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용 바로 가기

하위 메뉴 바로 가기

목차 바로 가기

여호와의 증인

한국어

온라인 성경 | 신세계역 성경 (1999년판) 2014년 개정판 보기

요한복음 9:1-41

9⁠  그런데 예수께서는 지나가시다가 날 때부터 눈먼 사람을 보셨다. 2⁠  제자은 그분에게 “랍비,+ 누가 죄를 지었기에+ 이 사람이 눈먼 채 태어났습니까? 이 사람입니까, 아니면 그의 부모입니까?”+ 하고 물었다. 3⁠  예수께서 대답하셨다. “이 사람이 죄를 지은 것도 아니고 그의 부모도 아닙니다. 다만 그의 경우에서 하느님의 일이 나타나게 하기 위한 것입니다.+ 4⁠  우리는 낮 동안에 나를 보내신 분의 일을 해야 합니다.+ 아무도 일할 수 없는 밤+ 오고 있습니다. 5⁠  내가 세상에 있는 동안 나는 세상의 빛입니다.”+ 6⁠  이 말씀을 하신 후, 그분은 땅에 침을 뱉어 침으로 진흙을 만든 다음 그 진흙을 그 사람의 눈에 바르셨다.+ 7⁠  그리고 그에게 “실로암 + 가서 씻으십시오”+ 하고 말씀하셨다. (실로암은 번역하면 ‘보냄을 받았다’는 뜻이다.) 그래서 그는 가서 씻고+ 보게 되어 돌아왔다.+ 8⁠  그러므로 이웃 사람과 전에 그가 거지인 것을 보았던 사람은 “이 사람은 앉아서 구걸하던 사람이 아니오?” 하고 말하였다.+ 9⁠  어떤 사람은 “이는 그 사람이오”라고 말하고, 어떤 사람은 “천만에, 그와 닮았을 뿐이오”라고 말하였다. 본인은 “내가 그 사람입니다”라고 말하였다. 10⁠  그러자 그은 “그러면 당신이 어떻게 눈을 뜨게 되었소?”+ 하고 말하였다. 11⁠  그가 대답하였다. “예수라는 분이 진흙을 만들어 내 눈에 바르시고 ‘실로암+ 가서 씻으라’고 말씀하셨습니다. 그래서 가서 씻었더니 보게 되었습니다.” 12⁠  이에 그은 “그 사람이 어디 있소?” 하고 말하였다. 그는 “모르겠습니다”라고 하였다. 13⁠  그은 전에 눈먼 사람이었던 그바리새에게 데리고 갔다. 14⁠  마침 예수께서 진흙을 만들어 그의 눈을 뜨게 하신+은 안식일이었다.+ 15⁠  그러므로 이번에는 바리새도 그가 어떻게 보게 되었는지 물었다.+는 그에게 말하기를 “그분이 내 눈에 진흙을 발라 주시기에 내가 씻었더니 보게 되었습니다”라고 하였다. 16⁠  그래서 바리새들 가운데 몇은 “이 사람은 안식일+ 지키지 않으므로 하느님에게서 온 사람이 아니오”라고 말하고, 다른 사람은 “어떻게 죄인이 그와 같은 표징을 행할 수 있겠소?”+ 하고 말하였다. 그래서 그들 가운데 분열+ 있었다. 17⁠  그은 다시 눈먼 사람에게 “그가 당신의 눈을 뜨게 하였으니 당신은 그에 대해 어떻게 말하겠소?” 하고 말하였다. 그 사람은 “그분은 예언자입니다”라고+ 하였다. 18⁠  그러나 유대은 그에 관하여 그가 눈멀었다가 보게 되었다는 것을 믿지 않고, 마침내 보게 된 사람의 부모를 불렀다. 19⁠  그은 그 부모에게 물었다. “이 사람이 눈먼 채 태어났다고 하는 당신의 아들이오? 그런데 어찌하여 지금은 보게 되었소?” 20⁠  그러자 그의 부모가 대답하여 말하였다. “우리는 그가 우리의 아들이고 눈먼 채 태어났다는 것을 알고 있습니다. 21⁠  하지만 그가 지금 어떻게 보게 되었는지 우리는 모르고, 누가 그의 눈을 뜨게 했는지도 모릅니다. 그에게 물어 보십시오. 나이가 들었으니 스스로 말할 것입니다.” 22⁠  그의 부모유대을 두려워하였기 때문+ 이렇게 말한 것이다. 누구든지 그분그리스도라고 고백하면 그 사람을 회당에서 추방하기유대이 이미 합의하였기 때문이다.+ 23⁠  이 때문에 그의 부모는 “나이가 들었으니 그에게 질문해 보십시오” 하고 말하였던 것이다. 24⁠  그러므로 그은 눈멀었던 사람을 두 번째 불러, 그에게 “하느님께 영광을 돌리시오.+ 우리는 이 사람이 죄인이라는 것을 알고 있소”라고 말하였다. 25⁠  그러자 그는 대답하기를 “그분이 죄인인지 나는 모릅니다. 내가 한 가지 분명히 알고 있는 것은 내가 눈멀었다가 지금은 보게 되었다는 것입니다”라고 하였다. 26⁠  그러자 그이 말하였다. “그가 당신에게 무슨 일을 하였소? 그가 어떻게 당신의 눈을 뜨게 하였소?” 27⁠  그가 대답하였다. “내가 이미 말했는데도 당신은 잘 듣지 않았습니다. 왜 다시 듣고자 하십니까? 당신도 그분의 제자가 되고자 하십니까?” 28⁠  이에 그은 그에게 욕을 하며 말하였다. “너는 그의 제자이지만 우리모세의 제자이다. 29⁠  우리는 하느님께서 모세에게 말씀하셨다는 것은 알고 있다.+ 하지만 이자로 말하자면, 그가 어디서 왔는지 우리는 모른다.”+ 30⁠  그 사람이 대답하여 말하였다. “그분이 내 눈을 뜨게 해 주셨는데도 그분이 어디서 오셨는지 당신이 모르다니, 이것은 참 놀라운 일입니다.+ 31⁠  하느님께서 죄인의 말은 들어 주시지 않지만,+ 누구든지 하느님을 두려워하고 그분의 뜻을 행하면 그 사람의 말은 들어 주신다는 것을 우리는 알고 있습니다.+ 32⁠  예로부터, 누가 눈먼 채 태어난 사람의 눈을 뜨게 하였다는 말은 들어 본 적이 없습니다. 33⁠  만일 이 사람이 하느님에게서 오지 않으셨다면+ 아무 일도 하지 못하였을 것입니다.” 34⁠  그은 대답하여 “너는 온통 죄 가운데 태어났는데도+ 우리를 가르치는 거냐?” 하고 말하였다. 그리고는 그를 쫓아냈다!+ 35⁠  예수께서는 그이 그를 쫓아냈다는 말을 들으시고, 그를 보시자 “당신은 ‘사람의 아들’에게 믿음을 두고 있습니까?”+ 하고 말씀하셨다. 36⁠  그 사람은 “그런데 선생님, 그분이 누구십니까? 제가 그분에게 믿음을 두려고 합니다”라고 대답하였다. 37⁠  예수께서는 그에게 “당신은 그를 보았습니다. 그리고 당신과 말하고 있는 사람이 그 사람입니다”라고+ 말씀하셨다. 38⁠  그러자 그는 “주여, 저는 정말로 그분에게 믿음을 두고 있습니다” 하고 말하였다. 그리고 그분에게 경배하였다.+ 39⁠  예수께서 말씀하셨다. “나는 이 심판+ 위하여 이 세상에 왔습니다. 곧 보지 못하는 사람은 보게 하고,+ 보는 사람은 눈멀게 하려는 것입니다.”+ 40⁠  바리새들 중 그분과 함께 있던 사람이 이 말을 듣고, 그분에게 “우리도 눈멀었다는 말은 아니지요?”+ 하고 말하였다. 41⁠  예수께서 그에게 말씀하셨다. “여러분이 눈멀었다면 죄가 없을 것입니다. 하지만 여러분이 지금 ‘우리는 본다’고 말하니+ 여러분의 죄+ 그대로 있습니다.”

각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