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용 바로 가기

하위 메뉴 바로 가기

목차 바로 가기

여호와의 증인

한국어

온라인 성경 | 신세계역 성경 (1999년판) 2014년 개정판 보기

욥기 29:1-25

29⁠  이 다시 속담을 들어 말하였다.  2⁠  “오, 내가 오래 전 음력 달처럼,+하느님이 나를 지켜 주시던 날처럼+ 지낼 수 있다면!  3⁠  그때는 그분의 등불이 내 머리 위를 비추고,가 그분의 빛에 힘입어 어둠 속을 걸었는데.+  4⁠  나는 내 한창때를 누리듯 하였고,+하느님과 누리는 친밀이 내 천막에 있었는데.+  5⁠  그때는 전능자께서 아직 나와 함께 계시고,내 수종이 내 주위에 있었는데!  6⁠  그때는 내가 내 발걸음을 버터로 씻고,바위가 나를 위하여 계속 기름 시내를 쏟아 내었는데.+  7⁠  그때는 내가 성읍의 문에 나가,+광장에 내 자리를 마련하곤 하였는데!+  8⁠  아이은 나를 보고 숨고,연로한 이마저 일어나 섰는데.+  9⁠  방백은 말을 억제하고손바닥을 입에 갖다 댔는데.+ 10⁠  지도자의 목소리는 숨고의 혀는 입천장에 붙었는데.+ 11⁠  귀는 듣고 나를 행복하다 말하며,은 보고 나를 위하여 증언하였지. 12⁠  도와 달라고 부르짖는 괴로움당하는 자+아버지 없는 소년과 도와 줄 이 없는 자를 내가 구출하였기 때문이네.+ 13⁠  죽어 가는 이의 축복+—그것이 내게 임하였고,과부의 마음을 내가 기쁘게 하였지.+ 14⁠  내가 의로 옷 입었더니 의도 내게 옷 입혀 주었고,+내 공의는 소매 없는 겉옷과 터번 같았지. 15⁠  나는 눈먼 자에게는 눈이 되고,+는 자에게는 발이 되어 주었지. 16⁠  나는 가난한 자에게 참된 아버지였고,+가 알지 못하는 자의 소송—그것도 살펴보았지.+ 17⁠  행악자의 턱뼈를 부서뜨리고,+그 잇새에서 약탈물을 빼내었지. 18⁠  그래서 나는 이렇게 말하곤 하였네. ‘내 보금자리 안에서 내가 숨을 거두고,+내 날을 모래알처럼 늘어나게 하리라.+ 19⁠  내 뿌리는 물을 향하여 열려 있고,+이슬은 내 가지에서 밤을 지내리라. 20⁠  내 영광은 나와 함께 새롭고,내 손의 활은 거듭 쏘리라.’ 21⁠  사람은 내 말을 잘 듣고 기다렸으며,내 조언을 들으려고 잠자코 있었지.+ 22⁠  내가 말한 뒤에 그은 다시 말하지 않았고,내 말은 그들 위에 방울져 떨어졌지.+ 23⁠  그은 비를 기다리듯 나를 기다렸고,+봄비를 바라고 그 입을 크게 벌렸지.+ 24⁠  나는 그에게 미소지었고—그러면 그은 믿을 수 없어 했고—은 내 얼굴빛+ 침울하게 만들지 않았지. 25⁠  나는 그에게 길을 택해 주고 머리로서 앉아 있었으며,군대 가운데 있는 왕처럼,+애도하는 사람을 위로하는 이처럼 거하였지.”+

각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