웹 접근성 설정

Search

언어 선택

하위 메뉴 바로 가기

목차 바로 가기

내용 바로 가기

여호와의 증인

한국어

온라인 성경

신세계역 성경 (1999년판) 2014년 개정판 보기

역대기 둘째 25:1-28

25  아마샤+ 스물다섯 살에 왕이 되어, 이십구 년 동안 예루살렘에서 통치하였다. 그의 어머니의 이름은 여호앗단으로,+ 예루살렘 사람이었다.  그는 여호와의 눈에 옳은 일을 계속 행하였으나,+ 온전한+ 마음으로 행하지는 않았다.  그리고 왕국이 그에게 강해지자, 그는 곧바로 부왕을+ 쳐죽인 그의 종들을+ 죽였다.+  그러나 그 아들들은 죽이지 않고, 율법 곧 모세의 책에 기록된 대로 하였다.+ 여호와께서 명령하시기를 “아들 때문에 아버지가 죽어서는 안 되고,+ 또 아버지 때문에 아들이 죽어서도 안 된다.+ 오직 각 사람은 자기 자신의 죄 때문에 죽어야 한다”+ 하셨던 것이다.  아마샤유다를 한데 모으고, 온 유다베냐민을 위하여 그 조상의 집에 따라,+ 천부장들과+ 백부장별로+ 세웠다. 그는 스무 살부터+ 그 이상인 사람들을 등록하여, 마침내 군대에 나가 창과+ 큰 방패를+ 다룰 정예병 삼십만 명을 찾았다.  그 외에도, 그는 은 백 달란트로 이스라엘에서 강한 용사 십만 명을 고용하였다.  그런데 어떤 참 하느님의 사람이+ 그에게 와서 말하였다. “왕이여, 이스라엘의 군대를 데리고 가지 마십시오. 여호와께서는 이스라엘, 곧 온 에브라임 자손과 함께 계시지 않습니다.+  그렇지만 당신은 가서 행동하시고, 전쟁을 위하여 용기를 내십시오.+ 참 하느님께서는 당신을 적 앞에서 걸려 넘어지게 하실 수도 있으니, 하느님께는 도울 능력도,+ 걸려 넘어지게 할 능력도+ 있기 때문입니다.”  이에 아마샤+ 참 하느님의 사람에게 말하였다. “그러면 내가 이스라엘 부대에게 준 백 달란트는 어떻게 합니까?”+ 이에 참 하느님의 사람이 말하였다. “여호와께는 그것보다 훨씬 더 많은 것을 당신에게 주실 능력이 있습니다.”+ 10  그래서 아마샤는 그들, 곧 에브라임에서 그에게 온 부대를 구별하여 자기들의 처소로 가게 하였다. 그러나 그들은 유다에 대한 분노가 몹시 격해져서, 분노로 타올라 자기 처소로 돌아갔다.+ 11  아마샤는 용기를 내어 자기 백성을 이끌고 ‘소금 골짜기’로+ 가서, 세일 자손+ 만 명을 쳐죽였다.+ 12  또 유다 자손이 만 명을 사로잡아, 그들을 바위 꼭대기로 끌고 가서, 바위 꼭대기에서 내던지자, 그들이 모두 몸이 터지고 말았다.+ 13  한편 아마샤가 전쟁에 데리고 가지 않고 돌려보낸 부대의 대원들은+ 사마리아에서부터+ 벳-호론+ 이르는 유다의 도시들을 습격하여, 삼천 명을 쳐죽이고 많은 물건을 강탈하였다. 14  그런데 아마샤에돔 사람들을 쳐부수고 돌아온 다음, 세일 자손의 신들을+ 가져다가 자기를 위하여 신으로 세우고,+ 그것들 앞에 몸을 굽히며,+ 그것들에게 희생의 연기를 올리기 시작하였다.+ 15  그 때문에 아마샤에 대한 여호와의 분노가 격해져서, 그분이 한 예언자를 보내시니, 그가 이렇게 말하였다. “당신은 어찌하여 자기 백성조차 당신의 손에서 구출하지 못한+ 그 백성의 신들을+ 찾으셨습니까?”+ 16  그가 왕에게 이렇게 말하자, 왕이 즉시 그에게 말하였다. “우리가 그대를 왕의 조언자로 삼았소?+ 그대 자신을 위하여 그치시오.+ 어찌하여 사람들에게 맞아 죽으려고 하오?” 그러자 예언자는 그치면서, 이렇게 말하였다. “당신이 이렇게 하고+ 나의 조언을 듣지 않는 것을 보니,+ 하느님께서 당신을 멸하시기로 작정하셨다는 것을 분명히 알겠습니다.”+ 17  그때에 유다아마샤가 상의를 하고 이스라엘예후의 아들 여호아하스의 아들인 여호아스에게 사람을 보내어+ 말하였다. “오시오! 우리가 서로 얼굴을 마주 봅시다.”+ 18  이에 이스라엘여호아스유다아마샤에게 사람을 보내어 말하였다.+레바논에 있는 가시풀이 레바논에 있는 실삼나무에게+ 전갈을 보내어 ‘네 딸을 내 아들에게 아내로 주어라’+ 하고 말하였소. 그러나 레바논에 있는 들짐승이+ 지나가다가 그 가시풀을 짓밟았소. 19  당신은 스스로, 이제 에돔을 쳐부수었다고+ 말하면서, 당신의 마음이+ 당신을 높여 영광스럽게 되려 하고 있소.+ 이제 당신 자신의 집에나 머물러 있으시오.+ 어찌하여 열악한 처지에서 분쟁을 일으켜,+ 당신과 유다가 함께 쓰러지려고 하오?”+ 20  그러나 아마샤는 듣지 않았다. 이것은 참 하느님으로 말미암은 일이었으니,+ 그들이 에돔의 신들을 찾았기 때문에,+ 그분이 그들을 그의 손에 넘겨 주려고 하셨던 것이다. 21  이스라엘여호아스가 올라갔고,+ 그들 곧 그와 유다아마샤유다에 속한 벳-세메스에서+ 서로 얼굴을 마주 보았다.+ 22  그런데 유다이스라엘 앞에서 패하여,+ 각자 자기의 천막으로 도망하였다.+ 23  이스라엘여호아스벳-세메스에서 여호아하스의 아들 여호아스의 아들인 유다아마샤를 붙잡아서,+ 예루살렘으로 데리고 왔다.+ 그는 예루살렘 성벽을 ‘에브라임 문’에서+ ‘모퉁이 문’에+ 이르기까지 사백 큐빗을 헐었다. 24  그는 또 참 하느님의 집에 오벳-에돔에게 있던 모든 금과 은과 모든 물품과+ 왕의 집의 보물과+ 볼모들을 취하여, 사마리아로 돌아갔다.+ 25  유다여호아스의 아들 아마샤+ 이스라엘여호아하스의 아들 여호아스+ 죽은 후에도 십오 년을 더 살았다.+ 26  아마샤의 나머지 사적은, 그 처음과 마지막이,+ 보라! ‘유다이스라엘 열왕기’에+ 기록되어 있지 않은가?+ 27  아마샤여호와를 따르는 데서 돌아선 때부터, 사람들이 예루살렘에서 그를 대적하여 계속 모반을 꾸몄다.+ 마침내 그가 라기스+ 도망하였으나, 그들은 사람을 보내어 라기스까지 그를 뒤쫓아가, 거기에서 그를 죽였다.+ 28  그리고 그를 말에 싣고 와서,+ 그의 조상들과 함께 유다의 도시에 장사지냈다.+

각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