웹 접근성 설정

Search

언어 선택

하위 메뉴 바로 가기

목차 바로 가기

내용 바로 가기

여호와의 증인

한국어

온라인 성경

신세계역 성경 (1999년판) 2014년 개정판 보기

스가랴 11:1-17

11  “레바논아,+ 네 문을 열어서, 불이 네 실삼나무들 사이에서 삼키게 하여라.+  향나무야, 울부짖어라. 실삼나무가 넘어졌고, 장엄한 것들마저 탈취당하였기 때문이다!+ 바산의 거대한 나무들아, 울부짖어라. 헤치고 들어갈 수 없는 숲이 쓰러졌기 때문이다!+  잘 들어라! 목자들의 울부짖음을.+ 그들의 장엄한 것이 탈취당하였기 때문이다.+ 잘 들어라! 갈기 있는 젊은 사자들의 울부짖는 소리를. 요르단 곁의 당당한 수풀이 탈취당하였기 때문이다.+  나의 하느님 여호와께서 이렇게 말씀하셨다. ‘죽임을 당할 양 떼를 돌보아라.+  그것들을 사는 자들은 그것들을 죽여도+ 죄과를 받지 않는다.+ 또 그것들을 파는 자들은+ “내가 부를 얻으리니,+ 여호와께서 찬송받으시기를” 하고 말한다. 그 목자들은 그것들에게 동정심을 나타내지 않는다.’+  ‘내가 다시는 이 땅 주민들에게 동정심을 나타내지 않을 것이다.’+ 여호와의 말씀이다. ‘이제 내가 사람들을 각자 그 동무의 손과+ 그 왕의 손에+ 있게 하겠다. 그들이 틀림없이 이 땅을 산산이 부서뜨릴 것인데, 나는 그들의 손에서 구출하지 않을 것이다.’”+  양 떼 중에 괴로움을 겪는 자들아,+ 죽임을 당할 양 떼를+ 내가 너희를 위하여 돌보기 시작하였다.+ 그리하여 나는 지팡이 두 개를+ 취하였다. 하나는 ‘호의’라고+ 부르고 또 하나는 ‘결합’이라고+ 부르면서, 내가 양 떼를 계속 돌보았다.  나는 마침내 세 목자를 음력으로 한 달 안에 없애 버렸다.+ 내 영혼이 점차 그들을 참을 수 없게 되었고,+ 그들의 영혼도 나를 혐오스럽게 여겼기 때문이다.  결국 나는 말하였다. “나는 너희를 돌보지 않을 것이다.+ 죽을 자는 죽어라. 없어질 자는 없어져라.+ 남아 있는 자들은 각자 그 동무의 살을 삼켜 버려라.”+ 10  그리하여 나는 내가 모든 백성과 맺은 내 계약을 깨뜨리려고+ ‘호의’라는+ 내 지팡이를 취하여 잘라 버렸다.+ 11  그것은 그 날에 깨어지게 되었고, 나를 지켜보던+ 양 떼 중에 괴로움을 당하는 자들은+ 그것이 여호와의 말씀이었음을 이렇게 알게 되었다. 12  그런 다음 나는 그들에게 말하였다. “그것이 너희 눈에 좋다면,+ 내 삯을 내게 주고, 그렇지 않으면 그만두어라.” 그러자 그들은 내 삯인 은화 서른 닢을 지불하였다.+ 13  이에 여호와께서 나에게 말씀하셨다. “그것을 보고에 던져라+—그들의 관점에서 정해진 나에 대한 후한 값을.”+ 그래서 내가 은화 서른 닢을 취하여 여호와의 집에 있는 보고에 던졌다.+ 14  그런 다음 나는 유다이스라엘 사이의+ 형제 관계를+ 끊으려고 ‘결합’이라는+ 둘째 지팡이를 잘라 버렸다. 15  그러자 여호와께서 나에게 계속 말씀하셨다. “너는 또 쓸모 없는 목자의+ 용구를 취하여라. 16  이제 내가 이 땅에 한 목자를 일으키겠다.+ 그는 없어진 양들에 주의를 기울이지 않을 것이다.+ 어린 것을 찾지 않고, 상한 양을 고쳐 주지 않을 것이다.+ 서 있는 것에 먹이를 주지 않고, 살진 것의 고기를 먹으며,+ 양의 발굽을 찢을 것이다.+ 17  양 떼를 버리는+ 무가치한 나의 목자에게 화가 있다!+ 칼이 그 팔과 그 오른쪽 눈에 있을 것이다. 그의 팔은 반드시 마르고,+ 그의 오른쪽 눈은 반드시 어두워질 것이다.”

각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