웹 접근성 설정

Search

언어 선택

하위 메뉴 바로 가기

목차 바로 가기

내용 바로 가기

여호와의 증인

한국어

온라인 성경

신세계역 성경 (1999년판) 2014년 개정판 보기

역대기 둘째 29:1-36

29  히스기야+ 스물다섯 살에 왕이 되어, 이십구 년 동안 예루살렘에서 통치하였다. 그의 어머니의 이름은 아비야로, 스가랴+ 딸이었다.  그는 그의 조상 다윗이 행한 모든 것에 따라,+ 여호와의 눈에 옳은 일을 계속 행하였다.+  그는 그의 통치 제일 년 첫째 달에 여호와의 집 문들을 열고 그것을 보수하기 시작하였다.+  그때에 그는 제사장들과 레위 사람들을 데려와 동쪽의 넓은 마당에 모았다.+  그리고 그들에게 말하였다. “레위 사람들이여, 내 말을 잘 들으십시오. 이제 여러분 자신을 거룩하게 하고+ 또 여러분의 조상들의 하느님 여호와의 집을 거룩하게 하여, 거룩한 곳에서 불결한 것을 끌어 내십시오.+  우리 조상이 불충실하게 행하고+ 우리 하느님 여호와의 눈에 악한 일을 행하여,+ 그분을 버리고+ 여호와의 장막으로부터 얼굴을 돌려서+ 목덜미를 보였습니다.  또 현관의 문들을+ 닫고 등불도 끄고,+ 향도 피우지 않고,+ 거룩한 곳에서 이스라엘의 하느님께 번제 희생을 바치지도 않았습니다.+  그리하여 여호와의 분개가+ 유다예루살렘을 향하여, 몸을 떨게 만드는 것과+ 심한 놀라움의 대상과+ 휘파람을 부는 대상이+ 되게 하셨으니, 여러분 자신의 눈으로 보는 바와 같습니다.  보십시오, 우리 조상들이 칼에 쓰러지고,+ 우리 아들들과 딸들과 아내들이 사로잡혀 간 것도 그 때문입니다.+ 10  이제 나는 이스라엘의 하느님 여호와와 계약을 맺으려는 마음을 품었습니다.+ 이는 그분의 타오르는 분노가 우리에게서 돌이켜지게 하려는 것입니다. 11  이제, 내 아들들이여, 쉬고만 있지 마십시오.+ 여호와께서는 여러분을 택하셔서, 그분 앞에 서서 그분을 섬기고+ 그분의 봉사자와+ 희생의 연기를 올리는 사람으로+ 계속 있게 하셨기 때문입니다.” 12  이에 레위 사람들이+ 일어났으니, 고핫+ 자손 중에는 아마새의 아들 마핫아사랴의 아들 요엘, 므라리+ 자손 중에는 압디의 아들 기스여할렐렐의 아들 아사랴, 게르손 사람들+ 중에서는 심마의 아들 요아요아의 아들 에덴, 13  엘리사반+ 자손 중에서는 시므리여우엘, 아삽+ 자손 중에서는 스가랴맛다냐, 14  헤만+ 자손 중에서는 여히엘시므이, 여두둔+ 자손 중에서는 스마야웃시엘이었다. 15  그때에 그들이 그 형제들을 모아 스스로를 거룩하게 하고,+ 왕의 명령에 따라 여호와의 말씀대로,+ 여호와의 집을 깨끗하게 하러+ 갔다. 16  제사장들이 여호와의 집을 깨끗하게 하러 그 안으로 들어가서, 여호와의 성전 안에 있는 모든 부정한 것들을 여호와의 집 뜰로+ 끌어 내어 놓으면, 레위 사람들이 그것을 받아 바깥 기드론 급류+ 골짜기로 가지고 나갔다. 17  이렇게 그들은 첫째 달 초하루에 거룩하게 하는 일을 시작하여, 그 달 팔일에 여호와의 현관에+ 이르렀다. 팔 일 동안 여호와의 집을 거룩하게 하고, 첫째 달+ 십육일에 일을 마쳤다. 18  그 후에 그들이 히스기야 왕에게 들어와서 말하였다. “우리가 여호와의 집 전체, 번제 제단과+ 그 모든 기구와,+ 쌓아 놓는 빵을 놓을 상과+ 그 모든 기구를+ 깨끗하게 하였습니다. 19  또 아하스 왕이+ 그의 불충실한+ 통치 중에 치워 버려 사용하지 못하게 한 모든 기구를+ 준비하고 거룩하게 하였습니다.+ 보십시오, 그것들이 여호와의 제단 앞에 있습니다.” 20  히스기야+ 왕은 일찍 일어나서+ 도시의 방백들을 모으고+ 여호와의 집으로 올라갔다. 21  그들은 수소 일곱 마리와+ 숫양 일곱 마리와 어린 숫양 일곱 마리와 숫염소 일곱 마리를, 왕국과 신성한 곳과 유다를 위한 속죄 제물로+ 가지고 갔다. 그는 아론의 자손 제사장들에게+ 그것들을 여호와의 제단 위에 바치라고 말하였다. 22  그리하여 소를 잡으니,+ 제사장들이 그 피를 받아+ 제단 위에 뿌렸다.+ 그 다음에 숫양을 잡아+ 그 피를 제단 위에 뿌리고,+ 어린 숫양을 잡아 그 피를 제단 위에 뿌렸다. 23  그런 다음에 속죄 제물의 숫염소를 왕과 회중 앞으로 가까이 끌고 와서+ 그 위에 손을 얹었다.+ 24  그리고 제사장들이 그것들을 잡아 그 피를 제단 위에 속죄 제물로 바쳐서, 온 이스라엘을 위하여 속죄를 하였으니,+ 번제물과 속죄 제물은 온 이스라엘+ 위한 것이라고+ 왕이 말하였기 때문이다. 25  한편 그는 다윗+ 왕의 환시가 + 예언자 나단+ 명령대로, 레위 사람들이+ 심벌즈와+ 현악기와+ 수금을+ 가지고 여호와의 집에 서 있게 하였다. 여호와의 손에 의해, 그분의 예언자들을 통하여 그런 명령이 주어졌기 때문이다.+ 26  그리하여 레위 사람들은 다윗의 악기를+ 가지고, 제사장들은 나팔을+ 가지고 서 있었다. 27  그때에 히스기야는 제단에 번제 희생을 바치라고 말하였다. 그리하여 번제가 시작되면서, 여호와의 노래를+ 시작하고, 이스라엘다윗의 악기에 맞추어 나팔도 불기 시작하였다. 28  온 회중은 노래가 울려 퍼지고+ 나팔 소리가 울리는 동안 몸을 굽혔다+—번제를 마칠 때까지 계속 그렇게 하였다. 29  바치는 일을 마치고 나자, 왕과 그와 함께한 모든 자들이 몸을 낮게 굽히고 꿇어 엎드렸다.+ 30  그때에 히스기야 왕과 방백들은+ 레위 사람들에게 다윗+ 환시가 아삽+ 노래말로 여호와를 찬양하라고 말하였다. 그러자 그들은 진정 기쁨으로+ 찬양을 드리면서, 몸을 굽히고 꿇어 엎드렸다.+ 31  마침내 히스기야가 대답하여 말하였다. “이제 여러분은 여호와를 위하여 여러분의 손에 능력을 채웠습니다.+ 가까이 나아와, 희생 제물과 감사+ 희생을 여호와의 집으로 가져오십시오.”+ 그러자 회중은 희생 제물과 감사 희생을 가져오고, 마음으로 자진하는 사람은 모두 번제물을 가져왔다.+ 32  회중이 가져온 번제물의 수는 소 칠십 마리, 숫양 백 마리, 어린 숫양 이백 마리였다—이것은 모두 여호와를 위한 번제물로 드리는 것이었다.+ 33  또한 거룩한 제물은, 소 육백 마리와 양 삼천 마리였다. 34  그런데 제사장들이+ 너무 적어서, 모든 번제물의 가죽을 벗길 수가 없었다.+ 그래서 그 일을 마칠 때까지, 제사장들이 자신을 거룩하게 할 때까지+ 그 형제+ 레위 사람들이 그들을 도와 주었다.+ 자신을 거룩하게 하는 일에서 레위 사람들이 제사장들보다 마음이 더 올발랐던+ 것이다. 35  번제물도+ 많았고, 친교+ 희생의 기름+ 부분과 번제를 위한 음료+ 제물도 많았다. 이렇게 하여 여호와의 집의 봉사가 준비되었다.+ 36  히스기야와 온 백성은 참 하느님께서 백성을 위해 준비하신 것에 대하여 기뻐하였다.+ 이는 그 일이 갑작스럽게 되었기 때문이다.+

각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