웹 접근성 설정

Search

언어 선택

하위 메뉴 바로 가기

목차 바로 가기

내용 바로 가기

여호와의 증인

한국어

온라인 성경

신세계역 성경 (1999년판) 2014년 개정판 보기

민수기 23:1-30

23  그때에 발람발락에게 말하였다. “나를 위하여 이곳에 일곱 제단을 쌓고,+ 나를 위하여 이곳에 수소 일곱 마리와 숫양 일곱 마리를 준비해 주십시오.”  발락은 즉시 발람이 말한 대로 하였다. 그 후에 발락발람은 각 제단에 수소 한 마리와 숫양 한 마리를 바쳤다.+  그런 다음에 발람발락에게 말하였다. “당신의 번제물 곁에 서 계십시오.+ 나는 가겠습니다. 혹시 여호와께서 나와 접촉하여 나를 만나 주실지도 모릅니다.+ 그러면 그분이 내게 보여 주시는 것은 무엇이든지, 내가 정녕 당신에게 말하겠습니다.” 그러면서 그는 벌거숭이 언덕으로 갔다.  하느님이 발람과 접촉하시자,+ 그가 그분에게 말하였다. “제가 일곱 제단을 줄지어 쌓고, 각 제단에 수소 한 마리와 숫양 한 마리를 바쳤습니다.”+  그러자 여호와께서는 발람의 입에 말씀을 넣어 주시면서,+발락에게로 돌아가서 이렇게 말하여라”+ 하고 말씀하셨다.  그리하여 발람이 그에게로 돌아가니, 보라! 그와 모압의 모든 방백이 그의 번제물 곁에 서 있었다.  그때에 발람이 속담투의 말을+ 지어 말하였다. 아람에서,+ 모압발락이 나를 데려오려고 하였다, 동쪽 산에서. ‘와서, 부디 나를 위하여 야곱을 저주하라. 그래, 와서, 이스라엘을 질책하라’고.+   하느님이 저주하지 않으시는 이들을 내가 어찌 저주할 수 있으랴?+ 여호와가 질책하지 않으시는 이들을 내가 어찌 질책할 수 있으랴?+   나는 바위 꼭대기에서 그들을 보며, 나는 언덕에서 그들을 바라본다. 저기 그들이 한 백성으로 외따로 장막을 치고 있구나,+ 그들은 나라들 가운데 자신을 계수하지 않는구나.+ 10  누가 야곱의 먼지 알갱이를 계수하였고,+ 누가 이스라엘의 사분의 일을 세었는가? 내 영혼이 올바른 자들의 죽음으로 죽고,+ 내 나중 끝이 그들의 끝과 같아지기를.”+ 11  이에 발락발람에게 말하였다. “당신은 내게 무엇을 하는 거요? 나의 적들을 저주해 달라고 당신을 데려왔는데, 보시오, 당신은 그들을 한껏 축복하였소.”+ 12  그러자 그가 대답하여 말하였다. “무엇이든 여호와께서 내 입에 넣어 주시는 것을 내가 주의해서 말해야 하지 않겠습니까?”+ 13  그때에 발락이 그에게 말하였다. “아무쪼록, 당신이 그들을 볼 수 있는 다른 곳으로 나와 함께 갑시다. 당신은 그들의 끝만 보고,+ 그들을 전부 다 보지는 못할 것이오. 거기서 나를 위하여 그들을 저주해 주시오.”+ 14  그리하여 그를 데리고 소빔 들로, 비스가 꼭대기로+ 가서, 일곱 제단을 쌓고 각 제단에 수소 한 마리와 숫양 한 마리를 바쳤다.+ 15  그 후에 그가 발락에게 말하였다. “여기 당신의 번제물 곁에 서 계십시오. 나는, 거기서 그분과 접촉하겠습니다.” 16  그 후 여호와께서는 발람과 접촉하여 그의 입에 말씀을 넣어 주시면서, “발락에게로+ 돌아가서 이렇게 말하여라” 하고 말씀하셨다.+ 17  그래서 발람이 그에게 가니, 보라! 그가 자기 번제물 곁에 서 있고, 그와 함께 모압의 방백들이 있었다. 그때에 발락이 그에게 말하였다. “여호와께서 무엇이라고 말씀하셨소?” 18  이에 그가 속담투의 말을 지어 말하였다.+ 발락아, 일어나서 들어라. 십볼의 아들아,+ 내게 귀를 기울여라. 19  하느님은 사람이 아니시니 거짓말을 하지 않으시고,+ 인간의 아들이 아니시니 후회를 하지 않으신다.+ 그분이 말씀하시고 행하지 않으실까, 그분이 말씀하시고 이행하지 않으실까?+ 20  보라! 나는 축복하라고 데려옴을 받았고, 그분이 축복하셨으니,+ 내가 바꾸지 못하리라.+ 21  그분은 야곱을 해치는 어떤 괴이한 능력도+ 보지 못하셨고, 이스라엘을 해치는 어떤 괴로움도 보지 못하셨다. 그의 하느님 여호와가 그와 함께 계시고,+ 왕을 환호하는 큰 소리가 그 가운데 있다. 22  하느님이 그들을 이집트에서 데리고 나오신다.+ 그 행로는 들소의 행로처럼 신속하다.+ 23  야곱을 해칠 불길한 주문은 없고,+ 이스라엘을 해칠 그 어떤 점괘도 없다.+ 이때에 야곱이스라엘에 관해 말들 하리라, ‘하느님이 이루신 일이 얼마나 큰가!’라고.+ 24  보라, 한 백성이 사자처럼 일어나고, 사자처럼 자기를 높이리라.+ 먹이를 먹을 때까지 눕지 않고, 그 죽인 것의 피를 마시리라.”+ 25  이에 발락발람에게 말하였다. “당신이 도저히 그를 저주할 수 없다면, 절대로 그를 축복해서도 안 되오.” 26  그러자 발람이 대답하여 발락에게 말하였다. “‘여호와께서 말씀하시는 모든 것을 내가 말하겠다’고 내가 당신에게 말하지 않았습니까?”+ 27  그때에 발락발람에게 말하였다. “부디, 와 주시오. 내가 당신을 또 다른 곳으로 데리고 가겠소. 혹시 그것이 참 하느님의 눈에 올바른 일이라서, 거기서 당신이 나를 위하여 정녕 그를 저주할지도 모르겠소.”+ 28  그리하여 발락발람을 데리고 여시몬+ 쪽이 바라다보이는 프올 꼭대기로 갔다. 29  그러자 발람+ 발락에게 말하였다. “나를 위하여 이곳에 일곱 제단을 쌓고, 나를 위하여 이곳에 수소 일곱 마리와 숫양 일곱 마리를 준비해 주십시오.”+ 30  발락발람이 말한 대로 하여, 각 제단에 수소 한 마리와 숫양 한 마리를 바쳤다.+

각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