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용 바로 가기

하위 메뉴 바로 가기

목차 바로 가기

여호와의 증인

한국어

온라인 성경 | 신세계역 성경 (1999년판) 2014년 개정판 보기

역대기하 35:1-27

35  그때에 요시야+ 예루살렘에서 여호와를 위하여 유월절을 지켰고,+ 사람들은 첫째+ 달 십사일에+ 유월절 제물을 잡았다.+  그는 제사장들을 세워서 그들이 맡은 일을 돌보게 하고,+ 여호와의 집의 봉사에서+ 그들을 격려하였다.+  그리고 온 이스라엘의 교훈자들,+ 여호와께 거룩한 자들인 레위 사람들에게 말하였다. “거룩한+ 궤는 이스라엘다윗의 아들 솔로몬이 지은 집+ 안에 두십시오. 그것은 여러분이 어깨 위에 져야 할 짐이+ 아닙니다. 이제 여러분의 하느님 여호와와 그분의 백성 이스라엘을 섬기십시오.+  이스라엘다윗의 글과+ 그의 아들 솔로몬의 글에+ 있는 대로, 여러분의 조상의+ 집을 따라 조별로+ 준비를 하십시오.  여러분의 형제들, 백성의 아들들을 위하여 조상들의 집의 반열을 따라 거룩한 곳에 서서,+ 레위 사람들에게+ 속한 부계+ 가문의 몫을 맡으십시오.  그리고 유월절+ 제물을 잡고 자신을 거룩하게 하고+ 여러분의 형제들을 위하여 준비를 하되, 여호와께서 모세를 통하여 하신 말씀대로 행하도록 하십시오.”+  그때에 요시야는 거기에 있는 모든 사람을 위하여 유월절 제물을 위한 모든 것으로, 작은 가축 곧 어린 숫양과 새끼 숫염소 삼만 마리와, 소 삼천 마리를+ 백성의 아들들에게 기부하였다. 이것은 왕의 소유물에서 내놓은 것이었다.+  그의 방백들도+ 백성과 제사장들과 레위 사람들을 위하여 자원 제물을 기부하였다.+ 참 하느님의 집의 지도자들인 힐기야+ 스가랴여히엘은 제사장들에게 유월절 제물 이천육백 마리와 소 삼백 마리를 주었다.  또 레위 사람들의 우두머리들, 곧 고나냐와 그의 형제들인 스마야느다넬, 하사뱌여이엘요자밧레위 사람들에게 유월절 제물 오천 마리와 소 오백 마리를 기부하였다. 10  이렇게 섬기는 일이 준비되자,+ 왕의 명령에 따라,+ 제사장들은 자기 자리에+ 서 있고+ 레위 사람들은 조별로+ 서 있었다. 11  그들은 유월절 제물을 잡고,+ 제사장들은+ 그들의 손에서 피를 받아 뿌리고,+ 레위 사람들은 가죽을 벗겼다.+ 12  그들은 번제물을 준비하여 부계+ 가문에 따른 반열에게,+ 백성의 아들들에게 주게 하고, 모세의 책에 기록된 대로+ 여호와께 예물을+ 바치게 하였으며, 소도 그렇게 하였다. 13  그들은 유월절+ 제물을 관례대로 불에 익혔으며,+ 거룩해진 것은 솥과 밑이 둥근 솥과 연회용 대접에 익힌 다음,+ 백성의 아들들 모두에게 속히 갖다 주었다.+ 14  그런 다음에 그들은 자신들과 제사장들을 위하여+ 준비를 하였다. 그것은 아론 자손 제사장들이 번제 희생과+ 기름+ 부분을 바치는 일을 밤까지 하였기 때문이니, 레위 사람들은 자신들과 아론 자손 제사장들을 위하여 준비를 하였던 것이다.+ 15  노래하는 자들인+ 아삽+ 자손은, 다윗+ 아삽+ 헤만+ 왕의 환시가+ 여두둔+ 명령에 따라 자기 직분을 맡고 있었으며, 문지기들은+ 각각 다른 문에 있었다.+ 그들은 자신들의 봉사에서 떠날 필요가 없었으니, 그 형제 레위 사람들이 그들을 위하여 준비를 해+ 주었기 때문이다. 16  이와 같이 그 날에 요시야 왕의 명령대로,+ 여호와를 위한 모든 봉사가 준비되어, 유월절을 지키고+ 여호와의 제단 위에 번제물을 바칠 수 있게 되었다. 17  거기에 있던 이스라엘 자손은 그때에 유월절을 지키고+ 또 칠 일 동안 무교절 축제를 지켰다.+ 18  예언자 사무엘의 날 이후로+ 이스라엘에서 그와 같은 유월절을 지킨 적이 없었으며, 이스라엘의 다른 어떤 왕도,+ 요시야와 제사장들과 레위 사람들과 거기에 있던 온 유다이스라엘예루살렘 주민이 지킨 것과 같은 유월절은 지킨 적이 없었다. 19  요시야 통치 제십팔 년에, 이 유월절을 지켰다.+ 20  요시야가 그 집을 정비한 이 모든 일 후에, 이집트+ 느고+ 유프라테스 가에 있는 갈그미스에서+ 싸우려고 올라왔다. 그때에 요시야+ 그와 맞서려고 나갔다.+ 21  이에 그가 요시야에게 사자들을 보내어 말하였다. “유다의 왕이여, 내가 당신과 무슨 상관이 있소? 나는 오늘 당신을 치러 가는 것이 아니오. 나의 싸움은 다른 집, 곧 하느님이 나에게 혼란을 일으키라고 말씀하신 집을 대적하는 것이오. 하느님께서 나와 함께 계시니, 당신 자신을 위하여 그만두시오. 그리하여 그분이 당신을 멸하시는 일이 없게 하시오.”+ 22  그래도 요시야는 그에게서 얼굴을 돌리지 않고,+ 그와 싸우려고 변장을 하였으니,+ 하느님의 입에서 나오는 느고+ 말을 듣지 않았던 것이다. 그래서 그는 므깃도+ 골짜기 평야로 가서 싸웠다. 23  활 쏘는 자들이+ 요시야 왕을 쏘자, 왕이 그의 종들에게 말하였다. “나를 내려 주시오. 내가 매우 심한 상처를 입었소.”+ 24  그래서 그의 종들이 그를 병거에서 내려, 그의 둘째 병거에 태우고 예루살렘으로 옮겨 왔다.+ 이렇게 그가 죽어+ 그 조상들의 묘지에 장사되었고,+유다예루살렘요시야를 인하여 애도하였다.+ 25  그리고 예레미야+ 요시야를 위하여 노래를 읊기 시작하였다.+ 그래서 모든 노래하는 남자들과 노래하는 여자들이+ 오늘날까지도 그들의 비가에서 요시야에 관하여 말하고 있다. 그들은 그것을 이스라엘에 규례로 삼았으며, 그것은 거기 그 비가들+ 가운데 기록되어 있다. 26  요시야의 나머지 사적과,+ 여호와의 율법에+ 기록된 대로 행한, 그의 사랑의 친절의 행동과,+ 27  그의 사적은, 그 처음과 마지막이,+ 거기 ‘이스라엘유다 열왕기’에+ 기록되어 있다.

각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