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용 바로 가기

하위 메뉴 바로 가기

목차 바로 가기

여호와의 증인

한국어

온라인 성경 | 신세계역 성경 (1999년판) 2014년 개정판 보기

사사기 14:1-20

14  그때에 삼손팀나+ 내려갔다가 팀나에서 블레셋 사람들의 딸들 중에 한 여자를 보았다.  그가 올라와서 자기 아버지와 어머니에게 말하기를 “제가 팀나에서 블레셋 사람들의 딸들 중에 한 여자를 보았으니, 이제 저를 위하여 그를 아내로 얻어 주십시오”+ 하였다.  그러나 그의 아버지와 어머니가 그에게 말하였다. “네 형제들의 딸들과 내 온 백성 가운데 여자가 없어서,+ 네가 할례받지 않은 블레셋 사람들에게서 아내를 얻으려고 하느냐?”+ 그래도 삼손은 자기 아버지에게 말하였다. “저를 위하여 꼭 그 여자를 얻어 주십시오. 그 여자가 제 눈에 꼭 듭니다.”  그의 아버지와 어머니는 그것이 여호와로 말미암은 일이었다는 것과+ 그가 블레셋 사람들을 칠 기회를 찾고 있다는 것을 알지 못하였다. 그때에는 블레셋 사람들이 이스라엘을 다스리고 있었던 것이다.+  그리하여 삼손이 자기 아버지와 어머니와 함께 팀나+ 내려갔다. 그가 팀나의 포도원에 이르렀을 때에, 보라! 갈기 있는 젊은 사자가 그와 마주쳐서 울부짖었다.  그때에 여호와의 영이 그에게 작용하니,+ 그가 새끼 숫염소를 둘로 찢듯이 그것을 둘로 찢어 버렸는데, 그의 손에는 아무것도 없었다. 그러나 그는 자기가 한 일을 자기 아버지나 어머니에게 알리지 않았다.  그런 다음 그가 내려가 그 여자에게 말하기 시작하였다. 그 여자는 여전히 삼손의 눈에 들었다.+  얼마 후에 그가 그 여자를 집으로 데려오려고+ 다시 가다가, 사자의 사체를 보려고 돌이켜서 갔는데, 거기 사자의 주검에 벌떼와 꿀이+ 있었다.  그래서 그가 그것을 손바닥에 긁어모으고는 계속 걸어갔으며, 걸어가면서 먹었다.+ 그가 자기 아버지와 어머니를 다시 만나, 그들에게 얼마를 주자, 그들이 먹기 시작하였다. 그러나 사자의 주검에서 그 꿀을 긁어모았다고는 그들에게 말하지 않았다. 10  그의 아버지는 그 길로 그 여자에게 내려갔고, 삼손은 거기서 연회를 베풀기 시작하였다.+ 젊은이들이 으레 그와 같이 행하였던 것이다. 11  사람들은 그를 보고, 즉시 신랑 들러리 삼십 명을 데려다가, 그와 함께 있게 하였다. 12  그때에 삼손이 그들에게 말하였다. “부디, 내가 당신들에게 수수께끼를 내게 해 주시오.+ 연회를 베푸는 칠 일+ 동안에 당신들이 정녕 나에게 그 답을 말하고 또 그것을 풀면, 나는 당신들에게 속옷 삼십 벌과 겉옷 삼십 벌을 주겠소.+ 13  그러나 당신들이 그것을 나에게 말하지 못하면, 당신들이 나에게 속옷 삼십 벌과 겉옷 삼십 벌을 주어야 하오.” 이에 그들이 그에게 말하였다. “당신의 수수께끼를 내시오. 그것을 들어 봅시다.” 14  그래서 그가 그들에게 말하였다. “먹는 자에게서+ 먹을 것이 나왔고, 강한 자에게서 단것이 나왔다.”+ 그러나 그들은 사흘 동안 그 수수께끼의 답을 말하지 못하였다. 15  나흘째 되던 날에 그들이 삼손의 아내에게 말하기 시작하였다. “당신의 남편을 꾀어서 그가 우리에게 수수께끼의 답을 말하게 하시오.+ 그렇지 않으면 우리가 당신과 당신 아버지의 집을 불로 태워 버릴 것이오.+ 당신들이 우리의 소유를+ 차지하려고 우리를 여기에 초대하였소?” 16  그래서 삼손의 아내가 그에게 울며+ 말하기 시작하였다. “당신은 나를 미워할 뿐이에요. 그래요, 당신은 나를 사랑하지 않아요.+ 당신이 내 백성의 아들들에게 수수께끼를+ 내고도, 나에게는 그 답을 말하지 않았어요.” 이에 삼손이 그에게 말하였다. “아니, 내 아버지와 내 어머니에게도 내가 그것을 말하지 않았는데,+ 당신에게 말해야 한단 말이오?” 17  그러나 그들을 위하여 연회가 계속되는 칠 일 동안 그가 삼손에게 계속 울어대므로, 칠 일째 되던 날 마침내 삼손이 그에게 말해 주고 말았다. 그가 삼손에게 압력을 가했기 때문이다.+ 그러자 그가 자기 백성의 아들들에게 수수께끼의 답을 말하였다.+ 18  칠 일째 되던 날, 삼손이 내실로+ 아직 들어가기도 전에 그 도시 사람들이 그에게 말하였다. “무엇이 꿀보다 더 달겠으며, 무엇이 사자보다 더 강하겠소?”+ 그러자 그가 그들에게 말하였다. “당신들이 내 어린 암소로 쟁기질하지 않았다면,+ 당신들은 내 수수께끼를 풀지 못했을 것이오.”+ 19  그때에 여호와의 영이 그에게 작용하니,+ 그가 아스글론으로+ 내려가서 그들의 사람 삼십 명을 쳐죽이고 그들에게서 벗긴 것을 가져다가 수수께끼의 답을 말한 사람들에게 그 옷을 주었다.+ 그러고도 그는 계속 화가 격하여서, 자기 아버지의 집으로 올라가 버렸다. 20  그리고 삼손의 아내는+ 삼손과 교제하였던 신랑 들러리+ 중 한 사람에게 속하게 되었다.

각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