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용 바로 가기

하위 메뉴 바로 가기

목차 바로 가기

여호와의 증인

한국어

온라인 성경 | 신세계역 성경 (1999년판) 2014년 개정판 보기

에스더 9:1-32

9⁠  왕의 명령과 그의 법이 시행되게 되어 있던+ 열두째 달 곧 아달월,+ 그 달 십삼에, 유대의 적이 그을 제압하려고 기다리던 그 날에, 도리어 그 반대가 되어, 유대이 자기을 미워하는 자을 제압하게 되었다.+ 2⁠  유대은 자기을 해치려고 하는 자에게 손을 대기 위하여,+ 아하수에로 의 모든 관할 지역에서+ 자기의 도시에 모였는데,+에 대한 무서움+ 모든 민족에게 내렸기 때문에, 한 사람도 그들 앞에 맞서지 못하였다. 3⁠  관할 지역의 모든 방백+ 태수+ 총독과, 왕에게 속한 일을 수행하는 자+ 유대을 도와 주었으니, 이모르드개에 대한 무서움+에게 내렸기 때문이다. 4⁠  모르드개는 왕의 집에서 큰사람이었고+의 명성+ 모든 관할 지역에 퍼져 나갔으니, 그 사람 모르드개가 꾸준히 커지고 있었기 때문이다.+ 5⁠  그래서 유대은 그의 적을 모두 칼로 쳐서 살육하고 죽이고 멸하였으며,+ 자기을 미워하는 자에게 자기이 하고 싶은 대로 하였다.+ 6⁠  유대수산+에서만도 오백 명을 죽여서 멸하였다. 7⁠  또한 바산다다달본아스바다 8⁠  보라다아달리야아리다다 9⁠  바마스다아리새아리대왜사다, 10⁠  곧 유대에게 적대감을 나타내던 자인,+ 함므다다의 아들 하만+ 열 아들+ 죽였다. 그러나 노획물에는+을 대지 않았다. 11⁠  그 날수산 성에서 죽임을 당한 자의 수가 왕 앞에 이르렀다. 12⁠  그러자 왕에스더 왕비에게+하였다. “유대수산 에서만도+ 오백 명하만의 열 아들을 죽여서 멸하였소. 왕의 나머지 관할 지역에서는+이 어떻게 했겠소?+ 이제 그대의 청원이 무엇이오? 그것이 그대에게 주어질 것이오!+ 그대의 소청이 또 무엇이오?+ 그것이 행해질 것이오.” 13⁠  그러자 에스더가 말하였다. “왕께서 좋게 여기신다면,+ 수산에 있는 유대에게 내일도 오늘의 법+ 따라 행하도록 허락해 주십시오. 그리고 하만의 열 아들도 기둥에 매달게 해 주십시오.”+ 14⁠  왕은 그렇게 하라고 말하였다.+ 그리하여 수산에는 법이 주어지고, 하만의 열 아들은 기둥에 매달리게 되었다. 15⁠  수산에 있는 유대아달월 십사에도+ 모여서, 수산에서 삼백 명을 죽였다. 그러나 노획물에는 손을 대지 않았다.+ 16⁠  왕의 관할 지역+ 있는 나머지 유대도 모여서, 자기의 영혼+ 위하여 일어서서, 자기의 적에게 복수를 하고,+ 자기을 미워하는 자들 가운데서 칠만 오천 명을 죽였다. 그러나 노획물에는 손을 대지 않았다. 17⁠  이아달월 십삼에 일어난 일이다. 그 달 십사에는 쉬면서, 그 날을 연회+ 기쁨+로 삼았다. 18⁠  수산에 있는 유대은 그 달 십삼+ 십사에 모였으며, 그 달 십오에는 쉬면서, 그 날을 연회와 기쁨의 날로 삼았다.+ 19⁠  그러므로 외곽 지역 도시에 거주하는 지방 유대아달+ 십사을 기쁨+ 연회와 좋은 날+ 삼고, 서로 몫을 보내 주었다.+ 20⁠  모르드개+ 이 일을 기록하고, 가까운 곳이든 먼 곳이든, 아하수에로 의 모든 관할 지역+ 있는 모든 유대에게 문서를 보내어, 21⁠  해마다 아달월 십사과 그 달 십오을 정기적으로 지키도록 의무+ 부과하였다. 22⁠  이 날유대이 그 적로부터 쉼을 얻은 날이고,+ 비탄이 기쁨으로, 애통+ 좋은 날로 바뀐 달이므로, 이 날을 연회와 기쁨의 날, 서로 몫을 보내 주고+ 가난한 사람에게 선물+ 보내는 날로 지키도록 하였다. 23⁠  그리하여 유대은 자기이 행하기 시작하였고 모르드개가 그에게 써 보내기도 한 것을 받아들였다. 24⁠  모든 유대에게 적대감을 나타내던 자인,+ 아각 사람+ 함므다다+ 아들 하만+ 유대을 대적하여 그을 멸하려고 계교를 꾸며,+부르+ 곧 ‘제비’를+ 뽑아서 그을 혼란에 빠뜨리고 멸하려 하였다. 25⁠  그러나 에스더가 왕 앞에 나아오자, 왕은 문서+ “그유대을 대적하여 꾸민 악한 계교+의 머리로 돌아가게 하라”고+하여, 그와 그의 아들을 기둥에 매달게 하였다.+ 26⁠  그래서 이 날부르라는+ 이름에 따라 부림이라 부르게 되었다. 이렇게 이 편지+ 모든 말과 이와 관련하여 그이 본 것과 그에게 닥친 일로 말미암아, 27⁠  유대은 자신과 그 자손들 그리고 그에게 가담하는 모든 이에게, 해마다 이 두 날을 그에 관해 기록된 대로, 지정된 때에 따라 정기적으로 지키도록 의무를 부과하고 받아들여,+ 사라지지 않게 하였다. 28⁠  이 날은 모든 세대에 걸쳐, 가족마다, 각 관할 지역과 각 도시에서 기억되고 지켜져야 하였으니, 이 부림의 날유대들 가운데서 사라지지 않아야 하였고, 그 기념+ 그 자손들 가운데서 끝나지 않아야 하였다. 29⁠  아비하일의 딸 에스더+ 왕비유대모르드개부림에 관한 이 둘째 편지를 확정하려고 아주 힘있게 글을 썼다. 30⁠  그때에 그아하수에로의 통치 영역,+ 백이십칠 관할 지역에 있는 모든 유대에게+ 평화와 진실의 말+ 담긴 문서를 보내어, 31⁠  유대모르드개에스더 왕비가 그에게 부과한 바와 같이,+이 단식+ 도움을 청하는 부르짖음+ 관련된 일에서 자기 영혼과 그 자손에게 부과한 바와 같이,+부림의 날을 지정된 때로 확정하였다. 32⁠  이렇게 에스더의 말로 인해 부림+ 관한 이 문제가 확정되었고, 또 그것은 책에 기록되었다.

각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