웹 접근성 설정

Search

언어 선택

하위 메뉴 바로 가기

목차 바로 가기

내용 바로 가기

여호와의 증인

한국어

온라인 성경

신세계역 성경 (1999년판) 2014년 개정판 보기

욥기 6:1-30

6  그러자 이 대답하여 말하였다.   “오, 내 번민을+ 모두 달아 보았으면, 동시에 내 역경을 사람들이 저울에 올려 보았으면!   이제 그것이 바다의 모래보다도 무겁구나. 그 때문에 내 말이 거칠어졌구나.+   전능자의 화살이 나와 함께 있어+ 내 영이 그 독액을 마시고 있고,+ 하느님으로 말미암은 공포가 내게 엄습해 오는구나.+   얼룩말이+ 풀 위에서 부르짖겠는가? 수소가 먹이 위에서 울겠는가?   아무 맛도 없는 것이 소금 없이 먹히겠는가? 접시꽃의 미끈거리는 즙이 무슨 맛이 있겠는가?   내 영혼은 무언가에 닿는 것도 거절하니, 그것들은 내게 구역질나는 음식과 같다네.   오, 내 청이 이루어지고, 하느님께서 내 희망을 들어 주신다면!   하느님께서 나서시어 나를 짓밟으시고, 그 손을 내뻗어 나를 끊어 버리신다면!+ 10  그래도 그것이 내 위로가 되고, 그분이 동정심을 품지 않으실지라도 나는 진통 속에서도 기뻐+ 뛰련만. 내가 거룩한 분의+ 말씀을 숨기지 않았기 때문이네.+ 11  내 힘이 무엇이라고 내가 더 기다리겠는가?+ 내 끝이 무엇이라고 내가 내 영혼을 더 연장하겠는가? 12  내 힘이 돌의 힘인가? 내 몸이 구리인가? 13  내 안에는 나 자신을 도울 힘이 없고, 효과적인 일은 내게서 쫓겨났단 말인가? 14  누구나 자기 이웃에게 사랑의 친절 베풀기를 거절하는 자는,+ 전능자에 대한 두려움도 저버린다네.+ 15  내 형제들은 배신 행위를 했다네,+ 겨울 급류처럼, 사라져 버리는 겨울 급류의 수로처럼. 16  그것은 얼음으로 인하여 검어지고, 그 위에 눈이 숨어 있다네. 17  정한 시기가 되면 그 물이 없어져+ 잠잠하게 되고, 날이 더워지면 그 자리에서 말라 버리지.+ 18  그 길의 진로는 빗나가고 그것은 공허한 곳으로 올라갔다가 소멸되건만. 19  데마+ 대상들이 그것을 찾고 여행하는 사바 사람들이+ 기다린다네. 20  그들은 신뢰했기 때문에 정녕 부끄러움을 당하고, 그곳까지 갔다가 실망하게 된다네.+ 21  이제 자네들도 무가치한 것이 되어 버렸군.+ 겁나는 일을 보더니 두려워하는군.+ 22  내가 이렇게 말하기라도 했단 말인가? ‘내게 좀 주게나. 자네들의 능력 일부를 나를 위해 선물하게나. 23  적대자의 손에서 나를 구출하고,+ 포학한 자들의 손에서 나를 구속해 주게’+ 하고 말이네. 24  내게 교훈해 보게나. 내가 잠잠하겠네.+ 내가 무슨 잘못을 저질렀는지 이해시켜 주게나.+ 25  올바른 말은—오, 고통스럽지 않은 법일세!+ 그런데 자네들이 하는 책망은 무엇을 책망하는 것인가?+ 26  절망에 빠진 사람의 말이란+ 바람일 뿐인데,+ 자네들은 고작 말이나 책망할 계획을 하는가? 27  게다가 자네들은 아버지 없는 소년을 놓고서 제비를 뽑고,+ 동무를 놓고서 흥정하는 자들일세!+ 28  그러니 이제, 어서 내게 주의를 기울여서 내가 자네들 얼굴에 대고 거짓말을 하는지+ 보게나. 29  제발 돌이키게나—불의가 일어나지 않도록, 정녕 돌이키게나—내 의가 아직도 그 안에 있으니.+ 30  내 혀에 불의가 있는가? 내 입천장이 역경을 분별하지 못하는가?”

각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