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용 바로 가기

하위 메뉴 바로 가기

목차 바로 가기

여호와의 증인

한국어

온라인 성경 | 신세계역 성경 (1999년판) 2014년 개정판 보기

사사기 9:1-57

9  여룹바알의 아들 아비멜렉+ 세겜으로+ 자기 어머니의 형제들에게 가서 그들과 자기 어머니의 아버지 집 온 가족에게 말하였다.  “부디, 세겜의 모든 토지 소유자들이 듣는 데서 ‘칠십 명+여룹바알의 모든 아들이 여러분을 다스리는 것과 한 사람이 여러분을 다스리는 것 중에 어느 것이 더 좋습니까? 여러분은 내가 여러분의 뼈요 여러분의 살임을 기억해야 합니다’+ 하고 말하십시오.”  그리하여 그의 어머니의 형제들이 세겜의 모든 토지 소유자들이 듣는 데서 그에 관하여 이 모든 말을 하자, 그들의 마음이 아비멜렉에게 기울어졌다.+ 그들이 “그는 우리의 형제이다”라고 말하였던 것이다.+  그들이 바알-브릿+ 집에서 은화 칠십 닢을 꺼내어 그에게 주니, 아비멜렉이 그것으로 빈둥거리고 불손한 자들을 고용하여+ 자기를 따르게 하였다.  그리고 그는 오브라에 있는 자기 아버지의 집으로 가서+ 자기 형제들, 곧 여룹바알의 아들들 칠십 명을 한 돌 위에서 죽였다.+ 그러나 여룹바알의 막내아들 요담은 남았으니, 그가 숨었기 때문이다.  그 후에 세겜의 모든 토지 소유자들과 밀로의 온 집이+ 함께 모여 가서 큰 나무,+ 세겜+ 있는 기둥 곁에서 아비멜렉이 왕으로 통치하게 하였다.+  사람들이 요담에게 그 일을 알리자, 그가 즉시 가서 그리심+ 꼭대기에 서서 목소리를 높여 외치며 그들에게 말하였다. “세겜의 토지 소유자들이여, 내 말을 들으시오. 하느님께서도 당신들의 말을 들으시기 바라오.  옛날에 나무들이 기름을 부어 자기들 위에 왕을 세우려고 갔소. 그들은 올리브나무에게+ ‘우리의 왕이 되어라’+ 하고 말하였소.  그러나 올리브나무는 그들에게 ‘내가 하느님과 사람들을 영광스럽게 하는 내 기름진 것을+ 버리고 가서, 다른 나무들 위에서 요동해야 하겠느냐?’+ 하고 말하였소. 10  그러자 나무들이 무화과나무에게+ ‘네가 와서, 우리의 여왕이 되어라’ 하고 말하였소. 11  그러나 무화과나무는 그들에게 ‘내가 내 단맛과 내 좋은 소출을 버리고 가서, 다른 나무들 위에서 요동해야 하겠느냐?’+ 하고 말하였소. 12  그 다음에 나무들이 포도나무에게 ‘네가 와서, 우리의 여왕이 되어라’ 하고 말하였소. 13  그러자 포도나무가 그들에게 ‘내가 하느님과 사람들을 기쁘게 하는 나의 새 포도주를+ 버리고 가서, 나무들 위에서 요동해야 하겠느냐?’ 하고 말하였소. 14  마침내 다른 모든 나무가 찔레나무에게+ ‘네가 와서, 우리의 왕이 되어라’ 하고 말하였소. 15  이에 찔레나무가 나무들에게 ‘진실로 너희가 나에게 기름을 부어 너희의 왕으로 삼으려거든, 와서 내 그늘 아래에 도피처를 구하여라.+ 그렇게 하지 않으면, 불이+ 찔레나무에서 나와서 레바논+ 실삼나무를+ 태워 버릴 것이다’ 하고 말하였소. 16  그러니 이제 당신들이 진실하고 흠이 없게 행하여 아비멜렉을 왕으로 삼았다면,+ 당신들이 여룹바알과 그의 집안에 선을 행하였다면, 또 당신들이 그의 손이 행한 일에 합당하게 그에게 행하였다면, — 17  내 아버지는 당신들을 위하여 싸웠고,+ 당신들을 미디안+ 손에서 구출하려고 그 영혼의 위험을 무릅썼소.+ 18  그런데도 당신들은 오늘 내 아버지의 집안을 대적하여 일어나, 그의 아들들 칠십 명을+ 한 돌 위에서 죽이고,+ 그의 여종의 아들+ 아비멜렉을 단지 그가 당신들의 형제라고 해서 세겜의 토지 소유자들의 왕으로 삼았소.+ 19  그렇소. 당신들이 오늘 진실하고 흠이 없게 여룹바알과 그의 집안에게 행하였다면, 아비멜렉에 대하여 기뻐하시오. 그리고 그도 당신들에 대하여 기뻐하기를 바라오.+ 20  그러나 그렇지 않다면, 불이+ 아비멜렉에게서 나와서 세겜의 토지 소유자들과 밀로의 집을 태워 버리고,+ 불이+ 세겜의 토지 소유자들과 밀로의 집에서 나와서 아비멜렉을 태워 버리기를 바라오.”+ 21  그런 다음에 요담+ 피하여 도주하였다. 그는 브엘로 가서, 자기 형 아비멜렉 때문에 거기에 자리를 잡고 살았다. 22  아비멜렉은 삼 년 동안 이스라엘의 군왕 노릇을 하였다.+ 23  그때에 하느님께서 아비멜렉세겜의 토지 소유자들 사이에 악한 영이 생기게 하시니,+ 세겜의 토지 소유자들이 아비멜렉에게 배신 행위를 하기 시작하였다.+ 24  그것은 여룹바알의 아들들 칠십 명에게 행한 포악한 일이 임하게 하시려는 것이었으니,+ 그들의 피가 그들을 죽인 그들의 형제 아비멜렉에게,+ 그리고 그의 손을 강하게 하여+ 그 형제들을 죽이게 한 세겜의 토지 소유자들에게 돌아가게 하시려는 것이었다. 25  그리하여 세겜의 토지 소유자들이 산들의 꼭대기에 사람들을 매복시켜 그를 기다리게 하였는데, 그들은 그 길로 그들 곁을 지나가는 모든 사람에게 강도질을 하였다. 얼마 후에 그 일이 아비멜렉에게 알려졌다. 26  그때에 에벳의 아들 가알+ 그의 형제들이 와서 세겜으로+ 건너왔는데, 세겜의 토지 소유자들은 그를 신뢰하기 시작하였다.+ 27  그들은 여느 때처럼 들로 나가 그들의 포도원에서 포도를 거두어 밟고 축제의 환희에 빠졌다.+ 그들은 그들의 신의 집으로 들어가서+ 먹고 마시며+ 아비멜렉에게 악담하였다.+ 28  그때에 에벳의 아들 가알이 말하였다. “아비멜렉은 누구이며,+ 세겜은 누구이기에 우리가 그를 섬겨야 합니까? 그는 여룹바알+ 아들이 아닙니까? 또 스불+ 그의 감독관이 아닙니까? 여러분은 세겜의 아버지 하몰+ 사람들을 섬기십시오. 하지만 우리가 어찌하여 그를 섬겨야 합니까? 29  이 백성이 내 손에 있기만 하다면!+ 그러면 내가 아비멜렉을 쫓아내겠습니다.” 그리고 그가 아비멜렉에게 말하였다. “네 군대의 수를 늘리고 나와라.”+ 30  그때에 그 도시의 방백 스불에벳의 아들 가알+ 말을 듣고, 화가 치밀었다. 31  그래서 속임수를 써서 아비멜렉에게 사자들을 보내어 말하였다. “보십시오! 에벳의 아들 가알과 그의 형제들이 지금 세겜+ 와서, 당신을 대적하여 이 도시를 규합하고 있습니다. 32  그러니 이제 당신과 또 함께한 백성은 밤에+ 일어나, 들에 매복하여 기다리십시오.+ 33  그리고 반드시 아침에 해가 비치자마자 일찍 일어나서, 도시를 향해 돌진하셔야 합니다. 그와 또 함께한 백성이 당신을 치러 나오면, 당신도 당신의 손이 할 수 있는 대로 그에게 행하셔야 할 것입니다.” 34  그리하여 아비멜렉과 그와 함께한 온 백성이 밤에 일어나, 네 부대로 나누어 세겜을 치려고 매복하여 기다렸다. 35  후에 에벳의 아들 가알+ 나가서 성문 입구에 서자, 아비멜렉과 그와 함께한 백성이 매복한 곳에서 일어났다. 36  가알이 그 백성을 보고 즉시 스불에게 말하였다. “보시오! 백성이 산들의 꼭대기에서 내려오고 있소.” 그러나 스불은 그에게 말하였다. “당신이 산 그림자를 사람들로 보는 것이겠지요.”+ 37  후에 가알이 한 번 더 말하였다. “보시오! 백성이 땅 중앙에서 내려오고, 한 부대는 므오느님의 큰 나무 길로 오고 있소.” 38  이에 스불이 그에게 말하였다. “‘아비멜렉이 누구이기에 우리가 그를 섬겨야 하는가?’+ 하고 큰소리를 치던 당신의 그 말은 이제 어디에 있소?+ 이는 당신이 배척한 백성이 아니오?+ 이제 아무쪼록 나가서 그들과 싸우시오.” 39  그리하여 가알세겜의 토지 소유자들의 선두에 서서 나가 아비멜렉과 싸우기 시작하였다. 40  아비멜렉이 그를 뒤쫓으니, 가알이 그의 앞에서 도망하였고, 살해된 자들이 성문 입구까지 많이 쓰러졌다. 41  아비멜렉아루마에 머물러 있었고, 스불+ 가알+ 그의 형제들을 쫓아내어 세겜에서+ 살지 못하게 하였다. 42  그 다음 날 백성이 들로 나가기 시작하였다. 그래서 사람들이 아비멜렉에게+ 알렸다. 43  그러자 그가 백성을 데려다가 세 부대로 나누고,+ 들에 매복하여 기다렸다. 그가 보니 백성이 그 도시에서 나가고 있었다. 그래서 그가 그들을 대적하여 일어나서 그들을 쳐죽였다. 44  아비멜렉과 그와 함께한 부대들은 성문 입구에 서기 위하여 돌진하였고, 두 부대는 들에 있는 모든 자를 향해 돌진하여, 그들을 쳐죽였다.+ 45  아비멜렉은 그 날 종일 그 도시를 대적하여 싸워서 그 도시를 함락시켰다. 그는 그 안에 있는 백성을 죽이고 나서,+ 그 도시를 무너뜨리고+ 소금을 뿌렸다.+ 46  세겜 망대의 모든 토지 소유자들이 이 소식을 듣고, 즉시 엘-브릿의 집의+ 땅광으로 갔는데, 47  세겜 망대의 모든 토지 소유자들이 함께 모였다는 것이 아비멜렉에게 알려졌다. 48  이에 아비멜렉이, 곧 그와 또 함께한 모든 백성이 잘몬 산으로+ 올라갔다. 아비멜렉은 손에 도끼를 들고 나뭇가지를 잘라 들어올려서 어깨에 메고 그와 함께한 백성에게 말하였다. “그대들은 내가 하는 것을 본 대로—서둘러, 나처럼 하시오!”+ 49  그래서 모든 백성도 각자 나뭇가지를 잘라서 아비멜렉을 따라갔다. 그리고 그것들을 땅광 쪽으로 놓고, 그들에게 대고 땅광에 불을 질렀다. 이렇게 해서 세겜 망대의 모든 사람도 죽었으니, 남자와 여자가 천 명쯤 되었다.+ 50  그리고 아비멜렉데베스+ 가서 데베스를 향하여 진을 치고 그것을 함락시켰다. 51  그 도시 가운데 견고한 망대가 있어서, 모든 남자와 여자와 그 도시의 모든 토지 소유자들이 그리로 도망하여, 자기들 뒤에서 그곳을 닫고 망대 지붕으로 올라갔다. 52  아비멜렉은 망대로 가서 그것을 대적하여 싸웠고, 망대 입구로 가까이 올라가서 그것을 불로 태우려고 하였다.+ 53  그때에 어떤 여자가 맷돌 위짝을 아비멜렉의 머리 위에 던져 그의 두개골을 부수었다.+ 54  그러자 그가 자기의 무기를 들고 다니는 수종을 속히 불러 그에게 말하였다. “네 칼을 뽑아 나를 죽여라.+ 사람들이 나를 두고 ‘여자가 그를 죽였다’고 말할까 두렵다.” 그 즉시 그의 수종이 그를 찌르니, 그가 죽었다.+ 55  이스라엘 사람들은 아비멜렉이 죽은 것을 보고, 각자 자기 처소로 갔다. 56  이와 같이 하느님께서는 자기 형제 칠십 명을 죽여 자기 아버지에게 행한 아비멜렉의 악이 돌아오게 하셨다.+ 57  또 하느님께서는 세겜 사람들의 모든 악이 그들의 머리로 돌아오게 하셔서, 여룹바알+ 아들 요담+ 저주의 말이+ 그들에게 임하게 하셨다.+

각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