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용 바로 가기

목차 바로 가기

여호와의 증인

언어 선택 한국어

사사기 18:1-31

18⁠  그 날에는 이스라엘에 왕이 없었다.+ 그 날에 사람들의+ 지파는 자기네가 살기 위한 상속지를 찾고 있었다. 그 날까지 이스라엘의 지파들 가운데서 그들에게 상속지가 떨어지지 않았기 때문이다.+ 2⁠  마침내 자손이 자기들의 가족 중에서 다섯 사람, 곧 자기들 중에서 용감한 사람들을 소라+ 에스다올에서+ 보내어, 땅을 정탐하고+ 살펴보게 하면서, 그들에게 “가서 땅을 살펴보시오” 하고 말하였다. 얼마 후에 그들이 에브라임 산간 지방으로+ 들어가서 미가+ 집까지 이르러 거기서 밤을 지내게 되었다. 3⁠  그들은 미가의 집 근처에 있을 때에, 레위 사람인 그 젊은이의 목소리를 알아듣고, 돌이켜 그리로 가서, 그에게 말하였다. “누가 당신을 이리로 데려왔소? 당신은 이곳에서 무엇을 하고 있으며, 여기에서 무슨 일을 맡고 있소?” 4⁠  이에 그가 그들에게 말하였다. “미가가 나에게 이러저러하게 행하여 나를 고용하였고,+ 내가 그를 위하여 제사장이 되었소.”+ 5⁠  그러자 그들이 그에게 말하였다. “부디, 하느님께+ 여쭈어 보아서+ 우리가 가고 있는 길이 성공할 것인지 알려 주시오.” 6⁠  그래서 그 제사장이 그들에게 말하였다. “평안히 가시오. 당신들이 가는 그 길이 여호와 앞에 있소.” 7⁠  다섯 사람이 나아가 라이스+ 이르러서 보니, 그 안에 있는 백성은 시돈 사람들의 풍습대로 자기를 의뢰하고 살며, 조용하고 의심이 없었다.+ 그 땅의 일에 간섭하여 괴롭히는 압제적인 정복자가 없었으니, 그들이 시돈 사람들에게서+ 멀리 떨어져 있었고 사람들과 아무 관계도 없었던 것이다. 8⁠  이윽고 그들이 소라+ 에스다올+ 있는 그들의 형제들에게 오자, 그 형제들이 그들에게 말하였다. “당신들의 일이 어떠하였소?” 9⁠  이에 그들이 말하였다. “일어나십시오. 그들을 치러 올라갑시다. 우리가 그 땅을 보았는데, 보십시오! 매우 좋았습니다.+ 여러분은 주저하고 있습니다. 걸어 들어가 그 땅을 차지하는 것을 게을리 하지 마십시오.+ 10⁠  여러분이 들어가면, 여러분은 의심이 없는 백성에게+ 이르게 될 것이며, 그 땅은 꽤 넓습니다. 하느님께서 그것을 여러분의 손에 넘겨 주셨습니다.+ 그곳은 땅에 있는 어떠한 것도 부족함이 없는 곳입니다.”+ 11⁠  그러자 사람 가족 중에서+ 육백 명이 전쟁 무기를 차고, 거기에서 곧 소라에스다올에서+ 떠났다. 12⁠  그들은 올라가서 유다기럇-여아림+ 진을 쳤다. 그 때문에 사람들이 그곳을 이 날까지 마하네-단이라고+ 부른다. 보라! 그곳은 기럇-여아림 서쪽에 있다. 13⁠  그들은 거기에서 에브라임 산간 지방으로 나아가 미가의 집까지 이르렀다.+ 14⁠  그때에 라이스+ 땅을 정탐하러 갔던 다섯 사람이+ 그 형제들에게 대답하여 말하였다. “여러분은 이 집들 안에 에봇과 드라빔과+ 조각한 형상과+ 주조한 상이+ 있다는 것을 알고 있었습니까? 이제 여러분이 무엇을 해야 할지 생각해 보십시오.”+ 15⁠  그래서 그들이 거기서 돌이켜 미가의 집에 있는 레위 사람인+ 그 젊은이의 집으로 와서 어떻게 지내느냐고 물었다.+ 16⁠  그동안 전쟁 무기를+ 자손+ 육백 명은 문 입구에 서 있었다. 17⁠  그때에 그 땅을 정탐하러 갔던 다섯 사람은+ 그리로 들어가 조각한 형상과+ 에봇과+ 드라빔과+ 주조한 형상을+ 가져오려고 올라갔다. (제사장은+ 전쟁 무기를 찬 육백 명과 함께 문 입구에 서 있었다.) 18⁠  이들은 미가의 집으로 들어가 조각한 형상, 에봇과 드라빔과 주조한 형상을 가지고 왔다.+ 이에 제사장이+ 그들에게 “무슨 일을 하고 있는 거요?” 하고 말하였다. 19⁠  그러나 그들이 그에게 말하였다. “조용히 하시오. 당신의 손을 입에 대시오. 우리와 함께 가서 우리를 위하여 아버지와+ 제사장이+ 되어 주시오. 당신이 한 사람의 집의 제사장으로 계속 있는+ 것과 이스라엘의 한 지파와 가족의 제사장이 되는+ 것 중에 어느 것이 더 낫소?” 20⁠  이에 제사장의 마음이 기뻐서,+ 그가 에봇과 드라빔과 조각한 형상을 가지고+ 백성 가운데로 들어갔다. 21⁠  그들은 돌이켜서 길을 떠났는데, 어린아이들과 가축과 가치 있는 것들을 그들 앞에 두었다.+ 22⁠  그들이 미가의 집에서 얼마쯤 떨어진 곳에 이르렀을 때에, 미가+ 집 근처에 있는 집들의 사람들이 모여 자손을 따라잡으려고 하였다. 23⁠  그 사람들이 자손에게 계속 소리지르자, 그들이 얼굴을 돌려 미가에게 말하였다. “무슨 일이 있기에+ 이렇게 모였소?” 24⁠  그러자 그가 말하였다. “내가 만든+ 내 신들을+ 당신들이 가져가고, 또 제사장도+ 데려가고 있으니, 나에게 더 이상 무엇이 있소?+ 그런데 어떻게 당신들이 나에게 ‘무슨 일이 있느냐’고 말할 수 있소?” 25⁠  이에 자손이 그에게 말하였다. “당신의 목소리가 우리 가까이에서 들리게 하지 마시오. 영혼이 비통한 사람들이+ 당신들을 쳐서, 당신 자신의 영혼과 당신의 집안 사람들의 영혼을 잃게 될까 두렵소.” 26⁠  그리고 자손은 그들의 길을 계속 갔다. 하지만 미가는 그들이 자기보다 더 강한 것을 보고,+ 돌이켜 자기의 집으로 돌아갔다. 27⁠  그들은 미가가 만든 것과 그에게 속한 제사장을+ 데리고, 라이스+ 향하여, 조용하고 의심이 없는 백성을+ 치러 나아갔다. 그리고 그들을 칼날로 치고,+ 그 도시를 불로 태웠다.+ 28⁠  그런데도 구출해 줄 자가 아무도 없었으니, 그곳은 시돈에서+ 멀리 떨어져 있었고, 그들은 사람들과 아무 관계도 없이 지냈던 것이다. 그곳은 벳-르홉+ 속한 저지 평야에 있었다. 자손은 도시를 세우고 그 안에서 자리를 잡고 살았다.+ 29⁠  그들은 이스라엘에게 태어난 그들의 조상 + 이름을 따라, 그 도시의 이름을 이라고 불렀다.+ 그렇지만 라이스가 그 도시의 본래 이름이었다.+ 30⁠  그 후에 자손이 자기들을 위하여 그 조각한 형상을+ 세웠다. 그리고 모세의 아들 게르솜+ 아들 요나단이,+ 그와 그의 자손이 사람들의 지파의 제사장이 되어 그 땅이 유배되던+ 날까지 이르렀다. 31⁠  그들은 참 하느님의 집이+ 실로+ 있는 모든 날 동안, 미가가 만든 그 조각한 형상을 자기들을 위하여 세워 두었다.

각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