤에게+ 큰 희생을 바치려고 또 기뻐하기 위하여 함께 모여서, “우리의 신이 우리의 적 삼손을 우리 손에 넘겨 주셨다!”+ 하고 계속 말하였다. 24  백성도 그를 보고서, 그들의 신을+ 찬양하며, “우리의 적,+ 우리 땅을 황폐시킨 자,+ 우리의 많은 사람을 죽인 자를+ 우리의 신이 우리 손에 넘겨 주신 것이다” 하고 말하였다. 25  그들의 마음이 흥겨웠으므로,+ 그들은 “삼손을 불러다가 우리를 위하여 흥을 돋우는 일을 하게 하라”고+ 말하기 시작하였다. 그래서 그들은 삼손이 자기들 앞에서 우스갯짓을 하게 하려고 그를 감옥에서 불러 내서,+ 기둥들 사이에 세웠다. 26  그러자 삼손이 자기 손을 잡고 있던 소년에게 말하였다. “이 집을 굳게 세우고 있는 기둥들을 만지게 해 다오. 내가 그것에 기대고 싶다.” 27  (그 집에는 남자와 여자가 가득 차 있었고 블레셋의 추축 성주들이 모두 거기에 있었다.+ 또한 지붕에도 약 삼천 명의 남자와 여자가 삼손이 흥을 돋우는 일을 하는 동안 보고 있었다.)+ 28  그때에 삼손+ 여호와께 부르짖어+ 말하였다. “주권자인 주 여호와여, 부디 저를 기억해 주십시오.+ 부디, 이번 한 번만 저를 강하게 해 주십시오,+ 오 참 하느님. 제가 블레셋 사람들에게 제 두 눈 중 하나에 대한 복수를 하게 해 주십시오.”+ 29  그런 다음에 삼손은 그 집을 굳게 세우고 있는 두 가운데 기둥에 버티고 서서, 하나는 오른손으로 다른 하나는 왼손으로 잡았다. 30  그리고 삼손이 말하였다. “제 영혼이 블레셋 사람들과 함께 죽게 해 주십시오.”+ 그런 다음에 그가 힘을 다하여 몸을 굽히자, 그 집이 추축 성주들과 그 안에 있는 모든 백성 위에 무너졌다.+ 그리하여 그가 죽을 때에 죽인 자들이 그가 살아 있을 때에 죽인 자들보다 더 많았다.+ 31  후에 그의 형제들과 그의 아버지의 온 집안이 내려와서 그를 들어올려서 가지고 올라가 소라+ 에스다올+ 사이 그의 아버지 마노아+ 매장지에 묻었다. 그는 이십 년 동안 이스라엘을 재판하였다.+

각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