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용 바로 가기

하위 메뉴 바로 가기

목차 바로 가기

여호와의 증인

한국어

온라인 성경

신세계역 성경 (1999년판) 2014년 개정판 보기

사무엘 둘째 6:1-23

6  다윗은 다시 이스라엘의 모든 정예병+ 삼만 명을 모았다.  다윗과 그와 함께한 모든 사람들은 일어나 바알레-유다+ 가서, 거기에서 참 하느님의 궤를+ 가지고 올라오려 하였다. 그것은 이름+ 곧 그룹들 위에 앉아 계신+ 만군의 여호와+ 이름으로 불리는 것이다.  하지만 그들은 참 하느님의 궤를 새 수레에+ 실어서, 언덕 위에 있는 아비나답+ 집에서 옮기려 하였다. 아비나답의 아들들인 웃사아히오+ 그 새 수레를 끌고 있었다.  그들은 언덕 위에 있는 아비나답의 집에서 그것을—참 하느님의 궤를 함께 옮겼다. 아히오는 궤 앞에서 걷고 있었고,  다윗이스라엘 온 집은 여호와 앞에서 향나무로 만든 온갖 악기와 수금과+ 현악기와+ 탬버린과+ 시스트럼과 심벌즈로+ 축하하고 있었다.  그들이 마침내 나곤의 타작 마당까지 왔을 때에, 웃사+ 참 하느님의 궤로 손을 뻗어 그것을 붙들었으니,+ 소 때문에 뒤집힐 뻔하였기 때문이다.  이에 여호와의 분노가+ 웃사를 향하여 타올라서 참 하느님께서 그 경외심 없는 행위 때문에 거기에서 그를 치시니,+ 그가 거기 참 하느님의 궤 곁에서 죽었다.+  그렇게 여호와께서 웃사를 향하여 돌연히 격분하셨으므로, 다윗은 화가 났다. 그리하여 그곳이 이 날까지 베레스-웃사로 불리게 되었다.+  그 날에 다윗여호와를 두려워하여+여호와의 궤가 어떻게 나에게 오겠는가?” 하고 말하였다.+ 10  그래서 다윗여호와의 궤를 자기에게 ‘다윗의 도시’로+ 옮기려 하지 않았다. 다윗은 그것을 가드 사람+ 오벳-에돔+ 집으로 가져가게 하였다. 11  그리하여 여호와의 궤가 가드 사람 오벳-에돔의 집에 석 달 동안 머물러 있었는데, 여호와께서는 오벳-에돔과 그의 온 집안을+ 계속 축복하셨다.+ 12  마침내 다윗 왕에게 보고가 들어오기를 “여호와께서 참 하느님의 궤로 인하여 오벳-에돔의 집과 그에게 속한 모든 것을 축복하셨습니다” 하였다. 이에 다윗이 가서 기뻐하며 참 하느님의 궤를 오벳-에돔의 집에서 ‘다윗의 도시’로 가지고 올라왔다.+ 13  여호와의 궤를 옮기는 자들이+ 여섯 걸음을 나아갔을 때에, 그는 즉시 수소와 살진 짐승을 희생으로 바쳤다.+ 14  다윗은 아마포 에봇을+ 두르고, 여호와 앞에서 힘을 다하여 춤을 추었다. 15  다윗이스라엘 온 집은 기뻐하는 외침과+ 뿔나팔 소리로+ 여호와의 궤를 가지고 올라왔다.+ 16  여호와의 궤가 ‘다윗의 도시’로 들어올 때에, 사울의 딸 미갈+ 창문으로 내려다보다가 다윗 왕이 여호와 앞에서 뛰면서 춤을 추는 것을 보고, 마음 속으로+ 그를 업신여겼다.+ 17  그들은 여호와의 궤를 가지고 들어와서, 다윗이 그것을 위하여 쳐 놓은 천막 안 제자리에 두었다.+ 그 후에 다윗여호와 앞에 번제 희생과+ 친교 희생을+ 바쳤다. 18  다윗은 번제 희생과 친교 희생을 다 바친 다음, 만군의 여호와의 이름으로+ 백성을 축복하였다.+ 19  또 모든 백성, 이스라엘 온 무리에게, 남자든 여자든, 각 사람에게 고리형 빵 한 개와 대추야자 과자 한 개와 건포도 과자 한 개씩을+ 나누어 주었다.+ 그 후에 모든 백성이 각기 자기 집으로 갔다. 20  다윗이 자기의 집안 사람들을 축복하려고 돌아오니,+ 사울의 딸 미갈+ 다윗을 맞으러 나와서 말하였다. “이스라엘의 왕께서, 무지한 사람들 중에 하나가 자기 몸을 완전히 드러내는 것처럼,+ 오늘 그 종들의 여종들의 눈에 몸을 드러내셨으니, 오늘 참으로 스스로를 영광스럽게도 하시더군요!”+ 21  이에 다윗미갈에게 말하였다. “그것은 여호와 앞에서 한 것이오. 그분은 그대의 아버지와 그의 모든 집안 사람들이 아니라 나를 택하셔서 여호와의 백성 이스라엘을 통솔하는 지도자로 세우셨소.+ 나는 여호와 앞에서 축하하겠소.+ 22  또 나는 이보다도 더 하찮게 여겨지는 자가 되고,+ 내 눈에도 낮은 자가 되겠소. 그래도 그대가 말한 그 여종들에게는, 그들에게는 내가 스스로를 영광스럽게 하기로 결심하였소.”+ 23  그러므로 사울의 딸 미갈+ 죽는 날까지 자식이 없었다.

각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