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용 바로 가기

하위 메뉴 바로 가기

목차 바로 가기

여호와의 증인

한국어

온라인 성경 | 신세계역 성경 (1999년판) 2014년 개정판 보기

민수기 24:1-25

24  발람이스라엘을 축복하는 것이 여호와의 눈에 좋게 여겨짐을 알고는, 전처럼+ 어떤 불길한 징조를+ 찾아 나서지 않고, 얼굴을 광야로 향하였다.  발람이 눈을 들어, 지파별로 장막을 친 이스라엘을 볼 때에,+ 하느님의 영이 그에게 임하였다.+  그래서 그는 속담투의 말을+ 지어 말하였다. 브올의 아들 발람의 말, 눈이 뜨인+ 사람의 말,   하느님의 말씀을 듣는 자의 말,+ 전능자의 환상을 보고+ 쓰러질 때에 눈이 열린 자의 말이다.+   오 야곱아, 너의 천막이, 오 이스라엘아, 너의 장막이 어찌 그리 보기 좋으냐!+   급류 골짜기같이 길게 뻗었고,+ 강가의 동산 같구나.+ 여호와가 심으신 침향나무 같고, 물가의 실삼나무 같구나.+   그의 두 가죽 물통에서는 물이 계속 방울져 떨어지고, 그의 씨는 많은 물가에 있구나.+ 그의 왕은+ 아각보다+ 높아지고, 그의 왕국은 높여지리라.+   하느님이 그를 이집트에서 데리고 나오신다. 그 행로는 들소의 신속한 행로이다.+ 그는 나라들을, 그의 압제자들을 소멸하고,+ 그들의 뼈를 씹으며,+ 화살로 그들을 격파하리라.+   그가 몸을 구부리고, 사자처럼 엎드렸으니, 사자 같으니, 누가 감히 그를 일으키랴?+ 너를 축복하는 이들은 축복을 받고,+ 너를 저주하는 이들은 저주를 받는다.”+ 10  이에 발락의 분노가 발람을 향하여 타올라, 발락이 손뼉을 치면서+ 발람에게 말하였다. “나의 적들을 저주해+ 달라고 당신을 불렀는데, 보시오! 당신은 이렇게 세 번씩이나 그들을 한껏 축복하였소. 11  그러니 이제 당신의 자리로 달려가시오. 내가 틀림없이 당신을 존중히 여기겠다고 나 자신에게 말하였으나,+ 보시오! 여호와가 당신을 존중받지 못하게 하였소.” 12  그러자 발람발락에게 말하였다. “당신이 나에게 보낸 당신의 사자들에게도 내가 말하기를 13  ‘발락이 은과 금으로 가득 찬 그의 집을 내게 준다 해도, 여호와의 명령을 넘어가서는, 좋은 일이든 나쁜 일이든 내 마음대로 할 수 없습니다. 무엇이든 여호와께서 말씀하시는 것을 내가 말하겠습니다’+ 하지 않았습니까? 14  이제, 나는 내 백성에게로 갑니다. 자, 날들의 나중 끝에, 이 백성이 당신의 백성에게 어떻게 할 것인지+ 당신에게 알려 드리겠습니다.”+ 15  그러면서 그가 속담투의 말을+ 지어 말하였다. 브올의 아들 발람의 말, 눈이 뜨인 사람의 말,+ 16  하느님의 말씀을 듣는 자의 말이니,+ 가장 높으신 분의 지식을 아는 자— 그가 전능자의 환상을 보고+ 쓰러질 때에 눈이 열렸구나.+ 17  내가 그를 볼 것이나,+ 지금은 아니며, 내가 그를 바라볼 것이나, 가까이는 아니다. 한 별이+ 정녕 야곱에게서 나오고, 한 홀이 진정 이스라엘에서 일어나리라.+ 그가 정녕 모압의 관자놀이와 전란의 아들들의 두개골을 모두 깨부수리라.+ 18  정녕 에돔이 소유물이 되고,+ 진정 세일+ 그 적들의 소유물이 될 것이나,+ 이스라엘은 용기를 나타내리라. 19  야곱에게서 나온 이가 정복해 나가,+ 그 도시에서 살아남은 자를 정녕 다 멸하리라.”+ 20  그는 아말렉을 보고서, 속담투의 말을 계속하여 말하였다.+ 아말렉은 나라들 중 첫째였으나,+ 그의 나중 끝은 망하는 것이리라.”+ 21  그는 사람들을+ 보고서, 속담투의 말을 계속하여 말하였다. “너의 처소는 견고하고, 너의 거처는 바위 위에 세워졌다. 22  그러나 가인+ 태워 버릴 자가 나오리라. 아시리아가 너를 사로잡아 끌고 갈 때까지+ 얼마나 걸리랴?” 23  그는 속담투의 말을 계속하여 말하였다. “화로다! 하느님이 이 일을 일으키시는데, 누가 살아남으랴?+ 24  깃딤+ 해안에서 오는 배들이 있어, 정녕 아시리아를 괴롭히고,+ 진정 에벨을 괴롭히리라. 그러나 그도 결국 망하리라.” 25  그 후에 발람이 일어나 가서, 자기 자리로 돌아갔다.+ 발락도 자기 길로 갔다.

각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