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용 바로 가기

목차 바로 가기

여호와의 증인

언어 선택 한국어

에스겔 19:1-14

19⁠  “너는 이스라엘의 수장들에 관한+ 비가 소리를 높여+ 2⁠  말하여라. ‘너의 어머니는 무엇이었느냐? 사자들 가운데 있는 암사자였다.+ 그가 갈기 있는 젊은 사자들 가운데 누워 있었다. 자기의 새끼들을 길렀다. 3⁠  그 암사자가 점차 새끼들 중에서 하나를 키웠다.+ 그가 갈기 있는 젊은 사자가 되어 먹이 찢는 법을 배우더니,+ 땅의 사람까지 삼켰다. 4⁠  그리하여 나라들이 그에 대하여 계속 듣게 되었다. 그들의 구덩이에서 그가 잡혔고, 그들이 갈고리로 그를 이집트 땅으로 끌고 갔다.+ 5⁠  암사자는 기다리다가 희망이 사라진 것을 알게 되자, 새끼들 중에서 또 하나를 취하였다.+ 그를 갈기 있는 젊은 사자로 내보냈다. 6⁠  그리하여 그가 사자들 사이에서 걸어다녔다. 그는 갈기 있는 젊은 사자가 되어 먹이 찢는 법을 점차 배우더니,+ 땅의 사람까지 삼켰다.+ 7⁠  그리고 사람의 거주 탑들을 알게 되자, 그 도시들을 폐허가 되게 하였다.+ 그래서 그 땅이 황폐해졌으며, 그는 그 땅을 자기의 울부짖는 소리로 가득 채웠다.+ 8⁠  그러자 주위에 있는 나라들이 그 관할 지역들로부터 그에게로 향하더니+ 그 위에 그물을 쳤다.+ 그들의 구덩이에서 그가 잡혔다.+ 9⁠  마침내 그들이 갈고리로 그를 우리에 넣어 바빌론 왕에게로 끌고 갔다.+ 그들이 사냥 그물로 그를 끌고 가서, 그의 목소리가 다시는 이스라엘의 산들+ 위에서 들리지 않게 하였다. 10⁠  너의 어머니는+ 물가에 심긴, 네 피 속의 포도나무 같았다.+ 그는 물이 풍부하여 열매 맺는 자가 되었고 가지가 무성하였다.+ 11⁠  그 가지들이 그를 위하여 강한 나뭇가지가 되었는데, 통치자들의 홀이 될 만하였다.+ 그리고 그 높이가 점차 가지들 가운데서 높아지게 되었으며, 그 큰 키 때문에, 무성한 잎 때문에 잘 보이게 되었다.+ 12⁠  그러나 그는 마침내 격노 가운데 뽑혀+ 땅에 던져지고, 동풍이 그 열매를 말려 버렸다.+ 그 강한 나뭇가지가 꺾여 말라 버렸다.+ 불이 그 나뭇가지를 삼켰다.+ 13⁠  이제 그는 광야에,+ 물이 없고 메마른 땅에 심어졌다.+ 14⁠  그런데 불이 그 나뭇가지에서 나와+ 그 어린 가지들을, 그 열매를 삼켜 버리니, 그에게는 강한 나뭇가지도, 통치할 홀도 없게 되었다.+ 이것은 비가이며, 또 비가가 될 것이다.’”+

각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