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용 바로 가기

하위 메뉴 바로 가기

목차 바로 가기

여호와의 증인

한국어

온라인 성경 | 신세계역 성경 (1999년판) 2014년 개정판 보기

요나 4:1-11

4  그렇지만 요나에게는 이것이 매우 언짢은 일이었으므로,+ 그는 화가 나서 격해졌다.  그래서 그는 여호와께 기도하여 말씀드렸다. “아, 이제 오 여호와여, 제가 고국에 있을 때에 염려한 일이 이런 것이 아니었습니까? 그래서 제가 앞서 다시스로 도주한 것입니다.+ 당신은 은혜롭고 자비로우며,+ 분노하기를 더디 하고 사랑의 친절이 풍부하시며,+ 재앙에 대해 한탄하시는 하느님이신+ 줄을 제가 알았기 때문입니다.  그러니 이제, 오 여호와여, 부디 저의 영혼을 제게서 거두어 주십시오.+ 살아 있는 것보다 차라리 죽는 편이 낫겠습니다.”+  그러자 여호와께서 말씀하셨다. “네가 화가 나서 격해지는 것이 올바른 일이냐?”+  요나는 그 도시에서 나가 도시의 동쪽에 앉았다. 그리고 거기에 초막을 만들기 시작하였는데, 그 아래 그늘에 앉아서+ 그 도시가 어떻게 되는가를 보기 위해서였다.+  그러자 여호와 하느님께서 호리병박을 지정하시어 요나 위로 올라가게 하셨다. 그의 머리 위에 그늘이 지게 하여, 고통스러운 상태에서 그를 구출하시기 위해서였다.+ 요나는 호리병박 때문에 크게 기뻐하게 되었다.  그러나 다음 날 새벽 동이 틀 무렵에, 참 하느님께서 벌레 한 마리를 지정하시어+ 호리병박을 치게 하시자 그것이 점차 말라 버렸다.+  해가 비치자마자 하느님이 또한 찌는 듯이 뜨거운 동풍을 지정하셨고,+ 해는 요나의 머리를 줄곧 내리쬐었다. 그리하여 그가 기절할 지경이 되었다.+ 그는 자기의 영혼이 죽기를 청하면서 거듭 말하였다. “살아 있는 것보다 차라리 죽는 편이 낫겠습니다.”+  하느님께서 요나에게 말씀하셨다. “네가 호리병박 때문에 화가 나서 격해지는 것이 올바른 일이냐?”+ 그러자 그가 말하였다. “제가 화가 나서 격해져 죽을 정도까지 된 것은 올바른 일입니다.” 10  그러나 여호와께서 말씀하셨다. “너는 네가 수고하거나 크게 하지도 않았고, 그저 하룻밤 사이에 자랐다가 하룻밤 사이에 죽어 버린 호리병박을 아꼈다. 11  하물며 오른편과 왼편의 차이도 전혀 알지 못하는 십이만 이상의 사람들과 그 외에도 많은 가축들이 있는+ 큰 도시 니네베를 내가 아끼는 것이 당연하지 않으냐?”+

각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