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용 바로 가기

하위 메뉴 바로 가기

목차 바로 가기

여호와의 증인

한국어

온라인 성경 | 신세계역 성경 (1999년판) 2014년 개정판 보기

역대기하 24:1-27

24  여호아스는 통치를 시작할 때에 일곱 살이었으며,+ 사십 년 동안 예루살렘에서 통치하였다.+ 그의 어머니의 이름은 시비야로, 브엘-세바+ 출신이었다.  여호아스+ 제사장 여호야다의 모든 날 동안 계속해서+ 여호와의 눈에 옳은 일을 행하였다.+  여호야다가 그에게 두 아내를 얻어 주었으므로, 그는 아들들과 딸들의 아버지가 되었다.+  그 후 여호아스여호와의 집을 개수하려는 마음을 품게 되었다.+  그래서 그는 제사장들과+ 레위 사람들을 모아 놓고 그들에게 말하였다. “유다의 도시들로 나가서, 온 이스라엘에게서 여러분의 하느님의 집을 보수할 돈을+ 해마다 거두십시오.+ 여러분은 이 일을 속히 행해야 합니다.” 그러나 레위 사람들은 속히 행하지 않았다.+  그러자 왕이 우두머리 여호야다를 불러서 그에게 말하였다.+ “당신은 어찌하여 ‘증언’의 천막을+ 위하여 여호와의 종 모세가 명한 신성한 세금,+이스라엘 회중의 세금을 유다예루살렘에서 거두어들이는 일에서 레위 사람들에게 책임을 묻지 않습니까?  그 악한 여자 아달랴, 그의 아들들이+ 참 하느님의 집을 뚫고 들어가서,+ 여호와의 집의 거룩한+ 것들까지 모두 바알들에게 바쳤으니 말입니다.”+  왕이 말을 하자, 그들은 상자를+ 하나 만들어서 여호와의 집 문 밖에 두었다.  그리고 유다예루살렘 전역에 외침을 발하여, 참 하느님의 종 모세가 광야에서 이스라엘에게 명한+ 신성한 세금을+ 여호와께 가져오도록 하였다. 10  그러자 모든 방백들과+ 모든 백성이 기뻐하며+ 그것을 가지고 와서 상자에 던져 넣기를,+ 그들 모두가 바칠 때까지 하였다. 11  적절한 때가 되면 그는 레위 사람들의+ 손을 통하여 그 상자를 가져와서 왕이 맡아 돌보게 하였다. 거기에 돈이 많은 것을 보면,+ 왕의 비서관과+ 수제사장의 감독관이 와서 상자를 비우고 그것을 들어다가 다시 제자리에 가져다 놓았다. 날마다 그렇게 하여, 많은 돈을 모았다. 12  왕과 여호야다는 그것을 여호와의 집에서 봉사하는 일 맡은 자들에게+ 주었고,+ 그들은 여호와의 집을 개수할+ 석공들과+ 장인들을+ 고용하고, 여호와의 집을 보수할+ 철과 구리 세공인들을 고용하였다. 13  그렇게 일 맡은 자들이 공사를 시작하고,+ 보수하는 일이 그들의 손에 의해 잘 진전되어, 마침내 참 하느님의 집을 본래의 구조대로 세우고 튼튼하게 하였다. 14  또 그들이 일을 마치고 나서, 남은 돈을 왕과 여호야다 앞에 가져오므로, 여호와의 집에 쓸 기구, 봉사의 직무와 제물을 바치는 일에 쓸 기구와+ 잔과+ 금은+ 기구를 만들었다. 이들은 여호야다의 모든 날 동안에 여호와의 집에서 항상 번제 희생을+ 바쳤다. 15  여호야다가 늙고 연수에 만족하는 가운데+ 마침내 죽으니, 그는 죽을 때에 백서른 살이었다. 16  사람들은 그를 왕들과 함께 ‘다윗의 도시’에 장사지냈는데,+ 이는 그가 이스라엘에서, 참 하느님과 그분의 집과 관련하여 선을 행하였기 때문이다.+ 17  여호야다가 죽은 후에 유다의 방백들이+ 들어와서 왕에게 몸을 굽히기 시작하자, 그때에 왕이 그들의 말을 들었다.+ 18  그들은 점차로 그 조상들의 하느님 여호와의 집을 버리고 신성한 목상들과+ 우상들을+ 섬기기 시작하였으며, 그들의 이러한 죄과 때문에 유다예루살렘에 대하여 분개하는 일이 있게 되었다.+ 19  여호와께서는 그들을 자신에게로 돌아오게 하려고 그들 가운데 예언자들을 계속 보내셨다.+ 예언자들이 그들에게 계속 증거하였지만, 그들은 귀를 기울이지 않았다.+ 20  하느님의 영이+ 제사장 여호야다+ 아들 스가랴+ 감싸므로,+ 그가 백성 위에 일어서서 그들에게 말하였다. “참 하느님께서 말씀하시기를 ‘어찌하여 너희가 여호와의 계명을 어기느냐?+ 그러므로 너희는 성공할 수 없을 것이다. 너희가 여호와를 버렸으니, 그도 너희를 버릴 것이다’ 하셨습니다.”+ 21  마침내 사람들이 그를 대적하여 모의하고,+ 왕의 명령에 따라 여호와의 집 뜰에서 그를 돌로 쳤다.+ 22  이렇게 여호아스 왕은 스가랴의 아버지 여호야다가 자기에게 나타낸 사랑의 친절을 기억하지 않고,+ 그의 아들을 죽였다. 스가랴는 죽어 갈 때에 “여호와께서 이것을 보시고 되찾아 주십시오”+ 하고 말하였다. 23  해가 바뀌자+ 시리아+ 군대가 그를 치러 올라와서,+ 유다예루살렘을 침략하기 시작하였다. 그때에 그들은 백성의 모든 방백들을+ 백성 가운데서 멸하고, 모든 전리품을 다마스쿠스+ 왕에게로 보냈다. 24  시리아 사람들의 군대가 적은 수의 병력으로 침략하였지만,+ 여호와께서는 아주 많은 수의 군대를 그들의 손에 넘겨 주셨다.+ 이는 백성이 그 조상들의 하느님 여호와를 버렸기 때문이니, 이렇게 그들이 여호아스에게 심판을 집행하였던 것이다.+ 25  그들이 그에게서 물러간 때에 (그들이 그에게 많은 질병을+ 남기고 갔으니), 그의 종들이 제사장 여호야다의 아들들의+ 피 때문에+ 그를 대적하여 모반하고,+ 그의 침상에서 그를 죽이므로, 그가 죽었다.+ 그때에 사람들이 그를 ‘다윗의 도시’에 장사지냈으나,+ 왕들의 매장지에 장사지내지는 않았다.+ 26  여호아스를 대적하여 모반한 자들은 이러하였으니, 암몬 여자 시므앗의 아들 자밧+ 모압 여자 시므릿의 아들 여호사바드였다. 27  여호아스의 아들들과 그에 대한 많은 선언과+ 참 하느님의 집의 기초를 다진 일은,+ 거기 ‘열왕기’의+ 주석에 기록되어 있다. 그리고 그의 아들 아마샤+ 그를 대신하여 통치하기 시작하였다.

각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