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용 바로 가기

하위 메뉴 바로 가기

목차 바로 가기

여호와의 증인

한국어

온라인 성경 | 신세계역 성경 (1999년판) 2014년 개정판 보기

사무엘하 18:1-33

18⁠  다윗은 자기와 함께 있는 백성을 계수하고 그들 위에 천부장과 백부장을 세웠다.+ 2⁠  또한 다윗은 백성의 삼의 일+ 요압+ 손 아래로, 삼의 일스루야의 아들인, 요압의 형제+ 아비새+ 손 아래로, 또 삼의 일가드 사람 잇대+ 손 아래로 보냈다. 그런 다음 왕이 백성에게 “나 자신도 반드시 여러분과 함께 나가겠습니다” 하고 말하였다. 3⁠  그러나 백성이 말하였다. “당신은 나가시면 안 됩니다.+ 설령 우리가 도망한다 해도, 그은 우리에게 마음을 두지 않을 것입니다.+ 우리 중에 절반이 죽는다 해도, 그은 우리에게 마음을 두지 않을 것입니다. 당신은 우리들 만 명의 가치가 있으시기 때문입니다.+ 그러니 이제 당신은 도시에서 우리에게 도움을 주시는+이 더 나을 것입니다.” 4⁠  그러자 왕은 그에게 “무엇이든 여러분의 눈에 좋아 보이는 대로 내가 행하겠습니다”+ 하고 말하였다. 그리하여 왕은 성문 곁에 서 있었고,+ 모든 백성은 백 명씩, 천 명+ 나갔다. 5⁠  그때에 왕요압아비새잇대에게 명령하여 말하였다. “나를 위하여 젊은이 압살롬을 부드럽게 대해 주시오.”+압살롬의 일로 모든 대장에게 명령할 때에 모든 백성이 들었다. 6⁠  그리하여 백성이스라엘과 맞서려고 들로 나아갔는데, 전투에브라임+에서 있게 되었다. 7⁠  마침내 이스라엘 백성+ 거기서 다윗의 종들 앞에서 패하였으니,+ 그 날에 거기서 살육이 커서 이만 명이나 죽었다. 8⁠  또한 그곳의 전투는 보이는 온 땅으로 퍼져 나가게 되었다. 그 날에 칼이 삼킨 백성보다 숲이 삼킨 백성이 더 많았다. 9⁠  마침내 압살롬다윗의 종들 앞에 있게 되었다. 압살롬은 노새를 타고 있었는데, 그 노새가 상당히 큰 나무의 뒤얽힌 가지 아래로 가는 바람에, 그의 머리가 그 큰 나무에 단단히 걸려서, 그는 하늘과 땅 사이에 매달리게 되고,+가 타고 있던 노새는 지나가 버렸다. 10⁠  그때에 어떤 사람이 그것을 보고 요압에게+ 알려 주었다. “보십시오! 압살롬이 큰 나무에 매달려 있는 것을 제가 보았습니다.” 11⁠  이요압이 자기에게 소식을 전하는 그 사람에게 말하였다. “아니, 그대가 그것을 보고도, 어찌하여 그를 그 자리에서 쳐서 땅에 쓰러뜨리지 않았소? 그랬더라면, 내가 의당 그대에게 은화 열 닢과 띠 하나를 주었을 것이오.”+ 12⁠  그러나 그 사람요압에게 말하였다. “그렇지만 제 손바닥에 은화 천 닢을 달아 준다 해도, 저는 손을 뻗어 왕의 아들을 치지 않을 것입니다. 우리가 듣는 데서, 왕께서 당신아비새잇대에게 명령하시기를 ‘누구든지 그 젊은이 곧 압살롬을 지켜 주시오’+ 하셨기 때문입니다. 13⁠  그렇지 않았다면 저는 그의 영혼에 대하여 배신 행위를 하였을 것입니다. 아무 일도 왕께 숨겨지지 않을 것이니,+ 당신도 한쪽으로 물러나 서 있을 것입니다.” 14⁠  이요압은 “나는 그대 앞에서 이렇게 꾸물거리고 싶지 않소!” 하고 말한 뒤에, 손바닥에 창 세 자루를 가지고 가서 아직 큰 나무의 한가운데+ 살아 있는 압살롬의 심장에 박았다.+ 15⁠  그러자 요압의 무기를 가지고 다니는 수종 열 명이 그 주위로 다가와서, 압살롬을 쳐서 죽였다.+ 16⁠  그때요압은 뿔나팔을 불어,+ 백성이스라엘을 뒤쫓기를 그만두고 돌아오게 하였다. 요압이 백성을 제지하였던 것이다. 17⁠  마침내 그압살롬을 들어다가 숲 속의 큰 구렁에 던지고 그 위에 매우 큰 돌무더기를 쌓았다.+ 한편 온 이스라엘은 각자 자기 집으로 도망하였다. 18⁠  압살롬은 살아 있을 때에, 기둥 하나를 가져다가 자기를 위하여 세웠는데,+ 그것이 ‘왕의 저지 평야’에+ 있다. 그가 말하기를 “나에게는 내 이름을 기억하게 할 아들이 없다”+ 하였던 것이다. 그래서 그가 그 기둥을 자기의 이름으로 불렀는데,+ 그것은 이 날까지 ‘압살롬의 기념비’라 불린다. 19⁠  그때사독의 아들 아히마아스+하였다. “부디, 제가 달려가서 왕께 소식을 알리게 해 주십시오. 여호와께서 왕을 심판하셔서 그 적의 손에서 자유롭게 해 주셨기 때문입니다.”+ 20⁠  그러나 요압이 그에게 말하였다. “오늘은 그대가 소식을 알릴 사람이 아니오. 그대는 다른 날 소식을 알리도록 하시오. 오늘은 그대가 소식을 알려서는 안 되오. 왕의 아들이 죽었기 때문이오.”+ 21⁠  그런 다음 요압구스 사람에게+하였다. “가서, 그대가 본 것을 왕께 말씀드리시오.” 이에 그 구스 사람요압에게 몸을 굽히고 나서 달리기 시작하였다. 22⁠  그때사독의 아들 아히마아스가 또다시 요압에게 말하였다. “무슨 일이 일어나더라도, 이제 부디, 저구스 사람을 뒤따라 달려가게 해 주십시오.” 하지만 요압이 말하였다. “내 아들이여, 그대에게는 아무 소식도 없는데, 어찌하여 달려가려 하오?” 23⁠  그래도 그가 말하였다. “무슨 일이 일어나더라도, 이제 제가 달려가게 해 주십시오.” 그래서 요압이 그에게 “달려가시오!” 하고 말하였다. 그러자 아히마아스는 ‘지역’+로 달려서, 마침내 구스 사람을 앞지르게 되었다. 24⁠  그때다윗은 두 성문 사이에 앉아 있었는데,+ 파수꾼+ 성벽 곁의 성문 지붕으로 갔다. 이윽고 파수꾼이 눈을 들어 보니, 보라! 어떤 사람이 혼자서 달려오고 있었다. 25⁠  그래서 파수꾼이 외쳐서 왕에게 알리자, 왕은 “그가 혼자이면, 그의 입에 소식이 있을 것이오” 하고 말하였다. 그는 점점 더 가까이 다가왔다. 26⁠  그때에 파수꾼은 또 한 사람이 달려오는 것을 보았다. 그래서 파수꾼이 문지기에게 외쳐 말하기를 “보십시오! 또 한 사람이 혼자서 달려오고 있습니다!” 하자, 왕은 “이 사람도 소식을 전하는 자요” 하고 말하였다. 27⁠  파수꾼이 또 말하기를 “제가 보니 첫 번째 사람의 달리는 모습사독의 아들 아히마아스+ 달리는 모습+ 같습니다” 하자, 왕은 “이 사람은 좋은 사람이니,+ 좋은 소식+ 가지고 올 것이오” 하고 말하였다. 28⁠  마침내 아히마아스가 외쳐서 왕에게 말하였다. “잘 되었습니다!” 그런 다음 그는 얼굴을 땅으로 향하여 왕에게 몸을 굽히고 말하였다. “당신의 하느님 여호와는 찬송받으실 분입니다.+ 그분이 손을 들어 내 주 왕을 대적한 사람을 내주셨습니다!”+ 29⁠  하지만 왕이 말하였다. “젊은이 압살롬은 잘 있소?” 이아히마아스가 말하였다. “요압이 왕의 종과 당신의 종을 보낼 때에 제가 큰 소동을 보았으나, 그것이 무슨 일인지는 알아보지 못하였습니다.”+ 30⁠  그러자 왕이 말하였다. “옆으로 물러나서, 여기에 서 있으시오.” 이에 그가 옆으로 물러나서 가만히 서 있었다. 31⁠  그때에 보라, 구스 사람+ 들어왔다. 그 구스 사람이 말하였다. “내 주 왕께서는 소식을 받으시기 바랍니다. 여호와께서 오늘 당신을 심판하셔서 당신을 대적하여 일어나는 모든 자의 손에서 당신을 자유롭게 해 주셨습니다.”+ 32⁠  그러나 왕구스 사람에게 말하였다. “젊은이 압살롬은 잘 있소?” 이구스 사람이 말하였다. “내 주 왕의 적과 악한 일로 당신을 대적하여 일어나는 모든 자이 그 젊은이처럼 되기를 빕니다.”+ 33⁠  그러자 왕은 당황하여 출입구 위의 옥상방으로+ 올라가서 울었다. 그는 걸어가면서 이렇게 말하였다. “내 아들 압살롬아, 내 아들, 내 아들+ 압살롬아! 오, 내가, 차라리 내가 너 대신에 죽었더라면, 압살롬, 내 아들아, 내 아들아!”+

각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