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용 바로 가기

하위 메뉴 바로 가기

목차 바로 가기

여호와의 증인

한국어

온라인 성경 | 신세계역 성경 (1999년판) 2014년 개정판 보기

요한복음 19:1-42

19⁠  그리하여 그때빌라도예수를 데려다가 채찍질하였다.+ 2⁠  군인은 가시 면류관을 엮어 그분의 머리에 씌우고 자주색 겉옷을 입혔다.+ 3⁠  그리고 그분에게 다가와서 “안녕하시오, 유대의 왕이여!” 하고 말하였다. 또한 그은 그분의 얼굴을 때리곤 하였다.+ 4⁠  빌라도는 다시 밖으로 나가 그에게 말하였다. “보시오! 내가 그에게서 아무런 허물도 찾지 못한다는 것을 여러분이 알도록 그를 여러분에게 데리고 나오겠소.”+ 5⁠  그러자 예수께서 가시 면류관을 쓰고 자주색 겉옷을 입고 밖으로 나오셨다. 빌라도는 그에게 “보시오! 이 사람이오!” 하고 말하였다. 6⁠  그러나 수제사장과 관리은 그분을 보자 “기둥에 못박으시오! 기둥에 못박으시오!”+ 하고 소리질러 말하였다. 빌라도가 그에게 말하였다. “여러분 자신이 그를 데려다가 기둥에 못박으시오. 나는 그에게서 아무런 허물도 찾지 못하겠소.”+ 7⁠  유대은 그에게 대답하였다. “우리에게 법+ 있는데, 그 법에 따르면 그는 죽어 마땅합니다. 그가 자기를 하느님의 아들이라고 했기 때문입니다.”+ 8⁠  그러므로 빌라도는 이 말을 듣고 더욱 두려워하게 되었다. 9⁠  그는 다시 총독 관저로 들어가 예수께 “당신은 어디서 왔소?” 하고 말하였다. 그러나 예수께서는 아무런 대답도 하지 않으셨다.+ 10⁠  그래서 빌라도가 말하였다. “내게 말하지 않겠소?+가 당신을 놓아 줄 권한도 있고 기둥에 못박을 권한도 있다는 것을 알지 못하오?” 11⁠  예수께서 그에게 대답하셨다. “위로부터 당신에게 주어지지 않았다면 당신은 내게 대하여 아무 권한도 없었을 것입니다.+ 그러므로 나를 당신에게 넘겨 준 사람에게는 더 큰 죄가 있습니다.” 12⁠  이 때문에, 빌라도는 그분을 놓아 줄 방법을 계속 찾았다. 그러나 유대은 소리질러 말하였다. “당신이 이 사람을 놓아 준다면 당신카이사르의 벗이 아닙니다. 자기를 왕이라고 하는 사람은 누구나 카이사르를 거슬러 말하는 것입니다.”+ 13⁠  그래서 빌라도는 이 말을 듣고 예수를 밖으로 데리고 나와 ‘돌 포장’ 곧 히브리가바다라고 하는 곳에 있는 재판석에 앉았다. 14⁠  그런데 그 날은 유월절 준비일이었고,+는 제육 시이었다. 그유대에게 “보시오! 여러분의 왕이오!” 하고 말하였다. 15⁠  그러나 그은 “없애 버리시오! 없애 버리시오! 그를 기둥에 못박으시오!” 하고 소리질렀다. 빌라도는 그에게 “여러분의 왕을 기둥에 못박으란 말이오?” 하고 말하였다. 수제사장이 대답하였다. “우리에게는 카이사르 에 왕이 없습니다”라고+ 대답하였다. 16⁠  그때빌라도는 그분을 기둥에 못박으라고 그에게 넘겨 주었다.+ 그래서 그예수를 맡았다. 17⁠  그분은 친히 고통의 기둥을 지고+ 이른바 ‘해골터’ 곧 히브리골고타라고 하는 곳으로+ 나가셨다.+ 18⁠  거기서 그은 그분을 기둥에 못박았으며,+ 그분과 함께 다른 두 사람을 하나는 이쪽에 하나는 저쪽에 못박고 예수는 가운데 두었다.+ 19⁠  빌라도는 또한 명패를 써서 고통의 기둥 위에 붙였다. 거기에는 “유대의 왕, 나사렛 사람 예수”라고 쓰여 있었다.+ 20⁠  그러므로 많은 유대이 이 명패를 읽었다. 예수께서 기둥에 못박히신 곳이 도시에서 가까웠기 때문이다.+ 그것히브리라틴그리스로 쓰여 있었다. 21⁠  그러나 유대의 수제사장빌라도에게 말하였다. “‘유대의 왕’이라고 쓰지 말고, 자칭 ‘나유대의 왕이다’라고 쓰시오.” 22⁠  빌라도는 “내가 쓴 것은 쓴 것이오”라고 대답하였다. 23⁠  그런데 군인예수를 기둥에 못박고 나서 그분의 겉옷을 취하여 네 조각을 내어 각 군인이 한 조각씩 가졌으며, 또 속옷도 가졌다. 그러나 속옷은 솔기 없이 위로부터 통으로 짜여 있었다.+ 24⁠  그러므로 그은 “이것을 찢지 말고 누구의 것이 될 것인지 제비로 결정하자”고 서로 말하였다. 이것은 “그이 내 겉옷을 자기끼리 나누어 가졌으며, 내 의복을 놓고 제비를 뽑았다”라고+ 한 성구가 성취되게 하려는 것이었다. 그래서 군인은 실제로 그런 일을 하였다. 25⁠  그런데 예수의 고통의 기둥 곁에는 그분의 어머니+ 이모글로바의 아내 마리아+ 막달라 마리아+ 서 있었다. 26⁠  그러므로 예수께서는 자기 어머니와 자기가 사랑하는 제자+에 서 있는 것을 보시고 어머니에게 “여자여, 보십시오! 당신의 아들입니다!” 하고 말씀하셨다. 27⁠  다음에 그분은 그 제자에게 “보십시오! 당신의 어머니입니다”라고 말씀하셨다. 그리하여 그 시간부터 그 제자는 그를 자기 집에 모셨다. 28⁠  그 후예수께서는 그때까지 모든 일이 이루어진 것을 아시고, 성구가 이루어지게 하시려고 “내가 목마르다”라고+ 말씀하셨다. 29⁠  거기에는 신 포도주가 가득 담긴 그릇이 놓여 있었다. 그러므로 그은 해면에 신 포도주를 흠뻑 적셔 히솝 줄기에 꽂아 그분의 입에 갖다 대었다.+ 30⁠  이제 신 포도주를 받으시고 예수께서는 “다 이루어졌다!”+ 하고 말씀하신 다음 머리를 숙이고 자기 영을 넘겨 주셨다.+ 31⁠  그런데 그 날이 ‘준비일’이었으므로,+ 유대은 안식일에 시체을 고통의 기둥에 그대로 두지 않으려고+ (그 안식일은 큰 날이었기 때문에)+ 빌라도에게 그의 다리를 꺾어 시체을 치워 달라고 요청하였다. 32⁠  그래서 군인이 와서 그분과 함께 기둥에 못박힌 첫째 사람의 다리와 다른 사람의 다리를 꺾었다. 33⁠  그러나 예수께 와서는 그분이 이미 죽은 것을 보고 그분의 다리를 꺾지 않았다. 34⁠  그러나 군인들 중 하나가 창으로 그분의 옆구리를 찔렀다.+ 그러자 곧 피와 물이 나왔다. 35⁠  그것을 본 사람이 증언하였으니 그의 증언은 참되다. 그리고 그 사람은 자기가 참된 것을 말한다는 것을 알고 있다. 그것은 여러분도 믿게 하려는 것이다.+ 36⁠  사실, 이런 일이 일어난 것은 “그의 뼈는 하나도 부서뜨려지지 않을 것이다”라는 성구가 성취되게 하려는 것이다.+ 37⁠  그리고 또 다른 성구는 “그은 자기이 찌른 자를 바라볼 것이다”라고 말한다.+ 38⁠  그런데 이 일 후예수의 제자였으나 유대을 두려워하여+ 은밀한 제자로 있던 아리마대 출신 요셉빌라도에게 예수의 시체를 가져가게 해 달라고 요청하였다. 빌라도가 허락하자+는 와서 그분의 시체를 가져갔다.+ 39⁠  밤에 처음으로 그분에게 왔던 사람 니고데모도 한 뭉치의 몰약과 침향을 백 파운드쯤 가지고 왔다.+ 40⁠  그리하여 그예수의 시체를 가져다가 유대이 장사를 준비하는 관습대로 향료와 함께 감는 천으로 감았다.+ 41⁠  마침 그분이 기둥에 못박힌 곳에는 동산이 있었고, 그 동산에는 아직까지 아무도 누인 적이 없는 새 기념 무덤+ 있었다. 42⁠  그때유대의 준비일이었기+ 때문에 그은 거기예수를 뉘었다. 그 기념 무덤이 가까이 있었기 때문이다.

각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