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용 바로 가기

목차 바로 가기

여호와의 증인

언어 선택 한국어

민수기 22:1-41

22⁠  그리고 이스라엘 자손이 출발하여, 예리코에서 요르단 건너편에 있는 모압 사막 평원에+ 진을 쳤다. 2⁠  십볼의 아들 발락+ 이스라엘아모리 사람들에게 행한 모든 일을 보았다. 3⁠  모압은 이 백성이 많기 때문에 이들을 매우 무서워하였다. 모압이스라엘 자손을 몹시 무서워하였다.+ 4⁠  그리하여 모압미디안+ 연로자들에게 말하였다. “마치 소가 들의 푸른 풀을 다 핥아먹듯이, 이제 이 회중이 우리 주변의 모든 것을 다 핥아먹을 것이오.” 십볼의 아들 발락+ 그 당시 모압 왕이었다. 5⁠  그는 이제 브올의 아들 발람+ 불러 오려고 그 백성의 아들들의 땅인 ‘강’ 근처+ 브돌+ 있는 그에게 사자들을 보내어 말하였다. “보시오! 한 백성이 이집트에서 나왔소. 보시오! 그들은 보이는 데까지 땅을 덮고,+ 바로 내 앞에 머무르고 있소. 6⁠  그러니 이제, 부디, 와 주시오. 그들이 나보다 강대하니 나를 위하여 이 백성을 저주해 주시오.+ 혹시 내가 그들을 쳐서 이 땅에서 몰아낼 수 있을지도 모르겠소. 당신이 축복하는 자는 축복을 받고, 당신이 저주하는 자는 저주를 받는다는 것을 내가 잘 알고 있소.”+ 7⁠  그리하여 모압의 연로자들과 미디안의 연로자들이 손에 복채를 가지고+ 길을 떠나 발람에게+ 가서 발락의 말을 전하였다. 8⁠  이에 그가 그들에게 말하였다. “오늘 밤은 여기서 묵으십시오. 여호와께서 내게 말씀하시는 대로, 내가 정녕 여러분에게 알려 드리겠습니다.”+ 그리하여 모압 방백들이 발람과 함께 머물렀다. 9⁠  그때에 하느님이 발람에게 와서 말씀하셨다.+ “너와 함께 있는 이 사람들이 누구냐?” 10⁠  발람이 참 하느님께 말하였다. “모압 왕인, 십볼의 아들 발락+ 저에게 사람을 보내어 말하기를 11⁠  ‘보시오! 이집트에서 나오는 백성, 저들이 눈에 보이는 데까지 땅을 덮고 있소.+ 이제, 와서, 나를 위하여 저들을 저주해 주시오.+ 혹시 내가 저들과 싸워 실제로 몰아낼 수 있을지도 모르겠소’ 하였습니다.” 12⁠  그러나 하느님은 발람에게 말씀하셨다. “너는 그들과 함께 가서는 안 된다. 그 백성은 축복을 받았으니,+ 저주해서는 안 된다.”+ 13⁠  그 후에 발람이 아침에 일어나 발락의 방백들에게 말하였다. “여러분의 나라로 가십시오. 여호와께서 내가 여러분과 함께 가는 것을 허락하지 않으셨기 때문입니다.” 14⁠  그래서 모압 방백들은 일어나 발락에게 와서, “발람이 우리와 함께 오기를 거절하였습니다”라고+ 말하였다. 15⁠  하지만 발락은 전보다 더 많은 수로, 더 존귀한 다른 방백들을 다시 보냈다. 16⁠  그래서 그들이 발람에게 가서 말하였다. “십볼의 아들 발락이 이렇게 말씀하십니다. ‘부디, 나에게 오는 것을 지체하지 마시오. 17⁠  내가 틀림없이 그대를 크게 존중히 여기고,+ 그대가 내게 말하는 모든 것을 다 해 줄 것이오.+ 그러니 부디, 오시오. 나를 위하여 이 백성을 저주해 주시오.’” 18⁠  그러나 발람발락의 종들에게 대답하여 말하였다. “발락이 은과 금으로 가득 찬 그의 집을 내게 준다 해도, 나의 하느님 여호와의 명령을 넘어가서는, 작든 크든 어떤 일도 할 수 없습니다.+ 19⁠  그러니 이제 여러분도, 부디, 오늘 밤을 여기서 머무르십시오. 여호와께서 나에게 무엇을 더 말씀하실지 알아보겠습니다.”+ 20⁠  밤에 하느님이 발람에게 와서 말씀하셨다. “이 사람들이 너를 부르러 왔다면, 일어나 그들과 함께 가거라. 그러나 내가 너에게 일러 주는 말만 하도록 하여라.”+ 21⁠  그 후에 발람이 아침에 일어나 자기 암나귀에 안장을 얹고 모압 방백들과 함께 갔다.+ 22⁠  그런데 그가 가는 것 때문에 하느님의 분노가 타오르기 시작하였다. 그래서 여호와의 천사가 그에게 대항하여 길에 섰다.+ 그는 자기 암나귀를 타고 있었고, 그의 수종 둘이 그와 함께 있었다. 23⁠  나귀는 여호와의 천사가 칼을 뽑아 손에 들고 길에 선 것을 보고+ 길을 벗어나 밭으로 들어가려고 하였으나, 발람은 나귀를 때려 길로 들어서게 하려고 하였다. 24⁠  그러자 여호와의 천사는 포도원들 사이의 좁은 길에 섰는데, 이쪽에도 돌담이 있고, 저쪽에도 돌담이 있었다. 25⁠  암나귀는 여호와의 천사를 보면서 자기 몸을 담벼락에 바짝 붙여서 발람의 발도 담벼락에 밀어붙였다. 그러자 그가 나귀를 더 때렸다. 26⁠  여호와의 천사가 이제 다시 앞서 가 좁은 곳에 섰는데, 거기에는 오른쪽으로도 왼쪽으로도 비켜 나갈 길이 없었다. 27⁠  나귀는 여호와의 천사를 보고는 이제 발람 밑에 주저앉았다. 그러자 발람의 분노가 타올라,+ 그가 지팡이로 나귀를 마구 때렸다. 28⁠  마침내 여호와께서 나귀의 입을 여시자,+ 나귀가 발람에게 말하였다. “내가 당신에게 무엇을 하였기에, 나를 이렇게 세 번이나 때립니까?”+ 29⁠  이에 발람이 나귀에게 말하였다. “네가 나를 함부로 대했기 때문이다. 내 손에 칼만 있었어도, 벌써 너를 죽였을 것이다!”+ 30⁠  그러자 암나귀가 발람에게 말하였다. “나는 이 날까지 당신이 일평생 타고 다닌 당신의 암나귀가 아닙니까? 내가 당신에게 이렇게 한 적이 있었습니까?”+ 이에 그가 “없었다!”라고 말하였다. 31⁠  그때에 여호와께서 발람의 눈을 열어 주시므로,+ 그는 여호와의 천사가 칼을 뽑아 손에 들고 길에 선 것을 보았다. 즉시 그는 몸을 낮게 굽혀 얼굴을 숙이고 꿇어 엎드렸다. 32⁠  그러자 여호와의 천사가 그에게 말하였다. “어찌하여 너는 너의 암나귀를 이렇게 세 번이나 때리느냐? 보아라! 나는—나는 대항하려고 나왔다. 너의 길이 막무가내로 내 뜻에 어긋났기 때문이다.+ 33⁠  암나귀는 나를 보고 내 앞에서 이렇게 세 번을 비켜 서려고 하였다.+ 나귀가 내 앞에서 비켜 서지 않았더라면! 지금쯤은 내가 너를 죽이고,+ 나귀는 살려 두었을 것이다.” 34⁠  이에 발람여호와의 천사에게 말하였다. “제가 죄를 지었습니다.+ 당신이 저를 만나려고 길에 서 계신 것을 알지 못하였기 때문입니다. 그러니 이제, 이것이 당신의 눈에 나쁘게 여겨진다면, 제 길로 돌아가겠습니다.” 35⁠  그러나 여호와의 천사가 발람에게 말하였다. “그 사람들과 함께 가거라.+ 다만 내가 너에게 일러 주는 말 외에는 아무것도 말하지 않아야 한다.”+ 그리하여 발람발락의 방백들과 함께 계속 갔다. 36⁠  발락발람이 왔다는 소식을 듣고 즉시 나가서, 그 영토 끝, 아르논 가에 있는+ 모압의 도시에서 그를 맞았다. 37⁠  발락발람에게 말하였다. “진정 내가 그대를 불러 오려고 그대에게 사람을 보내지 않았소? 어찌하여 내게 오지 않았소? 내가 진실로 그대를 존중히 여기지 못할 것 같소?”+ 38⁠  이에 발람발락에게 말하였다. “보십시오, 내가 이제 당신에게 왔습니다. 과연 내가 무슨 말을 할 수 있겠습니까?+ 하느님이 내 입에 두시는 말씀을 내가 말할 것입니다.”+ 39⁠  그리하여 발람발락과 함께 가서, 그들이 기럇-후솟에 이르렀다. 40⁠  발락은 소와 양을 희생으로 바치고+ 얼마를 발람과 그와 함께한 방백들에게 보냈다. 41⁠  아침이 되자, 발락발람을 데리고 바못-바알+ 올라갔다. 거기서 그 온 백성을 보게 하려는 것이었다.+

각주