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용 바로 가기

하위 메뉴 바로 가기

목차 바로 가기

여호와의 증인

한국어

온라인 성경 | 신세계역 성경 (1999년판) 2014년 개정판 보기

열왕기하 2:1-25

2⁠  여호와께서 엘리야+ 폭풍 가운데 하늘로 들어올리려고 하실 때에,+ 엘리야엘리사+ 길갈+ 떠나서 가고 있었다. 2⁠  엘리야엘리사에게 말하였다. “부디, 여기에 앉으십시오. 여호와께서 나베델까지 보내셨기 때문입니다.” 그러나 엘리사는 “여호와께서 살아 계심+ 당신의 영혼이 살아 있음+ 두고 말하는데, 저는 당신을 떠나지 않겠습니다”+ 하고 말하였다. 그리하여 그베델+ 내려갔다. 3⁠  그때베델에 있던 예언자의 아들+ 엘리사에게 나와서 말하였다. “오늘 여호와께서 당신의 주인을 당신 위의 머리 직분에서 데려가려고 하시는 것+ 정말 아십니까?” 이에 그가 말하였다. “나도 잘 압니다.+ 여러분은 잠잠하십시오.” 4⁠  엘리야가 또 그에게 말하였다. “엘리사, 부디, 여기에 앉으십시오. 여호와께서 나예리코+ 보내셨기 때문입니다.” 그러나 그는 “여호와께서 살아 계심과 당신의 영혼이 살아 있음을 두고 말하는데, 저는 당신을 떠나지 않겠습니다” 하고 말하였다. 그리하여 그예리코로 갔다. 5⁠  그때예리코에 있던 예언자의 아들엘리사에게 가까이 와서 말하였다. “오늘 여호와께서 당신의 주인을 당신 위의 머리 직분에서 데려가려고 하시는 것을 정말 아십니까?” 이에 그가 말하였다. “나도 잘 압니다. 여러분은 잠잠하십시오.”+ 6⁠  엘리야가 또 그에게 말하였다. “부디, 여기에 앉으십시오. 여호와께서 나요르단으로+ 보내셨기 때문입니다.” 그러나 그는 “여호와께서 살아 계심과 당신의 영혼이 살아 있음을 두고 말하는데, 저는 당신을 떠나지 않겠습니다”+ 하고 말하였다. 그리하여 그 두 사람은 함께 갔다. 7⁠  예언자의 아들들 오십 명이 가서 두 사람이 보이는 곳에 멀찍이 서 있었고,+ 그 두 사람요르단 에 섰다. 8⁠  그때엘리야가 그의 공복(公服)을+ 들고 그것을 말아서 물을 치자, 물이 점차 이쪽 저쪽으로 갈라졌다. 그리하여 그 두 사람이 마른 땅 위로 건너갔다.+ 9⁠  그이 건너가자마자, 엘리야엘리사에게 말하였다. “내가 그대 곁에서 데려감을 받기 전에 내가 그대를 위하여 무엇을 해야 할지 청하십시오.”+ 그러자 엘리사는 “부디, 당신의 영에서+ 두 몫+에게 임하게 해 주십시오”+ 하고 말하였다. 10⁠  이에 그가 말하였다. “그대가 어려운 것을 청하였습니다.+가 그대 곁에서 데려감을 받는 것을 그대가 보면, 그대에게 그렇게 될 것입니다. 그러나 그대가 보지 못하면, 그렇게 되지 않을 것입니다.” 11⁠  그이 걸어가는데, 이야기를 하면서 걸어가는데, 아니, 보라! 불병거+ 하나와 불말이 나타나서 그 두 사람 사이를 갈라 놓았다. 그리고 엘리야는 폭풍 가운데 하늘로 올라갔다.+ 12⁠  그동안 엘리사는 그것을 보면서 “나의 아버지, 나의 아버지,+ 이스라엘의 병거와 마병이여!”+ 하고 외쳤다. 그리고 엘리야를 더 이상 보지 못하였다. 그러자 그는 자기 옷을 잡아 두 조각으로 찢었다.+ 13⁠  그런 다음엘리야에게서 떨어진 그 공복(公服)을+ 집어 들고 돌아와서 요르단 강가에 섰다. 14⁠  그엘리야에게서 떨어진 그 공복을 들어서 물을 치며+하였다. “엘리야의 하느님 여호와, 그분은 도대체 어디 계십니까?”+가 물을 치자, 물이 점차 이쪽 저쪽으로 갈라졌고, 그리하여 엘리사가 건너갔다. 15⁠  예리코에 있던 예언자의 아들은 얼마간 떨어진 곳에서 그를 보고 “엘리야의 영+ 엘리사 에 내려와 머물렀다” 하고 말하였다. 그리고 그은 그를 맞으러 와서 그 앞에서 땅에 몸을 굽히고,+ 16⁠  그에게 말하였다. “여기, 지금, 당신의 종에게 용감한 사람 오십 명이 있습니다. 청컨대, 그이 가서 당신의 주인을 찾게 하십시오. 여호와의 영+를 들어올려서 어느 산 위나 어느 골짜기에 던졌을지도 모릅니다.” 그러나 그는 “여러분은 그을 보내지 마십시오” 하고 말하였다. 17⁠  그런데도 그가 난처해할 때까지 그이 계속 강청하자, 그는 “보내십시오” 하고 말하였다. 그래서 그이 오십 명을 보내어, 사흘 동안 계속 찾았으나, 그를 발견하지 못하였다. 18⁠  엘리사예리코+ 머물러 있을 때에 그이 그에게 돌아왔다. 그러자 그가 그에게 말하였다. “내가 여러분에게 ‘가지 말라’고 하지 않았습니까?” 19⁠  얼마 후에 그 도시 사람엘리사에게 말하였다. “여기, 지금, 나의 주인께서 보시는 바와 같이, 이 도시의 위치는 좋습니다.+ 그런데 물+ 나빠서, 이 땅이 유산을 일으킵니다.”+ 20⁠  이에 그가 말하였다. “작은 새 대접을 내게 가져오고, 거기에 소금을 담으십시오.” 그래서 그이 그것을 그에게 가져왔다. 21⁠  그러자 그는 물 근원으로 나가서 거기에 소금을 뿌리며+하였다. “여호와께서 이렇게 말씀하셨습니다. ‘내가 정녕 이 물을 건강에 좋은 것으로 만든다.+ 더는 이 물로 인하여 죽음이나 유산을 일으키는 일이 없을 것이다.’” 22⁠  이렇게 그 물이 고침을 받아 오늘에 이르렀으니,+ 엘리사가 한 말대로였다. 23⁠  그리고 그는 거기서 베델+ 올라갔다. 그가 길을 올라가는데, 그 도시에서 나온 작은 소년+를 조롱하며+를 향하여 “대머리야,+ 올라가라! 대머리야, 올라가라!” 하고 계속 말하였다. 24⁠  마침내 그는 뒤로 돌아서서 그을 보고, 여호와의 이름으로 그을 저주하였다.+ 그러자 암곰+ 두 마리가 숲에서 나와 그 아이들 마흔두 명을 갈기갈기 찢었다.+ 25⁠  그는 거기서 갈멜 으로+ 갔다가, 거기서 사마리아로 돌아왔다.

각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