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용 바로 가기

하위 메뉴 바로 가기

목차 바로 가기

여호와의 증인

한국어

온라인 성경 | 신세계역 성경 (1999년판) 2014년 개정판 보기

사무엘상 1:1-28

1  그런데 에브라임 산간 지방의+ 라마다임-소빔+ 한 사람이 있었으니, 그의 이름은 엘가나+ 에브라임 사람이었다. 엘가나여로함의 아들, 여로함엘리후의 아들, 엘리후도후의 아들, 도후+ 아들이다.  그에게는 두 아내가 있었는데, 하나의 이름은 한나이고, 또 하나의 이름은 브닌나였다. 브닌나는 자식이 있었으나, 한나는 자식이 없었다.+  그 사람은 해마다 자기의 도시에서 올라가 실로에서 만군의 여호와께 꿇어 엎드리고+ 희생을 바쳤다.+ 그곳에는 엘리의 두 아들 홉니비느하스+ 여호와의 제사장으로+ 있었다.  엘가나는 희생을 바치는 날이 되면, 자기 아내 브닌나와 그의 모든 아들들과 딸들에게 여러 몫을 주었다.+  그러나 한나에게는 한 몫을 주었다. 그렇지만 그가 한나를 사랑하였는데,+ 여호와께서는 그 여자의 태를 닫으셨다.+  그와 경쟁하는 부인은, 여호와께서 그의 태를 닫으신 것 때문에, 속상하게 하려고 그를 몹시 괴롭혔다.+  그 여자가 해마다 그와 같이 하였으니,+ 그가 여호와의 집으로 올라갈 때마다+ 그렇게 하였다. 그와 같이 그 여자가 그를 괴롭혔으므로, 그가 울고 먹지 않았다.  그러자 그의 남편 엘가나가 그에게 말하였다. “한나, 당신은 왜 울고, 왜 먹지 않으며, 또 당신의 마음이 왜 불편한 거요?+ 내가 당신에게 열 아들보다 낫지 않소?”+  그들이 실로에서 먹고 마신 후에 한나가 일어났는데, 그때에 제사장 엘리여호와의 성전+ 문설주 옆의 자리에 앉아 있었다. 10  그 여자는 영혼이 비통하여,+ 여호와께 기도하며+ 몹시 울었다.+ 11  그러다가 그가 서원하며+ 말하였다. “오 만군의 여호와여, 당신이 정녕 당신의 여종의 괴로움을 보시고+ 저를 기억하셔서,+ 당신의 여종을 잊지 않으시고 당신의 여종에게 사내아이를 주시면, 그가 사는 모든 날 동안 제가 그를 여호와께 드리고, 그의 머리에 면도칼을 대지 않겠습니다.”+ 12  그가 여호와 앞에서 길게 기도하는 동안에,+ 엘리는 그의 입을 지켜보고 있었다. 13  한나가 자기 마음 속으로 말하고 있었으므로,+ 오직 그의 입술만 떨리고 있었고, 그의 목소리는 들리지 않았다. 그래서 엘리는 그가 취한 것으로 여겼다.+ 14  엘리가 그에게 말하였다. “언제까지 그대는 주정을 할 것이오?+ 그대에게서 포도주를 치우시오.” 15  이에 한나가 대답하여 말하였다. “아닙니다, 내 주여! 저는 영이 짓눌린 여자입니다. 포도주나 독주를 마신 것이 아니라, 여호와 앞에 제 영혼을 쏟아 놓는 것입니다.+ 16  당신의 여종을 쓸모 없는+ 여자로 만들지 마십시오. 저의 염려와 번민이 많아서 제가 지금까지 말하였던 것입니다.”+ 17  그러자 엘리가 대답하여 말하였다. “평안히 가시오.+ 이스라엘의 하느님께서 그대가 그분에게 청한 그 청원을 들어 주시기를 비오.”+ 18  이에 그가 말하였다. “당신의 하녀가 당신의 눈에 호의를 얻게 해 주십시오.”+ 그 여자는 자기 길로 가서 먹었으며,+ 그의 얼굴이 더는 자기 연민에 빠지지 않았다.+ 19  그런 다음 그들은 아침 일찍 일어나 여호와 앞에 꿇어 엎드렸고, 그 후에 돌아가서 라마+ 있는 그들의 집으로 들어갔다. 엘가나가 자기 아내 한나와 관계를 가지니,+ 여호와께서는 그 여자를 기억하셨다.+ 20  그리하여 해가 바뀔 때에 한나가 임신하여 아들을 낳아 그 이름을 사무엘이라고 불렀는데,+ 이는 그가 말하기를 “여호와께 내가 그를 청하였다”+ 하였기 때문이다. 21  얼마 후에 그 사람 엘가나가 자기의 모든 집안 사람들을 데리고 여호와께 연례 희생과+ 자기의 서원 제물을+ 바치러 올라갔다. 22  한나는 올라가지 않았으니,+ 그가 자기 남편에게 말하기를 “아이가 젖을 떼자마자,+ 내가 정녕 그를 데리고 갈 것이니, 그는 정녕 여호와 앞에 나아가 거기에서 한정 없는 때까지 머무를 것입니다”+ 하였던 것이다. 23  이에 그의 남편+ 엘가나가 그에게 말하였다. “당신의 눈에 좋은 일을 하시오.+ 당신이 아이를 젖 뗄 때까지 집에 머무르시오. 다만 여호와께서 그분의 말씀을 이행하여 주시기를 비오.”+ 그래서 그 여자는 집에 머무르면서 젖을 뗄 때까지+ 자기 아들에게 젖을 먹였다. 24  그리하여 그는 아이를 젖 떼자마자 바로, 삼 년 된 수소 한 마리와 가루 한 에바와 포도주가+ 든 큰 항아리 하나를 가지고서, 아이를 데리고 올라가, 실로에 있는 여호와의 집으로+ 들어갔다. 그 아이는 그와 함께 있었다. 25  그들은 수소를 잡고 아이를 엘리에게 데리고 갔다.+ 26  그때에 그 여자가 말하였다. “실례합니다, 내 주여! 당신의 영혼의 생명을 두고 말하는데,+ 내 주여, 저는 이곳에서 당신과 함께 서서 여호와께 기도하던 여자입니다.+ 27  이 아이와 관련하여, 저는 여호와께 제가 청한+ 그 청원을 들어 주실 것을 기도하였습니다.+ 28  그래서 제가 그를 여호와께 빌려 드립니다.+ 그가 있는 모든 날 동안, 그는 여호와를 위하여 요청받은 자입니다.” 그리고 그는 거기서 여호와께 몸을 굽혔다.+

각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