웹 접근성 설정

Search

언어 선택

하위 메뉴 바로 가기

목차 바로 가기

내용 바로 가기

여호와의 증인

한국어

온라인 성경

신세계역 성경 (1999년판) 2014년 개정판 보기

사무엘 둘째 15:1-37

15  이런 일들이 있은 후에, 압살롬은 자기를 위하여 병거를 마련하고, 말들과 그의 앞에서 달리는 자 오십 명을 두었다.+  또한 압살롬은 일찍 일어나+ 성문으로 가는 길가에 섰다.+ 그러다가 누구든지 소송할 일이 있어서 재판을 위하여 왕에게 오면,+ 압살롬은 그를 불러 “당신은 어느 도시 사람입니까?” 하고 말하곤 하였다. 그가 “당신의 종은 이스라엘의 한 지파 사람입니다”라고 말하면,  압살롬은 그에게 “보십시오, 당신의 일이 선하고 곧습니다. 그러나 왕에게는 당신의 말을 들어 줄 사람이 아무도 없습니다”+ 하고 말하곤 하였다.  그러면서 압살롬이 말하였다. “오, 내가 이 땅에서 재판관으로 임명된다면,+ 소송이나 재판할 일이 있는 모든 사람이 나에게 올 것입니다! 그러면 내가 반드시 그에게 공의를 베풀 것입니다.”+  또 사람이 다가와서 그에게 몸을 굽히려 하면, 그는 손을 내밀어 그 사람을 붙들고+ 그에게 입맞추었다.  압살롬은 재판을 위하여 왕에게 들어오는 모든 이스라엘 사람들에게 이와 같은 일을 계속 하였다. 이렇게 압살롬이스라엘 사람들의 마음을 도둑질하고 있었다.+  그러다가 사십 년의 끝에 압살롬이 왕에게 말하였다. “부디, 제가 가서, 여호와께 엄숙하게 한 저의 서원을+ 헤브론에서+ 갚게 해 주십시오.  당신의 종이 시리아그술+ 머무르던 때에 ‘여호와께서 정녕 저를 예루살렘으로 돌려보내 주시면, 제가 반드시 여호와께 봉사를 드리겠습니다’라고+ 엄숙한 서원을 하였습니다.”+  그래서 왕이 그에게 “평안히 가거라”+ 하고 말하였다. 그러자 그가 일어나 헤브론으로 갔다. 10  그러나 압살롬이스라엘의 모든 지파에 두루 정탐꾼들을+ 보내어 말하였다. “여러분은 뿔나팔 소리를 듣자마자, ‘압살롬헤브론에서+ 왕이 되었다!’+ 하고 말해야 하오.” 11  그때에 압살롬과 함께 이백 명이 예루살렘에서 갔는데, 부름을 받고서 의심하지 않고+ 갔다. 그들은 아무것도 알지 못하였다. 12  또한 희생을 바칠 때에, 압살롬다윗의 조언자인+ 길로 사람+ 아히도벨+ 그의 도시 길로에서+ 불러 오려고 사람을 보냈다. 그리하여 그 모반이+ 점점 더 강해졌고, 압살롬과 함께 있는 백성의 수가 계속 늘어났다.+ 13  얼마 후에 제보자 한 사람이 다윗에게 와서 말하였다. “이스라엘 사람들의 마음이+ 압살롬을 지지하게 되었습니다.” 14  그 즉시 다윗은 자기와 함께 예루살렘에 있는 모든 종들에게 말하였다. “일어나, 도망합시다.+ 압살롬 때문에 우리가 도망할 수 없게 될 것이오! 어서 갑시다. 그가 서둘러서 우리를 따라잡아 우리에게 악한 일을 가져오고 도시를 칼날로 칠까 두렵소!”+ 15  이에 왕의 종들이 왕에게 말하였다. “내 주 왕께서 택하시는 대로 다 행하려고, 당신의 종들이 여기 있습니다.”+ 16  그래서 왕은 모든 집안 사람들을 그 발치에 거느리고 나가고,+ 여자들 곧 후궁+ 열 명은 집을 돌보도록 남겨 두었다. 17  왕은 그의 발치에서 따르는 모든 백성과 함께 나아가다가, 벳-메르학에서 멈추었다. 18  그때에 그의 모든 종들은 그의 옆에서 건너가고 있었고, 모든 그렛 사람과 모든 블렛 사람과,+ 모든 가드 사람+가드에서부터+ 그를 따랐던 육백 명이 왕의 얼굴 앞으로 건너가고 있었다. 19  왕이 가드 사람 잇대에게+ 말하였다. “어찌하여 그대까지 우리와 함께 가려 하오? 돌아가서+ 왕과 함께 사시오. 그대는 타국인이고, 더구나 그대는 그대의 고장에서 쫓겨난 유배자요. 20  그대가 온 것이 바로 어제인데, 오늘 내가 그대를 우리와 함께 방랑하게 하여,+ 내가 정처 없이 갈 때에 그대도 가게 해야 하겠소? 돌아가시오. 그대의 형제들을 데리고 돌아가시오. 사랑의 친절과+ 신의를+ [여호와께서 그대에게 나타내시기를 비오]!” 21  그러나 잇대는 왕에게 대답하여 말하였다. “여호와께서 살아 계심과 내 주 왕께서 살아 계심을 두고 말씀드리는데,+ 내 주 왕께서 계시는 곳에, 죽든지 살든지, 거기에 당신의 종도 있겠습니다!”+ 22  이에 다윗잇대에게+ “가서, 건너가시오” 하고 말하였다. 그리하여 가드 사람 잇대가 건너갔고, 그의 모든 사람들과 그와 함께한 모든 어린아이들도 건너갔다. 23  그때에 그 땅 백성은 모두 큰 소리로 울고 있었으며,+ 백성은 모두 건너가고 있었다. 왕은 기드론 급류 골짜기+ 곁에 서 있었고, 백성은 모두 광야로 가는 트인 길로 건너가고 있었다. 24  거기에는 또한 참 하느님의 계약의 궤를+ 옮기는+ 사독+ 그와 함께한 모든 레위 사람들이+ 있었다. 그들은 모든 백성이 도시에서 나와 다 건너갈 때까지 참 하느님의 궤를 아비아달+ 곁에 내려놓았다. 25  그러나 왕이 사독에게 말하였다. “참 하느님의 궤를+ 다시 도시로 가져가십시오.+ 만일 내가 여호와의 눈에 호의를 얻는다면, 그분은 반드시 나를 돌려보내셔서 그것과 그 거하는 곳을+ 보게 하실 것입니다. 26  그러나 만일 그분이 ‘내가 너를 좋아하지 않는다’고 말씀하시면, 내가 여기 있으니, 그분이 그 눈에 좋은 대로 나에게 행하시기를 바랍니다.”+ 27  왕이 또 제사장 사독에게 말하였다. “그대는 선견자가+ 아닙니까? 도시로 평안히 돌아가십시오. 그대들의 두 아들 곧 그대의 아들 아히마아스아비아달의 아들 요나단+ 데리고 가십시오. 28  보십시오, 그대들에게서 나에게 알리는 소식이 올+ 때까지, 나는 광야의 여울목에 머무르고 있을 것입니다.” 29  그리하여 사독아비아달이 참 하느님의 궤를 다시 예루살렘으로 가져갔으며, 그들은 거기에 머물러 있었다. 30  다윗올리브+ 오르막길로 올라갔는데, 올라갈 때에 울면서 머리를 가렸으며,+ 맨발로 걸었다. 그와 함께한 모든 백성도 각자 자기 머리를 가리고, 올라갈 때에 울면서 올라갔다.+ 31  다윗에게 “아히도벨압살롬+ 함께 모반한 사람들+ 가운데 있습니다”라는 보고가 들어오자, 다윗은 “오 여호와여,+ 부디, 아히도벨의 조언이 어리석은 것이 되게 해 주십시오!”+ 하고 말하였다.+ 32  사람들이 하느님께 몸을 굽히는 그 꼭대기에 다윗이 이르렀을 때에, 거기에 아렉 사람+ 후새+ 그를 만나려고 와 있었는데, 긴옷은 찢어지고 머리에는 티끌을 뒤집어쓰고 있었다.+ 33  다윗이 그에게 말하였다. “그대가 정녕 나와 함께 건너간다면, 그대는 분명 나에게 짐이 될 것이오.+ 34  그러나 그대가 도시로 돌아가서 압살롬에게 ‘왕이여, 저는 당신의 종입니다. 제가 당신의 아버지의 종이었으나, 그때에는 제가 그러하였으나, 이제는 제가 당신의 종입니다’라고+ 말하면, 그대가 정녕 나를 위하여 아히도벨의 조언을 좌절시킬+ 수 있을 것이오. 35  제사장들인 사독아비아달이 거기에 그대와 함께 있지 않소?+ 그러니 그대는 왕의 집에서 듣는 모든 것을 제사장들인 사독아비아달에게 알려 주시오.+ 36  보시오! 그들은 자기들의 두 아들을 거기에 데리고 있소. 사독에게는 아히마아스+ 있고, 아비아달에게는 요나단+ 있으니, 그들을 통하여, 그대들이 듣는 모든 것을 나에게 보내 주시오.” 37  그리하여 다윗의 동무+ 후새는 도시로 들어갔다. 한편 압살롬+ 예루살렘으로 들어왔다.

각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