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용 바로 가기

하위 메뉴 바로 가기

목차 바로 가기

여호와의 증인

한국어

온라인 성경 | 신세계역 성경 (1999년판) 2014년 개정판 보기

사도행전 19:1-41

19  그리하여 아폴로스+ 고린도에 있는 동안, 바울은 내륙 지방을 지나 에베소+ 내려와 몇몇 제자들을 만났다.  바울이 그들에게 말하였다. “여러분은 믿는 사람이 되었을 때에 성령을 받았습니까?”+ 그들은 “아니, 우리는 성령이 있다는 말도 듣지 못하였습니다”+ 하고 말하였다.  그러자 그가 말하였다. “그러면 여러분은 무슨 침례를 받았습니까?” 그들은 “요한의 침례입니다”라고+ 말하였다.  바울이 말하였다. “요한은 회개의 상징인 침례로+ 침례를 베풀면서 사람들에게 자기 뒤에 오시는 분,+예수를 믿으라고 말하였습니다.”  그들은 이 말을 듣고 주 예수의 이름으로 침례를 받았다.+  그리고 바울이 그들에게 손을 얹자+ 성령이 그들에게 내려, 그들은 방언으로 말하고 또 예언하기 시작하였다.+  모두 열두 사람쯤 되었다.  그는 회당에 들어가+ 석 달 동안 담대하게 말하면서 하느님의 왕국에 관하여+ 연설하고 설득하였다.  그러나 어떤 사람들은 자기 마음을 완고하게 하여 믿지 않고+ 군중 앞에서 그 ‘길’에+ 대하여 나쁘게 말하였으므로, 그는 그들을 떠나서+ 제자들을 그들과 분리시키고+ 두란노의 학교 강당에서 매일 연설하였다. 10  이런 일이 두 해 동안 있게 되자,+ 아시아 지역에+ 거주하는 사람들은 유대인들이나 그리스인들이나 모두 주의 말씀을 들었다. 11  그리고 하느님께서는 바울의 손을 통하여 비상한 능력의 일들을 계속 행하셨다.+ 12  그리하여 그의 몸에서 천이나 앞치마를 병든 사람들에게 가져가기만 해도+ 질병이 그들을 떠나고 악한 영들이 나왔다.+ 13  그러나 떠돌아다니면서 악귀들을 쫓아내는 일을 행하던+ 유대인들 중의 어떤 사람들도 악한 영들이 들린 사람들을 상대로 주 예수의 이름을+ 시험삼아 부르며, “바울이 전파하는 예수의 이름으로 너희에게 엄숙히 명한다”고+ 말하였다. 14  그런데 스게와라는 유대인 수제사장의 일곱 아들이 이런 짓을 하고 있었다. 15  그러나 악한 영이 대답하여 그들에게 “나는 예수도 알고+ 바울도 알지만+ 너희는 누구냐?” 하고 말하였다. 16  그리고는 악한 영이 들린 사람이 그들에게 뛰어올라+ 그들을 차례로 제압하여 이기니, 그들은 벌거벗고 상처를 입은 채로 그 집에서 도망하여 나왔다. 17  이 일이 에베소에 사는 유대인들과 그리스인들 모두에게 알려지니, 그들 모두에게 두려움이+ 엄습하고 주 예수의 이름이 계속 드높여졌다.+ 18  그리고 믿는 사람이 된 사람들 중에 많은 이들이 와서 자기들의 행위를 숨김없이 고백하고+ 알렸다. 19  참으로, 주술을 행하던+ 사람들 중에 꽤 많은 사람들이 그들의 책을 모아 가지고 와서 모든 사람 앞에서 태워 버렸다. 그들이 그 값을 계산하여 보니 은화 오만 닢의 가치가 있었다. 20  이와 같이, 여호와의 말씀이 위력 있게 자라고 널리 퍼져 갔다.+ 21  그런데 이런 일이 온전히 이루어지자, 바울마케도니아+ 아카이아를 지나서 예루살렘으로 갈 것을+ 자기의 영으로 작정하고 말하였다. “내가 거기에 이른 후에 로마도 보아야겠다.”+ 22  그래서 그는 자기를 섬기는 이들 중의 둘, 곧 디모데+ 에라스도+ 마케도니아로 급히 보내고 그 자신은 아시아 지역에서 얼마 동안 지체하였다. 23  바로 그때, 그 ‘길’에+ 관하여 적지 않은 소동이 일어났다.+ 24  데메드리오라는 어떤 은세공인이 아르테미스의 은 신당을 만들어 장인들에게 적지 않은 이득을 얻게 해 주었는데,+ 25  그가 그들과 또 그런 일을 하는 사람들을+ 모으고 말하였다. “여러분, 여러분도 잘 알다시피, 우리는 이 사업으로 번영을 누립니다.+ 26  또한 여러분이 보고 듣는 대로 이 바울이, 손으로 만든 것들은+ 신들이 아니라고 말하면서 에베소에서뿐+ 아니라 아시아 거의 모든 지역에서 상당수의 무리를 설득하고 다른 견해로 돌아서게 하였습니다. 27  더욱이, 우리의 이 직업이 평판이 나빠질 뿐 아니라 위대한 여신 아르테미스+ 신전이 무가치한 것으로 여겨지고, 아시아 전 지역과 사람이 거주하는 땅이 숭배하는 그의 장엄함까지 아무것도 아닌 것으로 전락할 위험이 있습니다.” 28  사람들은 이 말을 듣고 몹시 화가 나서 “위대하다, 에베소 사람의 아르테미스여!” 하고 외쳐 말하기 시작하였다. 29  그리하여 도시가 혼란으로 가득 차게 되었다. 그들은 바울의 여행 동료들인 마케도니아 사람 가이오아리스다르고+ 강제로 데리고 일제히 극장으로 돌진해 들어갔다. 30  바울 자신은 사람들에게로 들어가려 하였지만 제자들이 허락하지 않고 있었다. 31  심지어 축제와 경기 위원들 중 그와 친한 몇 사람도 그에게 사람을 보내어, 위험을 무릅쓰며 극장 안에 들어가지 말라고 탄원하였다. 32  사실, 어떤 사람들은 이렇게 어떤 사람들은 저렇게 외치므로+ 모인 무리가 혼란에 빠졌다. 대다수는 자기들이 함께 온 이유도 알지 못하였다. 33  그들이 무리 속에서 알렉산더를 함께 데리고 나오니 유대인들이 그를 앞으로 떠밀었다. 알렉산더는 손짓을 하며 사람들에게 변명을 하려고 하였다. 34  그러나 그들이 그가 유대인임을 알아채자, 그들 모두에게서 하나의 외침이 나서 “위대하다,+ 에베소 사람의 아르테미스여!” 하고 약 두 시간 동안이나 소리질렀다. 35  마침내 시 기록관이 무리를 조용히 하도록 하고+ 말하였다. “에베소 사람들이여, 사실, 인류 가운데 에베소 사람들의 도시가 위대한 아르테미스와 하늘에서 내려온 형상의 신전 수호자라는 것을 모르는 사람이 어디 있습니까? 36  그러므로 이것은 논란의 여지가 없는 일이니 여러분은 평온을 유지하고 경솔하게 행동하지 않는 것이 좋습니다.+ 37  신전 강도들도 아니요 우리 여신을 모독한 자들도 아닌 이 사람들을 여러분이 끌고 왔습니다. 38  그러므로 데메드리오+ 또 그와 함께 있는 장인들이 누구를 걸어 소송할 일이 있다면, 법정이+ 열리는 날들이 있고 속주 총독들도+ 있으니 그들끼리 고소하게 하십시오. 39  그러나 만일 여러분이 그 이상의 것을 구한다면 그것은 정규 집회에서 결정되어야 합니다. 40  사실, 우리는 오늘의 일로 소요죄로 고발당할 위험이 있습니다. 그리고 이 무질서한 폭도에 대해 이유를 제시할 만한 근거가 하나도 없습니다.” 41  그는 이렇게 말하고+ 집회를+ 해산시켰다.

각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