웹 접근성 설정

Search

언어 선택

하위 메뉴 바로 가기

목차 바로 가기

내용 바로 가기

여호와의 증인

한국어

온라인 성경

신세계역 성경 (1999년판) 2014년 개정판 보기

사무엘 첫째 20:1-42

20  그리하여 다윗라마나욧에서 달아났다.+ 하지만 그는 요나단 앞에 가서 말하였다. “내가 무엇을 하였습니까?+ 내 잘못이 무엇이며, 내가 당신의 아버지 앞에서 무슨 죄를 지었기에, 그분이 내 영혼을 찾고 계십니까?”  이에 요나단이 그에게 말하였다. “그것은 생각할 수 없는 일이네!+ 자네는 죽지 않을 것이네. 보게나! 내 아버지는 큰일이나 작은 일이나 내 귀에 알리지 않고는 하시지 않네.+ 무슨 이유로 내 아버지가 이 일을 나에게 숨기시겠는가?+ 그럴 리가 없네.”  그러나 다윗은 맹세까지+ 하면서 말하였다. “틀림없이 당신의 아버지께서 내가 당신의 눈에 호의를 얻었다는+ 것을 아시고, ‘요나단이 마음 아파할까 두려우니, 이 일을 그에게 알리지 말아라’ 하고 말씀하신 것입니다. 여호와께서 살아 계심과+ 당신의 영혼이 살아 있음을+ 두고 말하는데, 사실, 나와 죽음 사이는 한 걸음밖에 되지 않습니다!”+  그러자 요나단다윗에게 말하였다. “자네의 영혼이 말하는 것이 무엇이든 내가 자네를 위하여 해 주겠네.”  이에 다윗요나단에게 말하였다. “보십시오! 내일은 신월이니,+ 나는 반드시 왕과 함께 앉아서 먹어야 합니다. 그러나 나를 보내 주십시오. 내가 정녕 셋째 날 저녁까지 들에서 몸을 숨기고 있겠습니다.+  만일 내가 없는 것을 당신의 아버지께서 알아채시면, 당신은 ‘다윗이 자기 도시 베들레헴으로+ 달려가려고 저에게 휴가를 간절하게 청하였습니다. 거기에서 온 가족을 위한 연례 희생제가 있기 때문입니다’+ 하고 말해 주십시오.  만일 그분이 말씀하시는 바가 ‘좋다!’이면, 그것은 당신의 종에게 평화를 의미합니다. 그러나 만일 화를 내시면, 그분이 나쁜 것을 결심하신 것으로 아십시오.+  당신은 당신의 종에게 사랑의 친절을 베푸셔야 합니다.+ 당신이 당신의 종을 당신과 함께 여호와의 계약+ 안으로 들어오게 하셨기 때문입니다. 그러나 만일 나에게 잘못이 있다면,+ 당신이 직접 나를 죽이십시오. 당신이 나를 당신의 아버지께 데려가야 할 까닭이 무엇입니까?”  이에 요나단이 말하였다. “자네와 관련하여 그것은 생각할 수 없는 일이네! 만일 내 아버지가 자네에게 나쁜 일이 닥치게 하려고 결심하신 것을 내가 알게 된다면, 내가 그것을 자네에게 알려 주지 않겠는가?”+ 10  다윗요나단에게 말하였다. “당신의 아버지께서 당신에게 대답하시는 것이 거친 것인지를 누가 나에게 알려 주겠습니까?” 11  그러자 요나단다윗에게 말하였다. “자, 가세. 들로 나가세.” 두 사람은 들로 나갔다. 12  요나단다윗에게 말하였다. “이스라엘의 하느님 여호와께서+ [증인이 되시기를 바라네].+ 내가 내일이나 셋째 날 이맘때에 내 아버지의 생각을 떠볼 것이네. 그분이 다윗에게 좋은 의향을 갖고 계시다면, 내가 자네에게 사람을 보내어 자네의 귀에 정녕 알리지 않겠는가? 13  만일 자네에게 악을 행하는 것이 내 아버지에게 좋게 여겨지는데도, 내가 진정 자네의 귀에 알려 자네를 보내지 않고, 그래서 자네가 정녕 평안히 가지 못한다면, 여호와께서 요나단에게 그렇게 하시고 거기에 그렇게 더하시기를 바라네.+ 여호와께서 내 아버지와 함께 계셨던 것처럼,+ 자네와 함께 계시기를 바라네.+ 14  내가 계속 살아 있다면,+ 자네도 나에게 여호와의 사랑의 친절을 나타내어 내가 죽지 않도록 하지 않겠는가?+ 15  또한 자네의 사랑의 친절을 끊지 않아 그것이 한정 없는 때까지 내 집안에 있게 해 주게.+ 여호와께서 다윗의 적들을 지면에서 모두 끊어 버리시는 때에도, 16  요나단의 이름이 다윗의 집에서 끊어지지 않게 해 주게.+ 여호와께서는 정녕 다윗의 적들의 손에서 그것을 요구하실 것이네.” 17  요나단다윗에 대한 사랑 때문에 그에게 다시 맹세하였다. 그것은 그가 자기 영혼을 사랑하듯이, 다윗을 사랑하였기 때문이다.+ 18  요나단이 그에게 말하였다. “내일은 신월이니,+ 자네의 자리가 빌 것이므로, 자네가 없는 것이 틀림없이 알려질 것이네. 19  틀림없이 셋째 날에도 자네가 없는 것이 크게 알려질 것이네. 자네는 일하는 날에 자네가 몸을 숨겼던+ 곳으로 와서, 여기 이 돌 가까이에 머물러 있게. 20  그러면 내가 화살 셋을 그것의 한쪽으로 쏘아, 과녁으로 삼고자 하는 곳으로 보내겠네. 21  보게나! 내가 수종을 보내며, ‘가서 화살들을 찾아라’ 하고 말하겠네. 만일 내가 수종에게 특별하게 ‘보아라! 화살들이 네 이편에 있으니, 그것들을 가져오너라’ 하고 말하면, 자네는 오도록 하게. 여호와께서 살아 계심을 두고 말하는데,+ 그것은 자네에게 평화를 의미하고 아무 일도 없는 것이기 때문이네. 22  그러나 만일 내가 소년에게 말하기를, ‘보아라! 화살들이 너에게서 더 멀리 있다’ 하면, 가도록 하게. 여호와께서 자네를 보내신 것이기 때문이네. 23  우리 곧 나와 자네가 한 말에 대해서는,+ 보게나, 여호와께서 나와 자네 사이에 한정 없는 때까지 계시기를 바라네.”+ 24  그리하여 다윗이 들에 몸을 숨겼다.+ 신월이 되자, 왕은 음식을 먹으려고 식사 자리에 앉았다.+ 25  왕은 여느 때와 같이 자기 자리 곧 벽 곁의 자리에 앉아 있었다. 요나단은 그를 마주 보고 있었고, 아브넬+ 사울 곁에 앉아 있었으나, 다윗의 자리는 비어 있었다. 26  그런데도 그 날은 사울이 아무 말도 하지 않았다. 그가 자기 자신에게 말하기를 “무슨 일이 생겨서 그가 깨끗하지 못한가 보구나.+ 그가 아직 깨끗해지지 않았기 때문이겠지” 하였던 것이다. 27  그러나 신월 다음 날, 곧 둘째 날에도 다윗의 자리가 계속 비어 있었다. 이에 사울이 자기 아들 요나단에게 “왜 이새의 아들이+ 어제도 오늘도 식사에 오지 않느냐?” 하고 말하였다. 28  그러자 요나단사울에게 대답하였다. “다윗베들레헴으로+ 가려고 저에게 휴가를 간절하게 청하였습니다. 29  그가 ‘부디, 나를 보내 주십시오. 우리가 그 도시에서 가족 희생제를 가지기 때문이니, 내 형이 나에게 명령하였습니다. 그러니 이제 내가 당신의 눈에 호의를 얻었다면, 부디 내가 가만히 가서 내 형제들을 보게 해 주십시오’ 하고 말하였습니다. 그래서 그가 왕의 식탁에 오지 않았습니다.” 30  그러자 사울의 화가+ 요나단을 향하여 격해져서 그에게 말하였다. “이 반역적인 계집의+ 아들아, 네가 이새의 아들을 택하여 너의 수치와 네 어미의+ 은밀한 부분의 수치를 가져오는 것을 내가 잘 모를 줄 알았더냐? 31  이새의 아들이 땅 위에 살아 있는 모든 날 동안에는, 너와 네 왕권이 굳게 서지 못할 것이다.+ 그러니 이제 사람을 보내어 그를 나에게 데려와라. 그는 죽어야 마땅하다.”+ 32  하지만 요나단은 자기 아버지 사울에게 대답하여 말하였다. “어찌하여 그가 죽임을 당해야 합니까?+ 그가 무엇을 하였습니까?”+ 33  이에 사울은 그에게 장창을 던져서 그를 치려 하였다.+ 그래서 요나단은 자기 아버지가 다윗을 죽이기로 결심하였다는 것을 알게 되었다.+ 34  그 즉시 요나단은 분노로 타올라 식탁에서 일어났다.+ 신월 후, 둘째 날에 그가 빵을 먹지 않았으니, 그가 다윗과 관련하여 상심하였던 것이다.+ 그것은 자기 아버지가 그에게 굴욕을 주었기 때문이다.+ 35  아침에 요나단은 들로 나가 다윗과 정한 장소로 갔는데,+ 그의 어린 수종도 그와 함께 있었다. 36  그가 자기 수종에게 “아무쪼록, 달려가서 내가 쏘는 화살들을 찾아라”+ 하고 말하였다. 수종이 달려가자, 그는 화살이 수종을 넘어가도록 쏘았다. 37  요나단이 쏜 화살이 있는 곳까지 수종이 갔을 때에, 요나단은 뒤에서 수종을 불러 말하였다. “화살이 너에게서 더 멀리 있지 않느냐?”+ 38  요나단은 뒤에서 수종을 계속 불렀다. “서둘러라! 신속히 행동하여라! 멈추어 서지 말아라!” 요나단의 수종은 화살들을 주워서 자기 주인에게 왔다. 39  그러나 그 수종은 아무것도 알지 못하였다. 요나단다윗만이 그 일을 알았다. 40  그 후에 요나단은 자기의 수종에게 무기를 주며, “가거라, 이것들을 도시로 가져가거라” 하고 말하였다. 41  수종이 떠나자, 다윗은 남쪽의 가까운 곳에서 일어나서, 엎드려 얼굴을 땅에 대고+ 세 번 몸을 굽혔다. 그들은 서로 입맞추고+ 서로를 위하여 울기 시작하였는데, 마침내 다윗이 극심하게 울었다.+ 42  그러자 요나단다윗에게 말하였다. “평안히 가게.+ 우리 두 사람이 여호와의 이름으로 맹세하기를,+여호와께서 나와 자네 사이에 그리고 내 자손과 자네의 자손 사이에 한정 없는 때까지 계시기를 바라네’+ 하였기 때문이네.” 다윗은 일어나 떠나갔고, 요나단은 도시로 들어왔다.

각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