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용 바로 가기

하위 메뉴 바로 가기

목차 바로 가기

여호와의 증인

한국어

온라인 성경 | 신세계역 성경 (1999년판) 2014년 개정판 보기

사도행전 16:1-40

16⁠  그리하여 그데르베와 또한 리스트라+ 도착하였다. 그런데 보라! 그곳에는 이름디모데라고+ 하는 제자가 있었는데, 그는 믿는 유대인 여자그리스인 아버지의 아들이었다. 2⁠  그리스트라이코니온에 있는 형제에게 좋은 평판을 받고 있었다. 3⁠  바울은 이 사람이 자기와 함께 가기를 바란다는 뜻을 표하였다. 그리고 그곳에 있는 유대들 때문에 그를 데려다가 할례를 베풀었다.+의 아버지그리스이라는 것을 모두가 알고 있었기 때문이다. 4⁠  그은 도시을 두루 여행하면서 예루살렘에 있는 사도과 연로자에 의해 결정된 법령을 그곳 사람에게 전하여 지키게 하였다.+ 5⁠  그리하여 회중은 참으로 믿음 안에서 계속 굳건해지고+ 그 수가 날마다 증가하였다. 6⁠  더욱이, 그아시아 지역에서 말씀을 전하는 것을 성령이 금하였기 때문에 그프리지아갈라디아 지방+ 지나갔다. 7⁠  그리고 미시아에 이르러 비티니아+ 들어가려고 노력하였지만 예수의 영이 그에게 허락하지 않았다. 8⁠  그래서 그미시아를 지나 트로아스+ 내려갔다. 9⁠  밤중에 환상+ 바울에게 나타났는데, 어떤 마케도니아 사람이 서서 그에게 간청하기를 “마케도니아로 건너와서 우리를 도와 주십시오” 하고 말하였다. 10⁠  그가 환상을 보자마자 우리마케도니아+ 들어가려고 하였다. 그에게 좋은 소식을 선포하도록 하느님께서 우리를 부르신 것이라는 결론을 내렸던 것이다. 11⁠  그리하여 우리트로아스를 바닷길로 떠나 곧바로 사모트라케로 갔다가 그 다음 날에는 네아폴리스로 갔다. 12⁠  거기서 빌립보+ 갔는데, 이곳은 식민지로서 마케도니아 지역의 중심 도시였다.+ 우리는 이 도시에 머물러 며칠을 보냈다. 13⁠  그리고 안식일에 우리는 도시의 성문 밖으로 나가 기도하는 곳이 있으리라고 생각되는 강가에 이르렀다. 우리는 앉아서 모여든 여자에게 말하기 시작하였다. 14⁠  두아디라 도시+ 출신으로 자주색 천 장수이며 하느님의 숭배자루디아라는 여자가 듣고 있었는데, 여호와께서 그 여자의 마음을 활짝 열어+ 바울이 말하는 것에 주의를 기울이게 하셨다. 15⁠  그와 그의 집안이 침례를 받고 나서,+가 간청하여 말하였다. “여러분이 나여호와께 충실한 자라고 판단한다면 내 집에 들어와 머무르십시오.”+ 그리하여 그는 기어이 우리를 데리고 갔다.+ 16⁠  그리고 한은 우리가 기도하는 곳으로 가다가 영 곧 점치는 악귀+ 들린 하녀+ 만났다. 그는 예언의 술법을 계속 행하여 자기 주인에게 많은 이득을 안겨 주고 있었다.+ 17⁠  이 여자바울과 우리를 따라오면서 이러한 말로 외쳤다.+ “이 사람은 가장 높으신 하느님의 종로서 여러분에게 구원의 길을 널리 전하고 있습니다.” 18⁠  그는 여러 날 동안 계속 이렇게 하였다. 바울은 마침내 그것에 지쳐서,+ 돌아서서 그 영에게 말하였다. “내예수 그리스도의 이름으로 네게 명령하니, 그에게서 나오너라.”+ 그러자 그 영은 바로 그 시간에 나왔다.+ 19⁠  그런데 그의 주인은 자기의 이득의 희망이 떠난 것을 보고+ 바울실라를 잡아 장터로 지도자에게 끌고 갔다.+ 20⁠  그리고 그을 행정관에게 데리고 가서 말하였다. “이 사람이 우리 도시를 몹시 어지럽히고 있습니다.+유대인데, 21⁠  우리 로마로서는 받아들이거나 행하는 것이 허용되지 않는 관습+ 널리 전하고 있습니다.” 22⁠  그러자 무리가 함께 일어나 그을 대적하였다. 행정관은 그의 겉옷을 찢어 벗긴 후에 매로 때리라고 명령하였다.+ 23⁠  많이 구타한 후+을 감옥에 집어넣고 간수에게 단단히 지키라고 명령하였다.+ 24⁠  간수는 그러한 명령을 받았기 때문에 그을 깊숙한 감옥+ 집어넣고 그의 발에 차꼬를 단단히 채웠다.+ 25⁠  그런데 한밤중+ 바울실라가 기도하며 노래로 하느님을 찬양하고 있었다.+ 그리고 죄수이 그것을 듣고 있었다. 26⁠  갑자기 큰 지진이 일어나서 옥의 기초가 흔들렸다. 더욱이, 모든 문이 즉시 열리고 모두의 결박이 풀렸다.+ 27⁠  간수는 잠에서 깨어 감옥 문이 열려 있는 것을 보고, 죄수이 도망친 줄로 생각하여+을 뽑아 자결하려고 하였다.+ 28⁠  그러자 바울은 큰 음성으로 외치며 “당신 자신을 해하지 마시오!+ 우리가 모두 여기 있소” 하고 말하였다. 29⁠  그래서 그는 등불을 달라고 하여 뛰어들어가 몹시 떨면서 바울실라 에 엎드렸다.+ 30⁠  그리고 그을 밖으로 데리고 나와 말하였다. “선생님들, 내가 무엇을 해야+ 구원을 받겠습니까?” 31⁠  그이 말하였다. “주 예수를 믿으십시오. 그러면 당신과 당신의 집안+ 구원을 받을 것입니다.”+ 32⁠  그리고 그은 그와 그의 집에 있는 모든 사람에게+ 여호와의 말씀을 전하였다. 33⁠  간수는 밤 그 시간에 그을 데리고 가서 상처를 씻어 주었고, 그와 그의 집안이 모두 지체 없이 침례를 받았다.+ 34⁠  그리고 그을 자기 집으로 데리고 가서 그들 앞에 식탁을 차리고 자기가 하느님을 믿게 된 것을 온 집안과 함께 크게 기뻐하였다. 35⁠  날이 밝자 행정관+ 경관을 파견하여 “그 사람을 놓아 주라”고 말하였다. 36⁠  그래서 간수바울에게 그의 말을 전하였다. “행정관이 사람을 파견하여 당신들 둘을 놓아 주라고 하였습니다. 그러니 이제 나와서 평안히 가십시오.” 37⁠  그러나 바울은 그에게 말하였다. “그로마+ 우리를 유죄 판결도 내리지 않고 공개적으로 매질하여 감옥에 집어넣더니, 이제는 우리를 비밀리에 내보내겠다는 것입니까? 절대로 안 됩니다! 그이 직접 와서 우리를 데리고 나가게 하십시오.” 38⁠  그래서 경관이 이 말을 행정관에게 보고하였다. 그은 이 사람로마이라는 말을 듣고 두려워하게 되었다.+ 39⁠  결국 그은 와서 간청하였으며, 이을 밖으로 데리고 나온 후에 그 도시를 떠나 달라고 하였다. 40⁠  그러나 이은 감옥에서 나루디아의 집으로 갔다. 그리고 형제을 보고 그을 격려하고+ 떠났다.

각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